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마이스타

본문듣기

'동백꽃 필 무렵'의 입소문... 이유가 있었다

주연부터 조연까지 다양한 매력 뽐내는 중

19.11.10 10:49최종업데이트19.11.10 10:49
원고료주기
 

KBS 2TV 드라마 <동백꽃이 필 무렵>의 한 장면ⓒ KBS

 
연기만 놓고 보면 KBS2 <동백꽃 필 무렵>의 배우 라인업은 사실상 '반칙'에 가깝다. 그만큼 막강하는 이야기다. 동백이 그 자체인 공효진과 용식이 그 자체인 강하늘, 캐릭터에 완벽히 녹아든 두 배우의 섬세한 연기는 찬사가 아깝지 않을 정도다. 또, 당찬 연기를 보여주고 있는 필구 역의 김강훈의 활약도 놀랍기만 하다. 11살이라는 나이가 믿기지 않을 정도로 연기력이 출중하다. 

'옹벤져스' 박찬숙 역의 김선영, 정귀련 역의 이선희, 오지현 역의 백현주의 감초 연기는 웃음꽃을 피우고, 용식이 엄마 황덕순 역의 고두심은 절절한 모성애를 보여주고 있다. 짠내 나는 노규태 역의 오정세 등 막강한 조연 배우들의 섬세하고 맛깔스러운 연기는 또 어떠한가. 여기에 강종렬 역의 김지석도 애끓는 부성애를 잘 표현하고 있다. 예상치 못했던 향미 역의 손담비까지 터져 빈틈이 없다.

그뿐이 아니다. <동백꽃 필 무렵>에는 최근 가장 각광받고 있는 배우가 무려 2명이나 더 있다. 바로 눈물나는 사연을 지닌 정숙 역의 이정은과 화끈하면서도 절제된 걸크러쉬를 뽐내는 홍자영 역의 염혜란이다. 드라마가 끝나고 나면 이들이 출연한 부분만 계속 머릿속을 맴돈다는 시청자들이 속출하고 있다. 연기의 향연이라 할 만한 <동백꽃 필 무렵>은 정말이지 볼 맛 나는 드라마다. 

이 배우들의 활약

"내가 말했지? 동백이를 위해서라면 뭐든 한 가지는 하고 간다고."

이정은이 연기하는 정숙은 과거 가난 때문에 동백을 버렸던 인물로, 딸에게 지워지지 않는 상처를 안겨줬다는 사실 때문에 자책하고 살아왔다. 평생 죄인된 심정으로 살아오다 급기야 치매환자 행세를 하며 동백의 곁을 머문다. 그동안 못해줬던 밥을 해 먹이며 잠시나마 보살피고 싶었던 것이다. 또, 연쇄살인마 '까불이'가 동백에게 접근해 오자 딸을 지키기 위해 자신의 모든 것을 내던진다. 

정숙은 중반 이후부터 극의 전개에 핵심적인 키를 제공했는데, 특히 동백이와 묵은 감정들을 주고받는 장면들은 먹먹함을 더했다. 6일 방송에서는 동백을 위해 보험을 들어놓았다는 사실이 밝혀져 시청자들의 심금을 울렸다. 보험금을 내놓으라고 요구하는 재혼한 남편의 딸에게 "내가 내 딸년한테 내 목숨값도 못 주니? (중략) 개떡같은 이 애미가 내 딸년 밥값주고 죽겠다는데, 니들이 뭔데 이래!"라며 절규하는 장면은 눈물을 자아냈다. 

이정은은 1991년 연극 <한 여름 밤의 꿈>을 통해 연기를 시작했으나 한동안 단역을 전전하며 어려운 시기를 보냈다. 배우 수입만으로 생계를 유지하기 어려워 마흔 살까지 학원 강사, 녹즙 판매원 등 부업을 했다는 사연은 눈물겹다. 수많은 작품에 출연하며 연기력을 조금씩 인정받던 중 tvN <미스터 선샤인>(2018)에서 함안댁으로 대중의 주목을 받기 시작했다. 

2019년은 이정은의 해라고 해도 좋을 정도다. JTBC <눈이 부시게>로 제55회 백상예술대상 TV부문 여자 조연상을 수상했고, 영화 <기생충>에서 가정부 문광 역을 맡아 팔색조 매력을 뽐냈다. 제24회 춘사영화제와 제28회 부일영화상은 이정은에게 여우주연상을 안겼다. 또, OCN <타인은 지옥이다>에서 친근함과 잔혹함을 지닌 고시원 주인 엄복순 역으로 시청자들을 섬뜩하게 만들기도 했다. 

 

KBS 2TV 드라마 <동백꽃이 필 무렵>의 한 장면ⓒ KBS

 
"안 잔 게 유세니? 똥을 싸다 말았으면 안 싼 거야?"

염혜란은 한 방의 대사로 극의 분위기를 뒤흔들 수 있는 배우이다. 왠지 모르게 그의 입을 통해 나오는 대사들은 맛깔스럽고 그 맛이 오래토록 남는다. 염혜란은 캐릭터 소화력이 뛰어날 뿐만 아니라 캐릭터에 자신만의 매력을 입히는 능력도 탁월한 배우다. <동백꽃 필 무렵>에서도 이혼 전문 변호사 홍자영 역을 맡아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홍자영이 바람기 많은 남편 노규태 때문에 전전긍긍했던 과거와 결별하고 이혼을 선언한 후 자신의 삶을 살아가는 당당히 모습은 통쾌하기까지 했다. 또, 지하 주차장에서 '드리프트'를 하며 등장해 위기 상황에 내몰린 노규태를 구해내는 장면은 짜릿했는데 걸크러쉬의 끝판왕이라 부를 만 했다. 염혜란은 기본적으로 코믹하고 웃음기를 다분한 연기 속에서도 진지함이 묻어나는 모습을 보여줬다. 

염혜란 역시 연극이 출발점이었다. 2000년 <최선생>을 시작으로 영화 <살인의 추억>, tvN <디어 마이 프렌즈> 등 다양한 작품에 출연했다. 아마 다수의 시청자들이 염혜란을 tvN <도깨비>의 은탁(김고은)의 이모로 기억할 것이다. 조카의 보험금을 호시탐탐 노리는 악역 연기를 실감나게 연기해 존재감을 확실히 각인시켰다. 영화 <아이 캔 스피크>에서는 눈물샘을 자극하는 연기로 박수받았다. 

이정은도 그렇지만, 염혜란도 팔색조라는 말이 잘 어울리는 배우이다. 카멜레온처럼 다양한 역할을 능숙하게 소화해 낸다. 최근 들어 주연배우 못지 않게 극의 활력을 불어넣는 신스틸러들에 대한 기대감이 커졌다. 그런 흐름 속에서 이정은과 염혜란의 부상은 (자연스러우면서도) 반갑다. 그 둘이 떡하니 버티고 있는 <동백꽃 필 무렵>이 잘될 수밖에 없는 건 당연한 일인지도 모르겠다. 
덧붙이는 글 이 기사는 김종성 시민기자의 개인 블로그 '버락킴' 그리고 '너의길을가라'(https://wanderingpoet.tistory.com)에도 실렸습니다.
댓글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