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마이스타

본문듣기

전 세계 사람들이 모두 나만 바라본다면... 이 영화의 '희망'

[오래된 리뷰 177] <마션> 낙관적인 우주 SF 재난 표류 영화

19.10.20 11:47최종업데이트19.10.20 11:47
원고료주기

영화 <마션> 포스터.ⓒ ?이십세기폭스코리아

 
영화 <마션>은 화성이라는 멀지만 익숙한 배경에서 펼쳐지는 한 인간의 숭고하면서도 유쾌하고 낙천적인 생존기다. 한 인간의 생존을 위한 전 인류의 바람과 도움이 영화의 한 축을 이룬다. 원작 소설 <마션>이 2009년 개인 블로그에 올리기 시작해 2011년 자비 전자출판 됐고 2014년 정식 출간 된 사실로 미루어 보아, 2015년 10월 개봉은 엄청나게 빠르게 이루어진 작업의 결과라고 하겠다.

화성에서 홀로 살아남다

화성에서 탐사 임무를 수행 중이던 아레스 3팀, 예상했지만 예상보다 훨씬 강력한 폭풍으로 임무 중단을 결정하고 MAV로 향한다. 가던 도중 지구 통신 안테나가 부러져 마크 와트니(맷 데이먼)를 강타하고 저 멀리 던져진다. 와트니와 연락이 닿지 않고 어디 있는지도 모른 채 생명유지 장치도 꺼져 있는 와중에 MAV가 계속 기운다. 아레스 3팀은 와트니가 죽었다고 판단하고 지구로 향한다. 곧 NASA는 와트니 사망을 공식 발표한다. 

하지만, 와트니는 살아 있었다. 안테나가 복부에 박히면서 생명유지장치를 관통했는데, 파편과 흘러나온 피가 응고된 게 공기유출을 막아 슈트 압력을 막아주고 있었던 것이다. 와트니는 재빨리 기지로 돌아가 상처를 치료하곤 비디오로 상황일지를 남기며 화성에서 살아남을 궁리를 한다. 물론, 상식적으로 그는 살아남기 힘들다는 걸 인지하고 있었다. 아레스 4팀이 화성에 오는 건 4년 뒤였다. 

와트니는 천만다행으로 식물학자다. 그 어떤 동식물도 자라기 힘든 화성에서 기지 내의 생태계를 이용해 와트니는 실험용으로 가져온 감자를 키우기 시작한다. 그런 한편 아레스 4팀이 착륙할 곳을 갈 방법과 지구와 연락할 방법을 강구해 시행에 옮긴다. 지구 NASA에서는 정찰위성의 화성 촬영 중 로버가 움직였다는 걸 포착한 후 와트니가 살아 있다는 걸 알게 된다. 화성과 연락할 방법과 한시라도 빨리 화성에 가 와트니를 구출할 방법을 강구한다. 와트니는 별 탈 없이 지구로 돌아갈 수 있을까?

낙관적인 SF 재난 표류 영화

영화 <마션>은 그동안 제작된 수많은 우주 영화들과도, 2010년 이후 쏟아지는 우주 배경의 영화들과도 다르다. 원작이 있는 만큼 원작을 전반적으로 차용했겠지만, 전체적 분위기부터 확연하게 다른 이야기다. 그동안 우주 영화들의 분위기는, 시작과 과정의 비관과 끝의 낙관이 균형을 맞추는 정도였다. 희망을 찾기 힘들지만 그래도 나아가야 한다는 것이다. 

반면 <마션>은 그 누구보다 절망적인 주인공의 절망적인 상황을 전하지만, 시종일관 낙관적이다. 일면 유쾌하며, 극한의 상황에서도 유머를 잃지 않고 코믹스럽기까지 하다. 그 모습이 억지나 판타지처럼 다가오지 않는 건 여러 가지 이유가 있을 테다. 완벽하진 않겠지만 철저한 고증이 뒷받침하고, 정치적이지 않은 순수한 인류애와 역시 삶을 삶으로만 생각하는 순수한 유쾌 낙관이 보는 이로 하여금 앞뒤 생각하지 않고 받아들이는 데 망설임이 없었다. 

한편, 영화는 우주 배경 SF영화이지만 재난 표류 영화를 표방한다. '표류'라는 뜻을 가진 제목의 <캐스트 어웨이>가 대표적일 텐데, 오로지 삶에 대한 의지를 끝없이 관철시키는 주인공의 자세가 겹쳐진다. 그런가 하면, 주지했다시피 영화는 오직 한 명을 향한 모든 이들의 한결같은 바람과 실행도 한 축을 이루는데, <마션> 주인공 와트니 역의 맷 데이먼의 소싯적 대작 <라이언 일병 구하기>가 떠오른다. 대를 위해 소가 희생하는 게 아닌 소를 위해 대가 희생하는, 인류애의 또 다른 모습이 그려지는 것이다. 

인류애에의 화성 대리체험

우리는 아직 화성에 갈 수 없다. 무인도에 불시착해 완전히 혼자가 되는 경험을 해볼 일도 결코 쉽게 가질 수 없을 것이다. 전 세계 거의 모든 사람들이 나 하나만을 바라보며 나의 생존을 간절히 바라는 일은 기적과도 같은 일일 것이다. 그런 면에서, 이 영화의 모든 면면은 우리 거의 모두가 대리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화성과 지구라는 영화의 두 축에서 대리체험이 향하는 곳은 당연히 주로 화성이다. 그것도 화성 자체가 아닌 화성에 홀로 표류 중인 와트니 그 자체 말이다. 와트니로 분한 맷 데이먼이 차지하는 비중은 영화를 구성하는 수많은 요소들 중 가히 절대적이다. 그가 구상하고 형성하는 생존과 유머는 유쾌한 숭고라는 인간이 지닐 수 있는 최상의 개념을 만들어낸다. <마션>가 보여주려는 건 '인류애'다. 

맷 데이먼의 와트니와 비례하는 건 감독 리들리 스콧의 <마션> 자체이다. 자타공인 장르 장인 리들리 스콧이 자못 힘을 빼고 만든 이 작품은 비평과 흥행 두 마리의 토끼를 잡았다. 장중하고 거대한 스케일과 세밀하고 생생한 디테일을 자유자재로 오가면서도, 일상의 평범함과의 조화를 잊지 않았다. 그 토대 위에 화성의 와트니가 존재할 수 있었던 것이다. 적어도 우주SF 장르에서 <마션>과 같은 작품이 또 나오는 건 당분간 요원하지 않을까 싶을 만큼 좋은 작품이었다.
덧붙이는 글 이 기사는 김형욱 시민기자의 개인 블로그 singenv.tistory.com에도 실립니다.

마션 (스페셜 에디션, 양장) - 어느 괴짜 과학자의 화성판 어드벤처 생존기

앤디 위어 (지은이), 박아람 (옮긴이),
알에이치코리아(RHK), 2015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冊으로 策하다. 책으로 일을 꾸미거나 꾀하다. 책으로 세상을 바꿔 보겠습니다. 책에 관련된 어떤 거라도 환영해요^^ 영화는 더 환영하구요. singenv@naver.com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AD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