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마이스타

조울증을 앓는 여성 피겨스케이터... 그에게 찾아온 고통

[넷플릭스 오리지널 리뷰] 드라마 <스핀 아웃> 피겨스케이팅의 치열한 이면

20.01.25 16:46최종업데이트20.10.21 16:55
원고료로 응원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 <스핀 아웃> 포스터. ⓒ ?넷플릭스


출중한 재능으로 좋은 성적을 기록해온 피겨스케이팅의 엘리트 캣 베이커, 하지만 그녀는 처참한 사고로 머리를 다친 후 경쟁에서 조금씩 밀려나기 시작한다. 시간은 흘러 더 이상 밀려나면 가망이 없는 나이가 되었고, 그럼에도 이기지 못해 포기하고 만다. 그때 코치 다샤는 그녀의 잠재력을 알아보고 저스틴과 페어 피겨스케이팅을 제안한다. 캣은 저스틴을 싫어했는데, 그는 잘생기고 부유하고 인기도 많고 실력도 좋지만, 안하무인이었기 때문이다.

우여곡절 끝에 저스틴과 페어를 하게 된 캣, 피겨스케이팅 인생 제2막을 시작한다. 하지만 그녀 앞에는 수많은 산이 기다리고 있었다. 사이가 좋은 듯 나쁜 듯 종잡을 수 없는 배 다른 여동생 세리나, 어릴 때부터 가장 친했지만 더 높은 순위는 언제나 캣의 차지였기에 마음속 깊이 앙금이 있는 젠, 세리나의 담당 코치이지만 심상치 않아 보이는 미치, 그리고 최악의 상대인 엄마 캐럴까지.

캐럴은 한때 잘 나가는 피겨스케이터였지만 캣을 임신하고 피겨를 그만두게 되었다. 그는 현재 심각한 조울증을 앓고 있어 많은 이들과의 관계 형성에 어려움을 겪는다. 캣 역시 엄마와 동일한 증세를 보인다. 그녀는 심각한 트라우마로 고생하는 와중에 생전 처음으로 페어로 경기에 출전한다. 한편 약 없이는 몸과 마음을 제어할 수 없는 조울증으로 엄마처럼 주변인물들과의 관계 형성에 어려움을 겪는다. 과연 그녀는 페어 스케이팅으로 화려했던 선수 경력을 계속 이어갈 수 있을까? 조울증을 잘 관리하며 살아갈 수 있을까?

피겨 스케이팅, 관계, 막장

2020년 새해 공개된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 <스핀 아웃>은 피겨 스케이팅 선수의 파란만장 선수 생활과 지리멸렬 거듭되는 막장으로 점철된 작품이다. 작품의 중심이 되는 캣 베이커 역에는 배우 카야 스코델라리오가 열연했다. 드라마 <스킨스>로 이름을 알리고 영화로 <메이즈 러너> 시리즈로 명성을 떨친 그녀가 영화 <크롤> 이후 오랜만에 드라마로 돌아온 것이다. 

작품은 화려하고 아름다울 것만 같은 피겨 스케이팅의 이면, 피가 나고 알이 배기고 이가 갈리는 현실을 들여다 본다. 부상은 다반사이고, 발톱이 빠지는 것 역시 흔한 일이다. 매일 몇 시간 동안 이어지는 훈련은 사람을 미치게 만들기도 한다. 영겁처럼 느껴지는 시간 동안 쌓아올린 훈련의 결과는 경기장에서 단 몇 분 만에 결정된다. 절대적인 건 없다. 무조건 상대평가이기에, 무조건 상대방을 이겨야 한다. 

하지만, 남을 이기는 것만이 능사가 아닌 게 함정이다. 나를 이기는 게 훨씬 어렵다. 경기 안팎의 무지막지한 압박들 속에서, 오로지 나(또는 파트너와 함께) 혼자만 있는 빙상장에서 완벽한 연기를 펼쳐야 하니까 말이다. 작품은 아름답고 황홀하기만 한 빙상 연기를 펼쳐 보인다. 사실, 그 모습들만 보아도 이 작품을 볼 이유는 충분하다.

