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마이스타

본문듣기

"볼 때마다 울어" '모가디슈' 허준호의 이유 있는 눈물

[현장] 영화 <모가디슈> 언론 시사회

21.07.22 17:52최종업데이트21.07.22 17:52
원고료로 응원
 

▲ '모가디슈' 구교환-조인성-김윤석-허준호 구교환, 조인성, 김윤석, 허준호 배우가 22일 오후 열린 영화 <모가디슈> 시사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모가디슈>는 1991년, 내전이 일어난 소말리아 수도 모가디슈에 고립된 사람들의 탈출을 그린 작품이다. 28일 개봉. ⓒ 롯데엔터테인먼트


<블랙 위도우>에 이어 국내 극장가 흥행을 노리는 영화 <모가디슈>가 22일 오후 서울 롯데월드타워 롯데시네마에서 언론에 첫 공개됐다. 시사 후 기자간담회 참석한 배우 김윤석, 조인성, 허준호, 구교환, 김소진, 김재화, 정만식, 박경혜, 그리고 류승완 감독이 영화에 담긴 깊은 감동과 촬영 일화를 전했다.
 
<모가디슈>는 유엔 가입을 위한 외교 정책 일환으로 1980년 후반부터 소말리아에 파견된 한국과 북한 대사관 일행이 내전 상황을 맞이하며 함께 고군분투 하는 과정을 그린 작품이다.
 
현장서 함께 영화를 본 배우들은 공통적으로 먹먹한 심정을 감추지 못했다. 한국 대사 한신성 역의 김윤석은 "아직 영화에서 못 빠져나왔다. 가슴이 울렁한 느낌이 남아 있다"며 "촬영했던 4개월 동안 모두가 한 식구였다"고 강조했다.
 
북한 림용수 대사를 맡은 허준호는 "개인적으로 네 번째로 영화를 보는데 혼자 울면서 봤다"며 "대본을 받지 않은 상태에서 감독님의 설명을 듣는데 눈빛이 너무 믿음직스러웠다. (촬영지였던) 아프리카 모로코에 도착했을 땐 감탄사밖에 안 나왔다. 촬영이 너무 재밌던 게 기억난다"고 화답했다.
 
강대진 참사관을 연기한 조인성 역시 "영화를 보면서 그날 어떤 촬영을 했는지 다 기억이 난다"며 "그간 혼자 극을 이끌어 간 경험을 했는데 이번엔 선배님들이 하신다기에 함께 작업해보고 싶다는 소박한 마음으로 참여했다"고 말했다.
 
내전 상황에서 온갖 위험을 무릅쓰고 탈출해야 했기에 영화엔 각종 액션, 카체이싱 장면이 나온다. 면허가 없던 배우들은 이를 위해 운전면허부터 따야 했다는 후문이다. 북한 참사관의 구교환은 출국 직전 면허를 따서 현지에서 따로 운전 연습을 했고, 정만식도 급하게 면허를 따서 영화에 참여한 경우였다.
 
구교환은 "촬영을 쉴 때도 운전 연습을 했는데 그래서인지 제 차를 모로코에 두고 온 느낌"이라 재치 있게 소감을 밝혔다. 이에 허준호는 "교환씨가 운전할 줄 아는 친군 줄 알았는데 한국을 떠나기 직전 땄다더라. 나중엔 감독님에게 내가 운전하면 안 되겠냐고 따지기도 했다"며 "그간 해외 촬영을 많이 경험했는데 <모가디슈>는 한 치의 실수 없이 정확하고 안전하게 끝난 작품 중 하나"라고 재치 있게 화답했다.
 
<베를린> <베테랑> 등 한국 액션 영화의 발전과 획을 같이 하고 있는 류승완 감독은 이번 영화에서도 독창적 액션을 보이겠다는 목표가 있었다. "내전 상황에 고립된 특수한 상황에서 각 인물의 공포와 절실함을 긴장감 있게 만들어 내는 게 중요했다"며 류 감독은 "가장 안전한 상황에서 가장 그럴싸한 스턴트가 나온다는 게 제 철학이다 (한국을 떠나 있는 상황에서) 모두가 어떡하면 몸과 마음이 다치지 않고 촬영할 수 있을지에 집중했다"고 말했다.
 
이어 류 감독은 "<베를린> 때 북한 대사가 안 들린다는 지적을 받아 이번엔 자막 처리를 했다"며 "지금 젊은 세대는 북한을 다른 국가로 인지하는 경향이 있는 것 같다. 소말리아가 여행금지국가이듯 북한도 마찬가지라 이번엔 북한을 타국으로 인정하고 가는 게 맞다고 생각했다"고 이야기 설정에 대해 설명을 덧붙였다.
 

▲ '모가디슈' 류승완 감독(가운데)과 박경혜, 구교환, 허준호, 조인성, 김윤석, 김소진, 김재화, 정만식 배우가 22일 오후 열린 영화 <모가디슈> 시사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모가디슈>는 1991년, 내전이 일어난 소말리아 수도 모가디슈에 고립된 사람들의 탈출을 그린 작품이다. 28일 개봉. ⓒ 롯데엔터테인먼트


 
대부분 배우들이 만족감을 보인 가운데 한국 대사관 직원 역의 김재화는 향수병이 있었음을 고백하기도 했다. "처음엔 모험의 세계로 떠나는 마음이었다"고 운을 뗀 그는 "배우로서 힘든 건 하나도 없었고, 4살과 5살을 둔 엄마로선 힘든 부분이 있었다. 4개월 촬영 중 1개월이 남았을 땐 향수병이 왔다"며 "당시 우리가 묵고 있는 호텔에 한국 여행객이 오셨는데 그 분들의 아이를 보는 순간 눈물이 났다"고 말했다.
 
언론 시사 이후 <모가디슈>는 본격적인 홍보 일정에 들어간다. 코로나 19 팬데믹 상황에서 개봉하는 큰 규모의 영화인 만큼 내외부의 기대와 우려가 큰 상황. 류승완 감독은 "배우분들도 그렇고 이 영화는 꼭 극장에서 개봉해야 했다"며 "관객분들이 체험할 수 있는 작품을 만들려고 노력했다. 아이맥스와 돌비 애트모스 버전을 봤는데 이 영화를 감상할 수 있는 최적의 포맷인 것 같다"고 강조했다.
 
영화 <모가디슈>는 오는 28일 개봉한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메가3같은 글을 쓰고 싶다. 될까? 결국 세상을 바꾸는 건 보통의 사람들.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