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마이스타

미국 조찬기도회 배후의 종교모임, 미국 보수의 중심이었다?

[리뷰] 넷플릭스 다큐시리즈 <더 패밀리 : 신이 내린 권력>

19.08.14 14:18최종업데이트19.08.14 14:23
원고료주기
우리 사회에서 종교의 영향력은 생각보다 큰 편이다. 특히 정치인들은 종교단체의 눈치를 볼 수밖에 없다. 정치인이 종교계의 반발을 살 말이라도 한다면 전 방위적으로 공격을 당하는 것이 오늘날의 모습이다. 그렇다면 미국은 어떨까? 미국 역시 보수 기독교가 정치 세력, 특히 공화당과 결탁하여 정치적 목적을 달성하고자 하는 시도를 여러 차례 한 바 있다. 

저널리스트이자 작가인 제프 샬렛(Jeff Sharlet)은 이렇듯 신의 뜻을 앞세워 정치에 직간접적으로 개입한 종교 조직의 존재를 폭로했다. '더 패밀리(The Family)'라는 이름을 가진 단체다. 샬렛은 이들을 추적한 책 <더 패밀리 : 미국 권력 심장부의 은밀한 근본주의>(The Family: The Secret Fundamentalism at the Heart of American Power)를 2008년 출간했다. <더 패밀리 : 신이 내린 권력>(2019)은 그의 책을 기반으로 하여 '더 패밀리'의 실체에 접근하는 넷플릭스 다큐멘터리 시리즈다. 

이것은 믿음이 아니라 권력에 대한 이야기다
 

<더 패밀리 : 신이 내린 권력> 스틸컷.ⓒ Netflix

 
제프 샬렛은 어릴 적부터 종교에 관심을 가지고 있었다고 한다. 20대 초반부터 종교에 대한 탐구하는 글을 쓰려고 했다. 가족과 연을 끊고 어떤 종교모임에 들어간 친구의 권유로 궁금증이 생긴 샬렛은 모임에 들어가기 위해 면접을 봤고, '테스트'에 통과해 '아이번왈드(Ivanwald)'라는 곳에서 그들과 함께 살게 된다. 

그곳에서 벗어난 개넌 심스(Gannon Sims)는 아이번왈드를 "세상과 담을 쌓은 안식처"였다고 회상한다. 신문도 보지 않고 음주와 성행위도 없는, 남는 시간에 성경을 공부하거나 농구를 하는. 여기까지는 '더 패밀리'가 청년들에게 스며들어가는 방식에 대한 것인데, 이것이 규모가 커지면 '건전한 신앙생활' 그 너머의 것들을 이야기하기 시작한다. 

아이번왈드의 청년들 중 일부에게는 '시더스'라는 대저택의 화장실을 청소하거나 낙엽을 치우는 임무가 주어진다. 샬렛은 시더스에서 낙엽을 쓸어 치우는 동안 수많은 외국 지도자들이 그곳으로 모여드는 광경을 목격하게 된다. 그때부터 샬렛은 이것이 믿음에 대한 신기한 이야기가 아니라 권력과 힘에 대한 문제임을 깨달았다고 한다. 
 

<더 패밀리 : 신이 내린 권력> 스틸컷.ⓒ 김민준

 
이 모임을 주도하는 사람은 더그 코(Doug Coe)로, '패밀리' 내부에서는 예수와 가장 가까운 존재였다. 그런데 그의 존재는 패밀리 외부에는 거의 알려지지 않아 덕분에 외부의 시선으로부터 자유롭게 패밀리의 모임을 이끌 수 있었다. 그는 자신이 거물급 정치인의 집을 불쑥 찾아간 일을 자랑스럽게 말하고 다녔다. 그러면서도 그는 본인의 존재가 부각되는 것을 원하지 않으며 '배후의 권력자'라는 식으로 알려지고 싶지 않다는 말도 덧붙였다. 

탐사보도 기자인 리사 게터(Lisa Getter)는 플로리다 주지사였던 로튼 차일스(Lawton Chiles)의 장례식에서 더그 코를 처음 봤다고 회상한다. 그런데 현장에 있었던 이들은 모두 그와 아는 사이 같았다고. 그는 정보원을 통해 더그 코가 "워싱턴 DC의 숨은 권력자". "오즈의 마법사 같은 사람"이라고 불린다는 사실을 알게 된다. 아는 사람만 안다는 '더 패밀리' 그리고 더그 코. 그렇게 '패밀리'의 인물들은 권력에 가까워지면서 존재감을 키워나가는 과정에 있었다.

