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마이스타

이낙연 총리, 유관순 유가족과 '항거' 관람 "역사의 무게"

유관순 열사가 1등급 훈장 서훈 받은 날, 유가족·기념사업회 관계자와 관람

19.03.02 14:57최종업데이트19.03.02 14:57
원고료로 응원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가 3·1운동 100주년을 맞은 1일 유관순 열사의 유가족과 함께 그의 일대기를 다룬 영화를 봤다.

이 총리는 이날 오후 서울 용산 CGV에서 '항거:유관순 이야기'를 관람했다.

관람에는 유 열사 조카(유제충)의 부인 김정애(83) 씨, 김 씨의 아들 내외인 유덕상(54)·정선주(50) 씨가 함께했다.

유 열사의 모교인 이화여고 총동창회 지도부와 유관순열사기업사업회 관계자들도 참석했다.
 

▲ 이총리, 영화 '항거:유관순 이야기' 관람 이낙연 국무총리가 1일 오후 서울 용산구 용산CGV에서 영화 '항거:유관순 이야기'를 관람하고 있다. ⓒ 연합뉴스

 
이 총리와 참석자들은 영화 관람 후 근처 식당에서 저녁 식사를 함께했다.

이 총리와 유 열사 유가족들의 만남은 이날 3·1절 기념식에서 유 열사가 1등급 훈장인 '건국훈장 대한민국장'을 서훈받은 날이어서 의미를 더했다.

이 총리는 SNS에서 "영화가 끝나도 일어서는 사람이 없었다. 저도 한동안 앉아 있었다"며 "소감을 묻는 기자들에게 아무 답변도 하지 못했다. 역사의 무게다"라고 남겼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