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마이스타

본문듣기

빌리 아일리시와 리조 '열풍'... BTS는 다음 기약

'제 62회 그래미 어워즈' 후보 공개... 1월 26일 시상식 열려

19.11.22 10:14최종업데이트19.11.22 10:15
원고료주기
얼마 전, 넷플릭스에서 <트래비스 스캇 : 날 수 있어>라는 다큐멘터리를 보았다. 현재 미국 최고의 랩스타 중 한 명인 트래비스 스캇의 무대 뒤 모습을 보여주는 다큐다. 수 만 관중을 휘어잡는 카리스마의 트래비스 스캇이 어린아이처럼 변하는 순간이 있었다. 자신의 앨범 < ASTROWORLD >이 그래미 후보에 올랐다는 사실을 접한 순간이었다. 그는 분명 어린아이처럼 들뜬 모습이었다. 지난 몇 년 동안 흑인 사회와 음악팬들 사이에서 보수성으로 비판받아 왔지만, 여전히 '그래미'라는 이름이 가지고 있는 상징성이 얼마나 큰지 보여주는 장면이었다. 

21일(한국 시각), 레코딩 아카데미(The Recording Acamdey)가 제62회 그래미 어워드(The Grammy Awards)의 주요 후보를 발표했다. 변화를 모색한 그래미는 지난 2019 그래미부터, 900명의 선정 위원을 새로 추가하는 고육지책을 꺼내 들었다. 연령대를 낮추고 인종과 성비의 균형을 맞췄다. 그 이후, 두 번째로 치러지는 시상식이다. 이번에도 변화는 뚜렷해 보인다. '그래미의 여왕'으로 사랑받던 테일러 스위프트는 'Lover'를 노래상 후보에 올리긴 했으나, 결코 예전만큼의 힘을 발휘하지는 못했다. 컨트리 장르가 주요 부문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눈에 띄게 줄어들었고, 여성 뮤지션과 흑인음악의 비중이 늘었다.

빌리 아일리시냐, 리조냐?
 

빌리 아일리시의 첫 정규 앨범 < When We All Fall Asleep, Where Do We Go? >ⓒ 유니버설뮤직

 
가장 인상적인 이름은 역시 빌리 아일리시(Billie Eilish)다. 그녀는 모든 '주요 부문'을 포함, 6개 부문에 이름을 올렸다. 빌리 아일리시의 앨범 < When We All Fall Asleep, Where Do We Go? > 는 미니멀한 사운드와 함께, 내면의 우울을 그렸다. 빌리 아일리시가 가지고 있는 마이너 한 정서는 곧 메이저 한 것이 되었다.

'Bad Guy'는 빌보드 싱글 차트를 포함한 수많은 국가의 차트 1위 차지했고, 그녀가 가는 모든 공연장마다 '역대급' 떼창이 울려 퍼진다. 현시점 젊은 세대의 상징으로 떠오른 그녀가 4개의 본상을 모두 수상할 수 있을까. 만약 그녀가 4개의 본상을 모두 수상하게 된다면, ' 추억의 스타' 크리스토퍼 크로스(1981년) 이후 첫 쾌거다. 

물론 빌리 아일리시 외에도 주목받아야 할 이들은 많다. 'Truth Hurts'를 빌보드 싱글 차트 1위에 올린 알앤비-힙합 뮤지션 리조(Lizzo) 역시 그중 하나다. 리조 역시 모든 주요 부문을 포함, 총 8개의 부문에 노미네이트되었다. 정형화된 여성의 미를 거부하면서, 있는 그대로의 자신을 사랑하는 그녀의 모습은 많은 이들에게 긍정적인 영향을 주고 있다. 컨트리와 트랩을 결합한 'Old Town Road'로 센세이션을 일군 래퍼 릴 나스 엑스(Lil Nas X) 역시 6개 부문에 이름을 올렸다. 

싱글 차트에서 높은 성적을 거둔 것은 아니지만, 완성도 높은 음악으로 입후보한 뮤지션들도 있다. 저스틴 버논의 솔로 프로젝트 본 이베어(Bon Iver)는 앨범상과 레코드상 후보에 이름을 올렸다. 복고풍 사운드 위에 도널드 트럼프 시대에 대한 냉소를 담아낸 라나 델 레이(Lana Del Rey)의 앨범 < Norman F***ing Rockwell!  > 역시 주목해야 할 후보임에 분명하다. 아이비리그 출신의 인디 밴드 뱀파이어 위켄드(Vampire Weekend)는 이번 그래미에서 유일하게 '올해의 앨범상' 후보에 지명된 밴드다. 

모두가 기대했던 'BTS 진출'은 불발

한편, 그룹 방탄소년단(이하 BTS)이 노미네이트 여부 역시 많은 사람들의 관심 사항이었다. BTS의 그래미 진출은 불발되었다. 최우수 팝 듀오/그룹 퍼포먼스' 부문 등을 예상해 볼만 했지만, 아리아나 그란데나 션 멘데스 등의 팝스타들이 그 자리를 차지했다. BTS는 이미 61회 그래미 어워드에서 시상자로 나서면서, 처음으로 그래미에 발도장을 찍었다.

그 뿐 아니라 BTS가 아메리칸 뮤직 어워드나 빌보드 뮤직 어워드에서 여러 차례 수상을 했기 때문에, 팬들이 갖는 아쉬움은 더욱 커 보인다. '작은 것들의 시(Boy With Luv)'에 목소리를 보탰던 가수 할시(Halsey)는 '미국이 세계의 흐름을 전혀 쫓아가지 못하고 있다'며 분노를 터뜨리기도 했다. 그래미가 비영어권 음악에게 문을 열기에는 시기상조인 것일까. 한국 팬들에게는 아쉬움이 많이 남겠으나, BTS는 다음을 기약하게 되었다.

늘 논란이 이어졌으나, 음악 팬들 입장에서는 그래미 어워드만큼 1년간의 팝 음악계를 집대성해볼 수 있는 시간도 없다. 최근 몇 년 동안, 시대의 변화를 의식하고 있다는 점 역시 인정할 만한 점이다. 내년에도 늘 그랬듯, 오전부터 TV 앞에 앉게 되겠다. 제 62회 그래미 어워드는 다가오는 2020년 1월 26일, 가수 앨리샤 키스(Alicia Keys)의 진행과 함께 펼쳐진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대중 음악과 공연,영화, 책을 좋아하는 사람, 스물 일곱. http://blog.naver.com/2hyunpa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