오마이스타

'음원퀸' 아이유의 정규4집 < Palette >(팔레트)가 베일을 벗었다. 선공개곡 '밤편지'와 '사랑이 잘'로 음원차트 1위를 지켰던 아이유가 더블 타이틀곡인 '팔레트'와 '이름에게'를 포함한 꽉찬 앨범으로 돌아왔다. 정규로는 3년여 만에 선보이는 결과물이다. 21일 오후 서울 합정동 신한카드 판스퀘어홀에서 열린 아이유 4집 발표 음감회에 다녀왔다.

아이유에게 직접 듣는 4집 수록곡 A to Z

아이유, 스물다섯 아이유의 진솔한 이야기 가수 아이유가 21일 오후 서울 합정동의 한 공연장에서 열린 정규 4집 <팔레트> 음악감상회에서 신곡 '밤편지'와 '팔레트'를 열창하고 있다. 아이유의 정규 4집 <팔레트>는 특정 장르나 스타일에 제한되지 않은 10개 트랙을 담은 앨범으로 직접 프로듀싱을 맡았으며 빅뱅 지드래곤, 이병우, 손성재, 이종훈, 선우정아, 오혁, 샘 김, 김제휘 등의 뮤지션이 참여했다.

가수 아이유가 21일 오후 서울 합정동의 한 공연장에서 열린 정규 4집 <팔레트> 음악감상회에서 수록곡 '밤편지'와 '팔레트'를 선보였다. 아이유는 이번 앨범을 직접 프로듀싱했고 지드래곤, 이병우, 손성제, 이종훈, 선우정아, 오혁, 샘김, 김제휘 등의 뮤지션이 참여했다.ⓒ 이정민


이날 음감회에서 아이유는 선공개곡이었던 '밤편지'와 타이틀곡 '팔레트' 무대를 선보였다. 무대 후에는 꾹꾹 눌러 담은 10곡의 노래가 어떤 방식으로 만들어졌는지 한 곡 한 곡 설명했다. 일단 앨범명인 <팔레트>의 의미를 묻는 질문에 그는 "팔레트가 여러 가지 색깔을 담는다는 특성에서 의미를 가져왔다"며 여러 가지 색깔의 음악을 준비했음을 밝혔다. 아이유의 목소리로 수록곡에 대한 소개를 들어보자.

001. 이 지금
아주 기분 좋게 저의 앨범을 시작할 수 있는 곡이다. 김제휘 작곡, 가사는 제가 썼다. 재즈스럽기도 하고 위트가 넘치는 곡이다.

002. 팔레트 (Feat.G-DRAGON)
이 곡은 저에 관한 이야기다. 이번 앨범에서 제가 작사 작곡을 유일하게 혼자서 해낸 곡이다. 지난 번 앨범에 있었던 '스물셋'이란 곡과 맥을 같이하는 노래다. '스물셋'에서 2년이 지난 지금의 25살에는 제가 좋아하는 것 정도는 더 정확하게 짚어낼 수 있는, 나를 더 잘 알게 된 것 같은 기분이다. 그런 이야기가 담긴 곡이다. 전부 저의 이야기이고, 제가 일기장에 쓰는 말을 그대로 옮겨서 가사를 만들었다.

피처링으로 빅뱅의 지드래곤씨가 참여했는데 제가 원래부터 음악적으로 굉장한 팬이기도 했고, '팔레트'란 곡을 만들 때 작사 작곡 과정에서 조언을 많이 구했다. 원래 피처링에 대한 생각은 없었는데 작업을 하며 이 부분은 랩이 나오는 게 좋겠다 싶어서 부탁드렸다. 25살이 아닌 나보다 선배로서 누군가 조언을 해주면서 여유와 위트를 함께 표현해줄 분이 지드래곤씨가 적합할 것 같았다. 다행히 흔쾌히 오케이 해주셔서 함께 작업했다.

003. 이런 엔딩
이 곡은 샘김씨가 작곡해줬고 제가 가사를 썼다. 피아노와 스트링 편곡이 좋다. 남녀가 이별하는 상황에서 가장 전형적일 수 있는 클리셰가 되는 장면들을 녹여냈다. 뮤직비디오에 김수현씨가 나오는데 드라마 <드림하이>와 <프로듀사> 등을 같이 하며 오랫동안 알고 지낸 사이기도 하고, '분량이 좀 많고 남자배우가 중요한데 도와줄 수 있겠냐' 했는데 흔쾌히 도와주셔서 감사하다.

004. 사랑이 잘 (With 오혁)
오혁씨와 함께 부른 두 번째 선공개곡이고, 부드러운 알앤비 트랙이다. 남녀간의 권태기를 다룬 이야기고, 오혁씨와 제가 설정과 캐릭터를 정해놓고 대사를 주고받듯이, 이 상황에선 넌 뭐라고 할래? 이렇게 물어가며 만든 곡이다. 오혁씨의 와일드하면서도 따뜻한 음색이 들어가면 좋겠다고 해서 부탁했고, 동갑내기 친구라서 원래 잘 지냈다. 음악적으로 의견 마찰도 있긴 했지만 결과적으로는 잘 절충해서 서로 만족하는 결과가 나왔다.


