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마이스타

tvN '라이브', 이화여대에 '시위 진압 장면' 사과

"해당 장면 재방송과 '다시보기'서 삭제"

18.03.23 18:20최종업데이트18.03.23 18:20
원고료주기

tvN 드라마 <라이브>의 한 장면ⓒ tvN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tvN 주말극 '라이브' 제작진이 극중 2016년 이화여대에서 발생한 학생들의 교내 시위를 연상케 한 장면을 다룬 것에 대해 사과했다. 또한 재방송과 '다시보기'에서 해당 장면을 삭제하겠다고 밝혔다.

23일 tvN에 따르면 이화여대 출신인 노희경 작가를 포함해 '라이브' 제작진은 최근 이화여대 기획처에 "'라이브' 2화 방송 중 시위 진압 장면으로 마음의 상처를 입은 이화여대 동문, 재학생, 관계자 등 모든 분에게 사과한다"는 내용의 공문을 보냈다.

문제가 된 장면은 시위 진압 내용으로, 2016년 이대 학생들이 직장인을 대상으로 한 미래 라이프 대학 설립에 반대하며 시위했던 것을 연상케 한다는 지적이 일었다. 당시 학생들이 본관을 점거하자 총장은 안에 갇힌 교직원을 꺼낸다는 명목으로 경찰을 교내에 불러 논란이 됐다. '라이브' 해당 장면에 대해 적지 않은 이대 동문이 "우리에게 아픈 기억을 드라마가 쉽게 다뤘다"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제작진은 "힘들었던 현장에 대한 기억이 아직 트라우마로 남아 있을 분들이 당시 상황이 연상되는 장면으로 인해 다시금 상처를 받을 수 있다는 점에 깊이 공감하고 있다"며 "해당 장면은 말단 경찰들이 처한 모순과 사건을 촉발한 주제에 대한 문제를 말하고자 했던 의도였다"고 설명했다.

제작진은 그러면서 "해당 장면을 삭제, 재편집하고 재방송과 다시보기 서비스에서도 재편집된 버전으로 노출하겠다"고 약속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