조울증이 주는 관계의 어려움

<스핀 아웃>이 말하고자 하는 건 그저 피겨 스케이팅의 면면이 아닐 수 있다. 피겨는 수단일 뿐, 작품은 조울증이라고 하는 질환을 보여주는 것에 더 큰 목적이 있는 것 같다. 주인공 캣 베이커와 엄마 캐럴 베이커 모두 통제하기 쉽지 않은 상태의 조울증 때문에 본인은 물론 주위 사람들을 힘들게 한다. 작품은 피겨의 안팎 못지 않게 조울증의 안팎을 내밀하게 다룬다. 

조울증에 대해 '우울증에 조증이 더해진 것'이라고 생각하는 사람들도 있는데 이는 잘못된 상식이다. 작품은 조증이야말로 조울증을 심각하게 만드는 요인이라고 말한다. 캣과 캐럴은 조증을 막기 위해 리튬을 먹는데, 부작용으로 시무룩해지고 힘이 빠지는 증세를 보인다. 운동선수로서 치명적이기에 먹을 수도 안 먹을 수도 없는 상황의 연속이다. 

캣으로 분한 카야 스코델라리오는 그 미세하면서도 극단적인 변화를 잘 연기해내, 보는 이로 하여금 캐릭터에 빠져들게 한다. 어떤 콘텐츠에서든 해본 적 없을 피겨 연기와 더불어 조울증 감정 연기 또한 굉장히 어려웠을 텐데 말이다. 아역부터 연기를 시작해 많지 않은 나이에 많은 경력을 쌓은 그녀도 이 작품으로 비로소 연기 고수가 되는 것일까.

재미 요소로 작용하지 않은 막장

하지만 이 작품이 '막장'이라는 타이틀을 떼기는 아무래도 힘들어 보인다. 피겨 스케이팅과 조울증이라는 소재로 부당 50여 분의 10부작이나 되는 짧지 않은 시간을 커버하는 게 쉽진 않았을 테다. 물론, 두 주요 소재에 보다 천착해 내밀하고 진득한 이야기를 끌어냈으면 좋았을 것이다. 하지만 이 작품은 그러기보다 두 소재 사이의 관계에 자극적인 요소들을 잘게 부숴 넣는 방법을 선택했다.

주요 인물들 사이의 자극적인 이야기들은, 관계를 설명하는 데 필수불가결한 요소일 수 있다. 하지만 이 작품은 뒤로 갈수록 주요하지 않은 인물들까지 불필요하게 복잡하고 자극적인 이야기를 넣는다. 그러곤 빠르게 나름의 해결책을 선보인다. 시청자 입장에서는 시간 떼우기로 보이기도 했다. 

아쉽게도 이 작품에서 '막장'은 재미 요소로 작용하지는 않는다. 많은 막장 드라마가 말초신경을 자극하는 재미로만 본다면 탁월한 것과는 다른 결이다. 하여, 전체적으로 길이를 압축하고 감정은 풍부하게 가져갔으면 하는 아쉬움이 따른다. 시즌 2의 여지를 남겨둔 결말로 보이는데, 결정되어 진행된다면 시즌 1의 아쉬운 막장을 겉어내고 혹은 재미 있는 막장으로 탈바꿈하면 좋을 듯싶다. 기대 아닌 기대를 해본다. 
덧붙이는 글 이 기사는 김형욱 시민기자의 개인 블로그 singenv.tistory.com에도 실립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冊으로 策하다. 책으로 일을 꾸미거나 꾀하다. 책으로 세상을 바꿔 보겠습니다. 책에 관련된 어떤 거라도 환영해요^^ 영화는 더 환영하구요. singenv@naver.com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