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마이스타

송일국, 매니저 논란 사과 "아내 정승연도 반성"

김을동 의원 인턴, 매니저 겸직 문제 공식 사과..."감정적으로 글 쓰다 보니"

15.01.12 11:37최종업데이트15.01.12 11:37
원고료로 응원

배우 송일국 ⓒ 돌꽃컴퍼니


배우 송일국이 아내 정승연씨의 SNS 글 관련 논란에 사과했다.

송일국은 12일 오전 보도자료를 통해 "며칠 전, 아내의 페이스북 글로 물의를 일으킨 것에 대해 깊은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면서 "이 일의 모든 발단은 저로부터 시작됐기에 제가 사과드리는 것이 옳다고 생각된다"고 운을 뗐다.

송일국은 "아내가 문제가 된 글을 보고 흥분한 상태에서 감정적으로 글을 쓰다 보니 이런 잘못을 하게 됐다"면서 "아내의 적절하지 못한 표현에는 변명의 여지가 없다. 다시 한 번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전했다.

정승연씨는 지난 8일 자신의 SNS를 통해 송일국의 어머니 김을동 의원이 송일국의 매니저와 운전기사를 자신의 보좌진으로 등록해 세금으로 월급을 줬다는 의혹에 대해 "정말 이따위로 자기들 좋을 대로만 편집해서 비난하는 것을 보면 어처구니가 없다"는 등의 의견을 나타낸 바 있다.

이 의혹은 지난 2009년 KBS <시사기획 쌈>이 제기했지만, KBS 2TV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로 송일국과 세쌍둥이 대한, 민국, 만세가 전 국민적인 관심을 받으면서 다시 불거졌다.

송일국은 "소속사도 없던 중 실무를 담당하던 매니저가 갑작스럽게 그만두는 바람에, 인턴이기에 겸직도 가능하다고 하고, 별도 급여를 지급하면 문제가 안 될 것이며, 그 사람에게도 경제적으로 도움이 될 거라는 안이한 생각으로 일을 처리하다가 이 같은 문제가 발생했다"면서 "공직자의 아들로서 좀 더 올바르게 생각하고 처신했어야 했지만 그렇게 하지 못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송일국은 "아내 또한 본인이 공직자라고 생각하기 이전에 저의 아내로 글을 쓰다 보니 이런 실수를 한 것 같다. 아내 또한 깊이 반성하고 있다"면서 "이번 일로 심려 끼쳐 드리고 상처받으신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 앞으로 사랑하는 아내의 남편으로 부끄럽지 않은 사람이 되기 위해 더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댓글9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