전 세계에 예수의 손길이 닿길 바랐던 사람들의 이야기

더그 코는 국가수반을 만나러 전 세계를 돌아다녔으며, 국회의 막후를 조종하거나 거물급 정치인들과 친분을 쌓았다. 그가 패밀리를 직접적으로 지휘하기 시작한 것이 1969년이다. 미국 국가조찬기도회(National Prayer Breakfast)의 뒤에도 더그 코가 있었다. 1953년 시작된 이 행사는 아이젠하워 대통령 이후 공화당과 민주당을 막론하고 모든 대통령이 참석하는 연례행사다. 

원래 아이젠하워는 수정헌법 1조에 못 박은 정교분리의 원칙 때문에라도 기도회에 직접적으로 참석해서 지지의사를 밝히는 것을 꺼렸다고 한다. 그러나 종교를 이용해 여론을 휘어잡고 냉전 체제에서 우위를 점할 수 있음을 알아챈 아이젠하워는 조찬기도회를 이용해서 하나님의 이름으로 공산주의를 타파할 정당성을 확보했다. 
 

<더 패밀리 : 신이 내린 권력> 스틸컷.ⓒ Netflix

 
그렇게 국가조찬기도회를 뒤에서 움직이게 된 패밀리는 자신들의 정치적 영향력을 세계에 뻗치길 원했다. '진정한 영적 각성(genuine spiritual awakening)'을 위한다는 명목이었다. 더그 코는 전 세계적인 조찬 기도회 운동이 활발하게 이루어지길 바랐고, 그것을 주도할 정치적 지도자들과 인맥을 쌓는 과정을 거쳤다. 

지미 카터 전 대통령의 회상에 따르면, 더그 코는 1977년 이스라엘과 이집트의 캠프 데이비드 협상이 성사되는 데에도 관여했다고 한다. 기도 모임을 이끌던 더그 코가 이스라엘-이집트 평화 공동 기도문 초안을 준비했고, 이것이 중동 분쟁을 해결하는 실마리가 된 해당 협상을 진행하는 계기가 된 것이다. 

'더 패밀리'는 종교조직의 형태를 지니고 있지만 더그 코는 종교 그 자체보다 예수의 존재를 드러나게 하는 데에 관심이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그는 '뜻을 함께할 수 있는 친구'의 존재가 중요하다고 강조했고, 그것이 패밀리의 정치적 네트워크를 확장시키는 데에 도움이 되었다. 급기야는 히틀러의 나치당과 마피아를 언급하며 그들의 유대감이 얼마나 끈끈한지 말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히틀러, 스탈린, 오사마 빈라덴이 가지지 못한 '완전한 예수님'이라는 무기가 '더 패밀리'에게 있다는 것을 강조했다. 그야말로 섬뜩하다. 

이렇듯 '더 패밀리'는 거의 한 세기 동안 단순한 기독교 조직이 아니라 반민주주의 운동을 슬로건으로 삼는 미국의 종교 보수주의의 중심에 서 있었다고 제프 샬렛은 분석한다. 그들은 더그 코처럼 예수를 향한 순수하고 열정적인 사랑을 이야기하지만, 정작 그것이 현실 정치에 적극적으로 개입하는 모습은 그런 순수한 열망과는 거리가 멀어 보인다. 종교적 언어를 사용하지만, 그 누구보다 정치적인 행보를 보였으니까. 

비밀스럽게, 그리고 광범위하게 정치에 개입하고 있는 그들의 모습을 보여주는 것만으로도 <더 패밀리 : 신이 내린 권력>은 신선한 충격을 우리에게 준다. 과연 그들은 어디까지, 그리고 언제까지 영향력을 더 행사할까. 한국 역시 최근 몇 년간 일부 종교의 정치세력화 문제 때문에 골머리를 썩고 있는데, 다큐는 우리에게 종교와 정치에 대한 유의미한 문제의식을 제공하는 중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AD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