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마이스타

명장 포체티노, 악재 극복하고 팀 UCL 결승에 올려놓다

선수 영입 없고 주전 선수 부상인 상황에서 임기응변으로 팀 이끌어

19.05.09 10:51최종업데이트19.05.09 10:51
원고료주기
토트넘이 기적을 썼다. 9일 오전 4시(한국시간) 네덜란드 요한 크루이프 아레나에서 열린 UEFA 챔피언스리그(UCL) 4강 2차전 아약스와의 경기에서 토트넘이 승리했다.

토트넘은 전반전 2골을 실점하며 합계스코어 0-3으로 밀렸지만 후반전 모우라의 해트트릭에 힘입어 경기를 뒤집었다. 합계 스코어는 3-3이었지만 원정 다득점 원칙에 의해 더 많은 원정골을 넣은 토트넘이 아약스를 누르고 UCL 결승에 진출했다.
 

2019년 5월 9일 오전 4시(한국시간), 네덜란드 요한 크루이프 아레나에서 열린 유럽 챔피언스리그 4강 2차전 아약스와 토트넘의 경기. 토트넘의 루카스 모우라가 득점 후 환호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전날 펼쳐진 리버풀과 FC 바르셀로나의 경기에서 리버풀이 안필드의 기적을 썼듯이, 토트넘은 이날 경기에서 암스테르담의 기적을 썼다. 전반전까지만 해도 토트넘이 무너지고, 아약스가 쉽게 승리하며 결승에 진출할 것이라고 모든 사람들이 예상했는데 토트넘이 이를 보란 듯이 뒤집으며 대역전 드라마를 써 내려갔다.
 
경기가 종료되고 토트넘의 승리가 확정되자, 부상으로 인해 빠진 해리 케인도 뛰어내려와 팀원들과 승리를 자축했다. 특히 눈에 띄었던 것은 눈물을 흘리며 기뻐하는 토트넘의 감독 마우리시오 포체티노였다. 포체티노 감독은 이날 맨시티와의 UCL 8강 경기에서 승리했을 때보다 더욱더 기뻐하고 감격에 찬 모습을 보이며 언론과 사람들의 관심을 끌었다.
 
영입 없이 토트넘을 챔피언스리그 결승으로 이끈 포체티노

사실 이번 시즌 토트넘이 이 정도의 성적을 기록할 것이라고 생각한 사람들은 매우 적었다. 다른 경쟁 팀들이 천문학적인 자본을 투입해서 양질의 선수를 스쿼드에 추가할 동안 토트넘은 여름 이적시장, 겨울 이적시장을 통틀어 단 한 명도 영입하지 않았다. 분명 영입을 통해 보강이 필요한 상황이었음에도 영입을 하지 않았고, 이 때문에 토트넘이 시즌 후반부에는 주저앉을 가능성이 높다고 평가됐다.
 
영입을 아예 안 한 것과 더불어 부상으로 인한 선수들의 이탈까지 이어지면서 팀을 운영하기 더욱 어려웠다. 해리 케인을 비롯해 델레 알리, 시소코, 완야마, 베르통언 등이 크고 작은 부상에 시달렸다.

선수들이 빠진 가운데 에이스 역할을 하던 손흥민은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2019 AFC 아시안컵에 연속적으로 차출되며 컨디션 조절과 체력 관리가 필요했다. 어린 선수를 기용려고도 했지만 워커 피터스, 포이스, 스킵 등은 불안한 모습만 보였다. 결국 토트넘의 포체티노 감독은 시즌 내내 선수 구성을 하고 경기를 운영하는 데 큰 어려움을 겪었다.
 
하지만 포체티노 감독은 자신의 능력을 최대한으로 활용하여 성공적인 시즌을 만들어냈다. 토트넘은 최종전 한 경기만 남은 현재 프리미어리그 37경기에서 23승 1무 13패를 기록하면서 4위를 기록 중이다. 5위 아스널과 득실차 차이가 8점이나 나기 때문에 사실상 챔피언스리그 티켓을 딴 것이나 다름이 없다. FA컵과 리그컵은 일찍이 떨어지기는 했지만, 그 대회들과 명성과 규모부터 다른 챔피언스리그에서 결승에 진출하는 파란을 일으켰다.
  

토트넘의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 EPA/연합뉴스

 
포체티노 감독은 상대에 맞게 대형을 변화하고, 선수들의 능력을 극대화하는 전술을 짜며 시소코, 루카스 모우라, 손흥민 등이 최고의 활약을 펼치게 만들었다. 포체티노 감독은 팀원들과 불화를 만들지도 않는 훌륭한 리더십을 보여줬다. 모우라를 비롯해 토트넘의 많은 선수들이 포체티노 감독의 전술과 능력에 감탄하는 인터뷰를 여러 차례 할 정도로 선수들에게 신망을 받고 있다.
 
이러한 것을 바탕으로 이번 시즌 천문학적인 이적료를 쓴 다른 팀들보다 훨씬 더 좋은 성적을 거두며, 자신의 역량을 제대로 표출해냈다. 리버풀과의 챔피언스리그 결승 결과에 상관없이 포체티노 감독이 이번 시즌 기록한 성적들은 기적에 가깝고 놀라움의 연속이었을 뿐만 아니라 찬사를 받아야 마땅하다. 지원 없이 모든 악재를 극복하고 성공적인 성적을 만들어낸 포체티노 감독이야말로 우리가 흔히 말하는 '명장'이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축구를 사랑하며 축구 기자를 꿈꾸는 시민 기자 신동훈이라고 합니다. 부족한 글 읽어주셔서 감사하고 많은 피드백 희망합니다.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AD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