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마이스타

본문듣기

예측불허 '유재석 혼성그룹', 이 장면에 답 있다

<놀면 뭐하니?>서 언급된 혼성그룹 보니 엠, 90년대 한국 댄스 가요의 뿌리 역할

20.05.18 13:02최종업데이트20.05.18 13:02
원고료로 응원
 

지난 16일 방영된 '놀면 뭐하니'의 한 장면 ⓒ MBC

 
MBC <놀면 뭐하니?>가 2주 연속 혼성그룹 도전기로 시청자들에게 큰 웃음을 선사하고 있다. 지난 9일 1990년대 가요계 인기스타들과의 만남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유재석 댄스그룹' 결성에 나선 데 이어 16일에는 주요 후보군과의 미팅 겸 오디션을 진행했다. 이효리, 비 등 당대 최고 스타들뿐만 아니라 광희(제국의 아이들), 헨리(슈퍼주니어 M) 등 아이돌 출신 연예인들이 속속 등장하면서 유재석 댄스그룹에 대한 기대를 모으게 했다.   

이 과정에서 <놀면 뭐하니?> 측은 해외 혼성그룹의 예로 1970~80년대 인기를 얻었던 독일 출신 보니 엠(Boney M)을 수시로 소환하고 있다. 요즘 젊은 시청자와 음악팬들에겐 생소한 이름이지만 7080세대들에겐 절대적인 사랑을 받았던 그룹 보니 엠. 그 시절 음악 좀 들었다는 사람들에겐 색다른 감회를 불러일으키는 이유다.

보니 엠, 7080 유럽 댄스클럽 음악의 대명사
 

그룹 보니 엠의 주요곡을 모은 히트곡 모음집 표지 ⓒ 소니뮤직코리아

 
사실 요즘 세대에게 보니 엠의 이름은 생소하다. 하지만 각종 가요의 샘플링, 영화와 예능에서 자주 들을 수 있는 히트곡들이 제법 많았기 때문에 음악적으로는 친숙하다. 'Daddy Cool'은 DJ DOC의 'Run To You' 샘플링으로 활용되었고 'Happy Song' 역시 NRG의 '히트송'에 삽입된 바 있다. 특히 'Sunny'는 공전의 히트를 기록한 영화 <써니>의 동명 주제곡으로 큰 역할을 담당했고 'Bahama Mama'는 <무한도전>의 '하나마나 송'으로 번안되어 발표되기도 했다.

독일 출신 프로듀서 프랭크 파리안의 주도로 결성된 보니 엠은 자메이카계 독일과 네덜란드 출신 멤버들로 구성된 혼성 4인조 팀이다. 비록 미국 진출에는 실패했지만 영국과 독일을 주 활동무대로 삼으며 흥겨운 댄스 음악을 선보여 전 세계인들의 사랑을 받았다.  

'Rivers Of Babylon'을 비롯해 영국 팝 음악 역사상 가장 많이 팔린 싱글 11곡 중 2곡이 바로 보니 엠의 노래임을 감안하면 이들은 우리가 알고 있는 것 이상으로 해외 팝 시장에서 큰 성공을 거둔 셈이다. 정규 음반 보단 단일곡 중심으로 인기를 끈 탓에 열혈 팬덤이 부재했고 프랭크 파리안이 절대적 영향력을 발휘하다 보니 멤버 대 프로듀서 갈등 속에 1980년대 후반 조용히 무대에서 사라진 게 아쉬울 따름이다. 

여성 보컬의 역할은 혼성 그룹의 '기본' 
 

지난 9일 방영된 '놀면 뭐하니'의 한 장면 ⓒ MBC

 
그런데 왜 하필 지금 보니 엠이 재등장한 것일까? 보니 엠의 멤버 구성이 향후 등장하는 1990년대 한국 혼성 댄스그룹의 조합과 제법 닮았다는 데서 그 이유를 찾을 수 있다.  

룰라, 샵, 영턱스클럽, 콜라, 자자, 스페이스A, 코요테 등에 이르는 상당수 혼성팀 내에서 여성 보컬의 역할은 절대적이었다. 보니 엠 역시 전성기 때의 인기곡 상당수에서 여성 멤버들이 큰 비중을 차지한다.

음악적 흐름을 좌우하는 능력 있는 프로듀서 및 작곡가의 존재도 빼놓을 수 없다.   비록 1980년대 말 가짜가수 밀리 바닐리를 만들어 체면을 구기긴 했지만 보니 엠을 탄생시킨 프랭크 파리안은 미트 로프, 파 코퍼레이션, 배우로 더 유명한 <전격Z작전> 데이빗 핫셀호프 등이 부른 노래를 작곡하며 유럽 팝 음악계에서 입지를 굳혔다.

이와 유사하게 룰라에선 리더 이상민이 그런 역할을 도맡았고 쿨(윤일상), 샵(박근태), 코요태(주영훈) 역시 뛰어난 프로듀서 역량으로 해당 팀의 특징을 확실하게 만들어줬다.

예측 불허의 멤버 조합, 웃음도 기대
 

지난 9일 방영된 '놀면 뭐하니'의 한 장면. ⓒ MBC

 
평소 유재석이 선호하는 1990년대 한국 댄스 가요의 줄기가 보니 엠으로 시작된 1980년대풍 유로 댄스 음악과 맞닿아 있다는 점도 무시할 수 없는 대목이다. 적당한 리듬감과 귀에 쏙쏙 들어오는 복잡하지 않은 멜로디 등은 1990년대 댄스 가요와 보니 엠 음악의 교집합 요소였다.

현재로선 유재석 댄스그룹의 최종 멤버가 어떤 조합으로 탄생할지 예측불허다. 비, 이효리 등 초특급 스타 합류를 원하는 시청자들도 다수인 반면 방송에서 제기된 것처럼 자칫 주인공 유재석이 그들의 카리스마에 눌려 3~4분 내내 '보니 엠 댄스'만 추는 것 아니냐는 우려의 소리도 나온다.  

1990년대 감성을 이해할 줄 아는 젊은 연예인들의 참가 가능성을 크게 열어둔 만큼 세대를 초월하는 폭넒은 연령대의 팀 조합 가능성 역시 존재한다. 광희, 헨리와의 면담에서 유재석이 강조했던 사항 역시 이 부분이었다. 

어찌 되었건 간에 올여름을 강타할 슈퍼 예능 댄스 그룹의 큰 그림은 방송을 거치면서 하나둘씩 구체화되고 있다. 누가 멤버로 최종 확정될지는 여전히 안개 국면이지만 2주 동안 수시로 초대 손님들에게 보니 엠 영상을 보여주면서 그룹 합류 가능성을 타진한다는 것은 제법 큰 의미를 가진다. 보니 엠의 'Happy Song' 마냥 흥겹고 웃음이 끊이지 않는 행복감을 시청자들에게 선사하겠다는 <놀면 뭐하니?> 제작진의 약속은 지켜질 수 있을까.
덧붙이는 글 필자의 블로그 https://blog.naver.com/jazzkid 에도 수록되는 글 입니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