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마이스타

새 영화진흥위원장에 오석근 감독

임기는 오는 8일부터 2021년 1월 7일까지 3년

18.01.05 16:48최종업데이트18.01.05 16:48
원고료로 응원
(서울=연합뉴스) 이웅 기자 = 영화진흥위원회 위원장으로 오석근(57) 영화감독을 임명했다고 문화체육관광부가 5일 밝혔다.

임기는 오는 8일부터 2021년 1월 7일까지 3년이다.

▲ 오석근 영화진흥위원장 오석근 감독이 영화진흥위원회 위원장으로 임명됐다. ⓒ 연합뉴스


오 신임 위원장은 영화 '네멋대로 해라', '101번째 프로포즈', '연애', '집행자' 등을 연출·제작했으며, 부산국제영화제 사무국장, 부산영상위원회 운영위원장 등을 지냈다.

영진위는 새 위원장 임명으로 9명으로 이뤄진 위원회 구성을 완료하게 됐다.

영진위는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실행 책임자로 지목됐던 김세훈 전 위원장이 작년 6월 임기를 채우지 못하고 물러난 뒤 위원회를 새로 구성했다.

문체부 관계자는 "신임 영진위원장 임명으로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사태 이후 실추된 영진위의 위상과 역할을 재정립하고, 다양한 영화정책 현안 해결에 속도를 낼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