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마이스타

배우 전도연, 우디네 극동영화제 평생공로상

"아시아 영화 최대 여성 스타"... 개막작은 '생일' 선정

19.04.19 09:28최종업데이트19.04.19 09:28
원고료주기
 

배우 전도연(자료사진)ⓒ 이정민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기자 = 배우 전도연이 오는 26일 개막하는 제21회 이탈리아 우디네 극동영화제에서 '골든 멀버리 평생공로상'을 받는다고 18일 배급사 뉴가 밝혔다.

개막작은 전도연이 주연한 '생일'이 선정됐으며, 전도연은 개막식에 참석해 수상한다.

골든 멀버리 평생 공로상은 배우 청룽(成龍. 성룡)과 린칭샤(林靑霞·임청하)를 비롯해 영화음악가 히사이시 조, 중국 영화감독 펑샤오강 등이 받은 바 있다. 전도연은 이들과 함께 명예의 전당에 오른다.

영화제 측은 전도연에 대해 "모든 시대를 통틀어 가장 위대한 한국 여성 배우이자, 지금 시대 아시아 영화의 최대 여성 스타"라고 소개했다.

다음 달 4일까지 이탈리아 북동부 우디네에서 열리는 이 영화제는 아시아 영화를 소개하는 유럽 최대 규모 영화제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