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마이스타

수비집중력 무너진 독일... 멕시코의 철저한 준비 통했다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F조 1차전 독일 vs. 멕시코 경기분석

18.06.18 15:53최종업데이트18.06.18 15:56
원고료로 응원

멕시코가 독일을 1대0으로 승리를 거두었다. ⓒ 러시아월드컵 공식 페이스북


월드컵 2회 연속 우승에 도전하는 독일과 16강 그 위를 노리는 멕시코가 오랜 만에 다시 만났다. 18일(한국 시각) 러시아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독일과 멕시코가 F조 조별리그를 여는 경기를 진행했다. 독일은 주전이 모두 출전해 4-2-3-1 포메이션을 멕시코도 역시 4-2-3-1 카드를 꺼내들었다. 멕시코는 독일을 꺾는 파란을 꿈꾸며 측면 미드필더로 라윤-로사노가 공격수로 치차리토가 원톱으로 선발 출전했다. 독일은 밀러-외질-드락슬러가 미드필더를 구성했고 베르너가 원톱 공격수로 선발 출전했다.

양팀은 전반부터 강하게 부딪쳤다. 공격적으로 경기를 나선 양팀은 독일이 수비라인을 올려 강하게 전방압박을 시도했고 멕시코는 뒷공간을 파고드는 공격을 자주 시도했다. 반면 독일은 다양한 공격 패턴을 사용하여 좌우 측면을 공략하며 공격을 진행했다. 독일의 우세가 예상되던 경기흐름이 정반대로 흘러가기 시작했다.

멕시코의 템포대로 경기가 빠르게 진행되었다. 독일이 멕시코에 말려들기 시작한 것이다. 라인을 전체적으로 올려 전개하다보니 멕시코에 연이어 뒷공간을 허용했고 전반 35분 로사노에게 선취골을 허용하며 리드를 당하기 시작했다. 독일은 거의 슈팅이 오초아 골키퍼 정면으로 향했고 수비진이 실수를 많이해 연이은 위기를 내주었다. 멕시코는 공격을 위해 올라가있던 독일 좌우 윙백의 빈공간을 잘이용해 경기를 진행했다.

후반전에 독일은 빠른 동점골을 위해 공격적으로 전환했다. 중앙 2선에 배치된 케디라를 빼고 로이스를 넣었으며, 티모 베르너를 빼고 브란트를 투입했다. 또 왼쪽 풀백으로 출전한 플라텐하르트를 빼고 고메스를 투입하며 승부수를 둔 독일은 위협적으로 더 멕시코를 몰아부쳤다.

이에 멕시코는 5-4-1 전환과 함께 수비적인 교체카드를 사용했다. 점유율은 독일이 높게 가져 갔지만 수비를 멕시코 공격진이 잘 파고들며 독일 수비의 허점을 잘 이용했다. 역습을 위협적으로 후반 막판까지 보여준 멕시코는 끝까지 독일을 잘 공략하며 경기를 승리로 장식했다.

멕시코의 승리 요인은 독일의 전술에 따라 잘 대응했고 본인들이 하고자 하는 축구를 한 것이고 독일은 중반 들어서 체력과 수비 집중력이 급격히 무너지며 2000년대 이후 조별리그 첫패를 그동안 한 번도 지지 않았던 멕시코에게 당하고 말았다.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