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마이스타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쉴 수 없는 손흥민, 포체티노의 기대에 부응하다

[EPL] 토트넘 손흥민, 리그 10호골로 3시즌 연속 EPL 두 자릿수 득점

19.02.03 11:04최종업데이트19.02.03 11:04
원고료주기
아시안컵을 마치고 소속팀 토트넘 홋스퍼로 복귀한 손흥민은 소속팀의 상황과 맞물리면서 휴식을 취할 겨를도 없이  또다시 강행군을 시작했다. 그럼에도 손흥민은 지난 1월 31일(한국 시각) 열린 왓포드전에서 후반 35분 동점골을 터뜨리는 등 자신의 몫을 해내고 있는 상황이다.

그리고 2일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2019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25라운드 뉴캐슬 유나이티드와의 홈경기. 이 경기에서도 손흥민은 어김없이 선발 출전했다.

포체티노 감독의 신뢰에 응답한 손흥민
 

토트넘의 손흥민이 2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웸블리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2019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25라운드 뉴캐슬과 홈 경기에서 후반 38분 결승골을 꽂은 뒤 기뻐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2일 펼쳐진 뉴캐슬과의 경기. 포체티노 감독이 손흥민을 얼마나 신뢰하고 있는지 확인할 수 있는 경기였다. 뉴캐슬과의 경기에서 루카스 모우라, 에릭 라멜라와 함께 공격진에 포진한 손흥민은 원톱으로 경기에 출전했지만 뉴캐슬의 수비 벽에 막혀 고전했다. 

뉴캐슬은 수비와 중원에서 일정한 간격을 바탕으로 한 블럭을 형성하며 토트넘의 공격이 측면에서 크로스 위주의 공격으로 진행되게끔 유도했다. 토트넘 공격진에서 제공권으로 이길 수 있는 선수가 없다고 본 뉴캐슬 라파엘 베니테즈 감독의 노림수였던 것으로 보인다. 이것이 적중하면서 토트넘의 공격은 그 위력을 나타내지 못했다. 손흥민 역시 지친 상황에서 드리블 돌파와 슈팅을 통해 득점 기회를 만들어냈으나 뉴캐슬의 탄탄한 수비에 막히는 상황이 이어지며 활로를 여는 데 애를 먹었다.

경기가 풀리지 않자 토트넘의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은 교체카드를 사용했다. 페르난도 요렌테와 데니 로즈를 투입하면서 경기에 변화를 주기 시작했다. 결과적으로 상당히 지쳐있는 손흥민을 빼지 않았다. 더구나 손흥민은 지난 왓포드와 경기에서 동점골을 넣었음에도 경기 막판 근육경련을 호소하기도 했다.

반드시 승리해야 하기에 공격 숫자를 늘린거지만 포체티노 감독은 요렌테를 투입하며 손흥민을 왼쪽으로 옮겼다. 이는 손흥민에게 집중되었던 수비를 흐트러놓는 작전으로서 손흥민에게 더 많은 공격기회를 만들어주고자 하는 전술적 변화였다. 이는 손흥민이 위기 상황에서도 한 방을 터뜨릴 수 있는 선수라고 포체티노 감독이 신뢰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장면이기도 했다.

그리고 손흥민은 응답했다. 후반 38분 하프라인 부근에서 길게 올려준 볼을 요렌테가 가슴으로 떨어뜨려줬다. 이 볼을 받은 손흥민은 수비를 앞에 두고 침착하게 볼을 컨트롤 한 이후 오른발 강슛으로 연결했고 이것이 그대로 골문으로 들어가면서 결승골을 터뜨렸다. 손흥민을 향한 포체티노 감독의 믿음이 통한 것이었다.

그제서야 포체티노 감독도 손흥민을 불러들였다. 손흥민의 득점이 나온 후 4분 뒤인 후반 43분 승리를 예감한 포체티노 감독은 손흥민을 불러들이고 에릭 다이어를 투입했고 손흥민은 팬들의 박수를 받으며 교체아웃 됐다. 손흥민은 부상을 당하지 않고 골을 터뜨렸다는 점에서, 토트넘은 손흥민의 골과 함께 승리했다는 점에서 의미 있는 뉴캐슬전이었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깔끔한 기사를 제공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AD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