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마이스타

U-18 한국 축구대표팀, 우승컵에 발 올렸다가 비난 직면

29일 중국 언론 통해 보도돼 비판 쏟아져... 대표팀, 30일 공식 사과

19.05.30 13:46최종업데이트19.05.30 13:46
원고료주기
 

중국 시나스포츠가 한국 U-18 축구대표팀의 소식을 전하고 있다.ⓒ 시나스포츠

 
최근 중국에서 열린 한 친선 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한 한국 18세 이하(U-18) 축구 대표팀이 우승컵에 발을 올리는 행동으로 '태도 논란'에 휩싸였다.
 
중국, 태국, 뉴질랜드가 참가한 '2019 판다컵'에 참가한 U-18 대표팀은 29일 중국(3-0)을 꺾고 우승을 차지했다. 태도 논란은 세리머니를 펼치는 과정에서 나왔다.
 
대표팀의 주장 박규현이 우승 트로피에 발을 올려놓고 동료들과 기뻐하는 모습이 중국 언론에 포착됐고, 이러한 모습이 담긴 사진이 웨이보 등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통해 중국 전역에 전파됐다.
 
중국 '시나 스포츠'는 한국 대표팀의 모습을 톱뉴스로 전하며 "한국 U-18 대표팀 주장 박규현을 포함한 일부 선수들이 트로피에 발을 올리거나 소변을 보는 듯한 행동을 하며 대회를 모독했다"고 보도했다.
 
해당 기사엔 중국 네티즌들의 비난 댓글 수천 건이 쏟아졌다. 관련 소식을 접한 한 국내 축구팬도 "너희들이 밟고 서 있는 건 우승트로피가 아니라 한국축구의 얼굴"이라며 대표팀의 행동을 비판했다.
 
논란이 되자 U-18 대표팀은 중국 현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공식 사과했다. 보도가 나온 다음날인 30일 한국 대표팀은 "축구 선수로서 중대한 잘못을 저질렀다"며 "모든 중국 축구 팬과 선수, 중국 국민에게 진심으로 사과한다"라고 밝혔다.
 
한편 대한축구협회는 이번 사건에 대해 자체 조사 후 관련 선수들에 대한 징계 여부를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트로피에 발을 올리는 행동으로 논란을 빚은 한국 U-18 축구대표팀이 중국현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공식 사과했다.ⓒ 시나스포츠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