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마이스타

짜릿한 범죄영화, 박해수의 '입술 액션'이 예술이다

[현장] 영화 <양자물리학> 언론시사회

19.09.11 19:48최종업데이트19.09.11 19:49
원고료주기

▲ 나쁜 놈 잡는 '양자물리학'10일 오후 서울 CGV용산에서 열린 영화 <양자물리학> 시사회에서 배우 이창훈, 김응수, 김상호, 서예지, 박해수가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양자물리학>은 양자물리학을 '생각이 현실이 된다'라는 개념으로 해석하고 인생 모토로 삼은 유흥계의 화타가 유명 연예인의 마약 사건에 유착된 정계와 검찰에 맞서 한판 승부를 벌이는 범죄오락물이다. 25일 개봉 예정,ⓒ 이정민

  
오는 25일 개봉하는 영화 <양자물리학>은 제목만 봐서는 SF과학 영화인가 싶지만, 통쾌하고 짜릿한 범죄영화다. 영화는 과학적 개념보단 철학적 개념으로써 양자물리학을 차용했다. 생각하는 대로 현실이 된다는 말을 입에 달고 사는 주인공이 펼치는 범죄 소탕이 흥미롭다. 

11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양자물리학>의 언론시사회가 열린 가운데 배우 박해수, 서예지, 김상호, 김응수, 이창훈 그리고 이성태 감독이 참석했다.

박해수의 시원한 '입술 액션'
 

▲ '양자물리학' 박해수ⓒ 이정민

  

▲ '양자물리학' 서예지ⓒ 이정민

 
<양자물리학>은 양자물리학적 신념을 인생의 중심으로 삼은 유흥계의 화타 이찬우(박해수 분)가 유명 연예인의 마약 사건에 검찰, 정치계가 연결된 사실을 알고 업계 에이스들과 함께 대한민국의 썩은 권력에 '맞짱' 뜨는 범죄오락극이다.

활기차면서도 묵직한 연기로 극을 이끌어가는 배우 박해수는 이 영화로 첫 스크린 주연을 맡았다. 그는 tvN 드라마 <슬기로운 감빵생활>에서 야구선수 제혁 역을 맡은 대중에 많은 사랑을 받은 데 이어, 이번엔 영화를 통해 제혁과 반대되는 성격의 능글맞은 찬우로 분했다. 몸을 쓰는 액션신도 많았지만, 워낙 대사량이 많아 그는 자신의 액션을 '입술 액션'이라고 표현하기도 했다.

"시나리오를 처음 받았을 때 그 두께가 대단했다. 대사를 외우는 게 중요한 게 아니라 체화된 자연스러운 나의 말로써 내뱉는 데 시간이 좀 걸렸다. 프리 프로덕션 단계에서 리딩을 많이 해서 처음부터 끝까지 대본을 외운 상태로 촬영에 들어갔다." (박해수 배우)

박해수는 성실히 '입술 액션'을 해보이며 영화의 분위기를 압도했다.

박해수와 함께 호흡을 맞춘 배우 서예지는 극중 황금인맥을 지닌 '업계 퀸' 성은영으로 분했다. 사법고시 1차를 붙은 지적능력에 완벽한 미모로 인정받는 매니저 자리에 오른 인물로, 자신만의 아픔을 가지고 있다.

서예지는 "극중 최고 부유층을 상대하는 역할이어서 의상, 헤어, 메이크업까지 모든 것이 명품화 돼야 했는데, 특히 의상에 신경을 많이 썼다"며 "가방 하나를 들더라도 잘 어울려야 한다는 압박을 갖고 연기했다"고 밝혔다. 

베테랑 배우들의 케미스트리
 

▲ '양자물리학' 김상호, 선배 김응수 모시기배우 김상호가 10일 오후 서울 CGV용산에서 열린 영화 <양자물리학> 시사회에서 무대에 오르는 반우 김응수를 맞이하고 있다.ⓒ 이정민

  
박해수, 서예지뿐 아니라 영화의 신스틸러는 차고 넘쳤다. 배우 김상호는 청렴한 경찰 박기헌 역을, 배우 김응수는 자신의 입장을 상황에 맞게 바꾸는 기회주의자 조폭 정갑택 역을 맡아 농익은 연기를 선보였다.

김응수는 이날 비하인드 스토리로 "전 원래 담배를 안 피는데 극중 시가를 계속 달고 있는 역이어서 정말 너무 고통스러웠다"며 "한 모금 들이마시면 바늘 3억 개가 입안을 쑤시는 것처럼 아팠다. 시가 때문에 내 수명이 3개월 정도 단축된 것 같다. 감독님한테 소송을 걸 생각이다"라고 위트 있는 너스레를 떨며 웃어보였다. 

"모든 캐릭터가 현실감 있게 살아 숨쉬길 바랐다. 아군과 적군으로 분명하게 나뉘지 않고 각자의 이해관계와 국면의 전환에 따라 적이 됐다가 친구가 되는데, 그런 인간 사이의 관계성을 표현하는 데 주력했다. 이것이 우리 영화가 일반적인 범죄 장르물과 다른 점인 것 같다." (이성태 감독)
 

▲ '양자물리학' 김상호-서예지-박해수, 우리는 착한 편ⓒ 이정민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AD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