005. 잼잼(Jam Jam)
이 곡은 선우정아씨께서 작곡해주셨고 가사는 저랑 선우정아씨가 협업했다. 예전부터 풀어보고 싶은 가사였는데, 사랑을 시작하기 직전의 남녀가 테이블을 놓고 앉아서 '너도 연애해봤지? 나도 해봤고. 그럼 우리 모르고 시작하는 거 아니니까 처음에 서로 완벽하게 잼처럼 절여질 정도록 서로를 사랑해주자'라고 말하는 내용이다. 어차피 시간이 지나면 이 마음은 없어질 거고 헤어지겠지만 그런 걸 모르는 사람처럼 우리 사랑해보자, 그런 내용이다. 시니컬하지만 그런 말을 하게 되기까지의 경로를 생각해보면 애절하고 애잔하다. 제가 선우정아씨께 이런 가사를 쓰고 싶다고 산문형식으로 글을 써서 보냈고, 선우정아씨가 '잼처럼 절여진다'는 표현을 보고 꽂히셔서 '잼잼'이라고 하게 됐다.

006. 블랙아웃(Black Out)
이 곡은 이종훈 작곡가가 곡을 쓰고 제가 가사를 썼는데, 이번 앨범에서 가장 재미있는 곡이 아닌가 싶다. 술 취한 상태에서 부르는 느낌의 노래다. 술에 취하면 사람이 횡설수설하게 되잖나. 아예 말도 안 되는 어순으로 말을 한다든지. 일부러 술을 많이 마셔보고 그런 걸 표현하려 했다. 리듬이나 베이스 소스 등 다 독특하다. 그 와중에 기타솔로는 정말 진지하고 정직하게 독주하는데 그 언밸런스가 재미있다. 다른 곡들과 다르게 더 생목으로 노래 같지 않게 부르려고 했다.

007. 마침표
손성제 선배님께서 곡을 주셨고 제가 가사를 쓴 곡이다. 제가 이번 앨범을 작업할 때 제일 먼저 찾아뵌 선배님이 손성제 선배님이다. 발라드를 부탁드렸는데 제가 가장 원하는 톤의 발라드를 써주셨다. 절제된 사운드가 특징이다. 슬픈 가사지만 울부짖는다든지 그러지 않고 절제하면서 담담하게 마침표를 찍는다는 느낌으로 불렀다.



008. 밤편지
김제휘 김희원 작곡에, 제가 직접 작사한 곡이다. 아이유의 목소리에 가장 잘 어울린다고 말씀해주시는 기타소리와 제 목소리가 음악을 끌고 가는 곡이다. 밤에 가사 작업을 많이 하는데, 밤새도록 조심스러운 연서를 쓰는 기분으로 꾹꾹 눌러 담아서 썼다. 들으면 기분이 좋아지는 곡이라고 생각한다.

009. 그렇게 사랑은
이병우 (영화)음악감독님이 작곡과 작사, 연주까지 다 해준 곡이다. 이번 앨범에서 유일하게 제가 작사에 참여하지 않은 곡이다. 이병우 감독님 곡을 예전부터 꼭 받고 싶었다. 녹음과정이 잊지 못할 추억이 될 것 같다. 이병우 감독님과 함께 녹음실에 들어가서 원테이크로 쭉 녹음했다. 보통 녹음할 때 MR작업 후 노래를 끊어서 가는데, 이 곡은 매번 할 때마다 완곡으로 계속 했다. 처음으로 그렇게 해본 거다. 그래서 부를 때마다 템포와 호흡이 달라진다. 연주하는 감독님의 숨소리까지 다 들어간, 라이브의 느낌을 그대로 다 살린 곡이다. 이 작업을 통해 느낀 건, 원테이크라 한시도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기 때문에 오히려 더 섬세한 감정으로 몰입해서 녹음된 것 같다. 좋은 방식이라고 느꼈다.

010. 이름에게
이종훈 작곡가가 곡을 썼고, 저와 김이나 작사가님이 함께 가사를 작업했다. 이번 앨범에서 가장 큰 사이즈를 자랑하는 곡이다. 길이도 거의 5분이고, 악기들도 스펙트럼이 넓고, 저도 열창한 곡이다. 마지막 트랙에 배치를 함으로써 앨범의 마무리를 멋지게 하고 싶었다.

"진심으로 그 노랫말을 불렀는가가 제일 중요해"


올해 아이유는 햇수로 데뷔 10년차가 되었다. 이에 대한 소감을 묻는 질문에 "어색한 부분은 똑같이 어색하고, 능숙해진 부분은 별로 없는 것 같다"고 답했다. 또 "저라는 사람에 대해 잘 알아주는 스태프들이 많이 생겨서 예전보다 활동이 더 자유롭게 여겨진다"며 "이번에 음악방송 활동을 하는데, '분홍신' 이후로 굉장히 오랜만에 나가는 거다. 밝고 신인 같은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고 덧붙였다. 

'음원퀸' 혹은 '믿고 듣는' 아이유로 불리는 그는 곡을 낼 때 어떤 부분을 가장 중요하게 생각할까?

"제가 진심으로 그 말을 불렀는지가 요즘엔 가장 중요해진 것 같다. 소리도 여전히 중요하지만 노래도 생각의 표현이기 때문에 내가 직접 작사를 했든 아니든 진짜로 내 생각을 거쳐서 뱉은 말인가가 중요해졌다."

25살 아이유의 고민은 무엇일까?

"내가 가수고, 작사를 하고, 여자이고... 이런 카테고리를 나눠서 생각한 적은 없는 것 같다. 25살의 저는, 이제는 저에 대해서 조금은 더 알 것 같은 기분이다. 저를 스스로 달랠 수 있는 방법도 알게 됐고. 아까도 말했지만, 단순히 소리를 낸다기보다는 저의 생각을 이야기할 수 있는 가수가 되고 싶은 마음이 크다. 지난 10년 그 안에서 나름대로 충실하게 가수, 연예인 생활을 했기 때문에 충실한 것들이 충실하게 쌓여서 지금의 음악으로 표현되는 것 같다."





  •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