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마이스타

"피곤하게 살지 말자"... 유재석-조세호가 만난 청춘들

[리뷰]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신림동 편... 우리 사회 청년문제의 본질

19.05.15 10:48최종업데이트19.05.15 10:49
원고료주기

지난 14일 방영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신림동 편ⓒ CJ E&M

 
한때 "아프니까 청춘이다"라는 말이 유행처럼 번진 시절이 있었다. <아프니까 청춘이다> 책을 한 번도 읽어본 적은 없지만, 늘 궁금했다. 청춘은 언제까지 불안하고 외로워해야하는지 말이다. 

지난 14일 tvN 예능 프로그램 <유 퀴즈 온 더 블럭>을 이끄는 유재석과 조세호가 찾아간 곳은 고시촌이 대거 형성된 서울 신림동이었다. 신림동에는 대한민국 최고 명문대로 꼽히는 서울대가 자리 잡고 있으며, 오래 전부터 국가 고시를 준비하는 청년들이 오밀조밀 모여 살며 미래를 꿈꾸던 곳이기도 하다. 

사법고시 폐지 이후 신림동을 찾는 고시생이 예년에 비하면 많이 줄었다고 한다. 그래도 노량진과 함께 국가 공무원, 고시를 준비하는 청년들이 대거 모여 있는 장소인 만큼 신림동을 찾는 유재석과 조세호의 발걸음도 그 어느 때보다 유독 무겁게 느껴질 수밖에 없었다. 

그간 <유 퀴즈 온 더 블럭>에 취업 준비생을 비롯한 청년들이 '유퀴저'로 몇 번 등장한 적은 있지만, 이번 신림동 편은 신림동이라는 장소 특성상 취업, 시험을 앞둔 청년들을 많이 만날 수 있었다. 
 

지난 14일 방영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신림동 편 한 장면ⓒ CJ E&M

 
관악산 공원 앞에서 조세호의 절친 남창희와 특별한 오프닝을 갖은 이후, 근처 서울대 앞을 찾아간 유재석과 조세호는 서울대 인류학과에 재학 중인 어느 여학생을 만난다. 이후 면접을 앞둔 서울대 자유전공학부 남학생을 만난 <유 퀴즈 온 더 블럭>은 서울대에 다니는 학생들 또한 자신의 삶에 만족하지 못하고, 미래를 불안하게 여기고 있다는 사실을 깨닫게 된다. 

최근 노르웨이에 6개월 간 교환학생을 다녀왔다는 서울대 여학생은 이렇게 말한다. 문제 한두개 더 맞추면 인생이 행복해질 줄 알았지만, 전혀 그렇지 않았다고 말이다. 자신의 학창시절처럼 한 문제 더 맞으려고 아등바등 거리지 않아도 행복하게 사는 노르웨이 사람들을 보며 많은 깨달음을 얻게 되었다는 여학생은 앞으로 자신이 무엇을 하든 간에 피곤하지 않게 살았으면 하는 바람을 피력한다. 

서울대에 다닌다는 주변의 기대에 의해 2년간 적성에 맞지 않는 행정고시를 준비한 적이 있다는 29세 남학생 또한 미래가 불안하기는 매한가지다. 취업 시장에서 다른 대학 출신보다 유리하게 작용할 수 있겠지만, 과거 선배들과 달리 서울대만으로 장밋빛 미래가 보장되지 않는 현실. 그래도 누구나 알아주고 부러워하는 대학에 다니는 그들은 그렇지 못한 또래 청년들에 비해서 사정이 좀 나을지도 모른다. 

대한민국 청년들을 규정짓는 단어... '불안'
 

지난 14일 방영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신림동 편ⓒ CJ E&M

 
이후 신림동 고시촌으로 발걸음을 옮긴 유재석과 조세호는 경찰 공무원을 준비 중인 공시생들을 차례대로 만난다. 대한민국 청년들은 왜 고시, 공무원, 교사와 같은 취업 시험에 매달리는걸까. 나 또한 몇 년간 공무원 시험을 준비했기에 그 사정을 모르는 것은 아니지만, 지난 14일 <유 퀴즈 온 더 블럭>에 나온 말처럼 '모든 시험 준비생들이 열심히 하기 때문에 그만큼 결과를 예측할 수 없는 시험'에 청춘을 저당잡힌 청년들이 안타깝게 느껴지기도 한다.

반면 (객관식) 시험이 대한민국에서 가장 공정한 제도라는 믿음이 있기에, 그나마 공무원이 다른 직업에 비해서 안정적인 미래를 설계할 수 있다는 희망이 있기에 많은 청년들이 공무원 시험에 매달리려고 하는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든다. 
 

지난 14일 방영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신림동 편 한 장면ⓒ CJ E&M

 
최근 대한민국 청년들을 규정 짓는 단어는 슬프게도 '불안'이다. 가끔 기성 세대들은 현재의 청년들을 보고 노력 부족, 의지 박약이라고 지적하기도 한다. 그러나 청년들 또한 부모 세대 못지않게, 아니 그보다 더 자신의 현재와 미래를 위해 치열하게 살아가는 존재들이다. 다만 부모가 청년기를 보냈던 시절과 자식이 지금 살고 있고, 앞으로 살아나가야 하는 시대가 다를 뿐이다. 세상은 점점 변해하고 있는데 기성 세대가 가진 가치관, 잣대로 현재와 향후 청년들의 삶을 규정하고 재단할 수 있을까. 

<유 퀴즈 온 더 블럭> 신림동 편 인터뷰에 응했던 청년들 대부분은 스스로에게 이런 말을 털어 놓는다. 세상의 기준에 따라서 판단하지 말고, 나만의 기준으로 어려움을 잘 헤쳐나갈 것. 어느 누구는 "아프니까 청춘이다"라는 감언이설로 청춘들을 애써 위로하고자 하지만, 불안한 현실 속에서도 포기하지 않고 부끄럽지 않은 삶을 살고자 하는 청년들이야말로 가장 건강하게 자신의 인생을 개척하는 존재들이 아닐까. 무엇을 꿈꾸고 원하던지 간에, 녹록지 않는 상황에서도 밝은 미래를 그려나가는 청년들을 만날 수 있어서 의미있었던 <유 퀴즈 온 더 블럭> 신림동 편이다. 
덧붙이는 글 이 기사는 권진경 시민기자의 개인 블로그(neodol.tistory.com), 미디어스에 게재되었습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AD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