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마이스타

김구라 향한 '김용민 연좌제' 옳지 않다

[주장] '김용민 막말 논란' 휩싸여...정치공세 온당할까?

12.04.08 12:28최종업데이트12.04.08 12:28
원고료로 응원

김구라의 김용민 지지동영상 캡처 화면 ⓒ 김용민후보캠프


"우리나라, 집값 이런 쪽으론 진짜 이상한 거 같아요."

2006년 10월, 김구라의 까칠함은 변함이 없었다. 당시 이름도 절묘한 < 오마이TV >의 '라디오 스타 김미화, 김구라의 찜질방 시사토크'에 출연한 김구라는 현재와 같은 관록과 능청은 부족했지만 분명 '살아있네'라고 표현할만한 '시선'을 견지하고 있었다.

SBS 공채 개그맨 출신인 방송인 김구라가 '야인' 생활을 거쳐 왔다는 것은 잘 알려진 사실이다. 2007년 MBC <황금어장-라디오 스타>를 시작으로, 2008년 SBS <절친노트>에 이어 2009년 MBC <세바퀴>에 입성하기까지 김구라는 인터넷 방송과 케이블을 전전하며 방송인으로서의 명망을 유지하기 위해 안간힘을 써왔다.

그런 그에게 미디어워치 변희재씨는 "연예인들이 주로 활동하는 MBC·KBS에서 정권이 바뀔 때마다 사장이 바뀌고 입맛에 맞는 연예인에게 엄청난 특혜를 줄 수 있다. 그 대표적 인물이 김구라다. 노무현 정권 때 반대파에게 엄청난 막말을 퍼부어서 KBS에 픽업됐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김구라가 노무현 정부 시절 KBS 2FM <김구라의 가요광장>을 진행한 것을 겨냥한 발언이다.

헌데 정말 그럴까. 오히려 성과 정치에 성역을 두지 않았던 김구라의 자유분방하고 직설적인 (때로는 인터넷이란 방송 환경을 너무나도 적절히 이용한) 화법까지 공중파가 걸러서 수용할 수 있는 시대를 맞았다는 평도 적지 않았다. 그리고 그 직설화법을 통해 김구라는 지상파에 안착했다. 김구라의 변화상은 어쩌면 달라진 시청자들의 기호를 반영하는 결과일 수 있다는 말이다.

쌍팔년도 연예인 동원령도 아니고... 

"세바퀴 시청자들 '빨리 김구라를 퇴출하라'"  
"패륜 김용민 부추긴 '막말 김구라도 퇴출하라'"
"김구라 '김용민 지지 영상' 찍었다가…'발칵'"

그런 김구라가 요 며칠 새 보수언론으로부터 뭇매를 맞고 있다. 출발은 통합민주당 후보 김용민과 동영상을 찍었다는 이유였다. 허나 이른바 '김용민 막말 동영상'이 4.11총선의 핫이슈로 떠오르면서 문제가 된 동영상 속 인터넷 방송의 진행자였던 김구라까지 퇴출 운운하는 보수언론의 공세에 휘말려 들었다.

문제가 된 인터넷 방송은 2004~2005년 김구라가 진행하던 라디오21의 <김구라·한이의 플러스18>이었다. 김용민 후보나 김구라 역시 지금보다 혈기왕성하지만 주목받지 못했던 시사평론가와 방송인 시절에 출연한 과거 발언들로 인해 부관참시를 당하고 있는 셈이다.

김구라의 경우만 놓고 보면, 이미 그는 <절친노트>를 통해 인터넷 방송 시절 연예인들에 대한 욕설·비방 방송에 대해 문희준이나 하리수 등을 찾아가 사과하는 콘셉트를 통해 '사과의 아이콘'으로 지칭되기도 했다. 그가 이번 총선의 이슈가 된 김용민 후보와 함께 방송을 진행했다는 이유로 억지스러운 '퇴출 논란'에 휩싸일 이유가 없어 보인다는 말이다.

인터넷 방송 역시 각자의 형식이 존재하기 마련이다. <김구라·한이의 플러스18>는 막말과 욕설을 포함한 성인방송으로서 출연자들의 전방위적인 '독설'이 포함된 형식이었다. '독설'에 성역이, 그것도 심의에서 자유로운 인터넷 공간에서 자기검열이 작동했다면 그것이야말로 존재 가치가 떨어지는 방송일 수밖에 없다. 그런 맥락을 거세한 채 몇 개 발언들을 놓고 편향된 정치 성향으로 재단하는 것은 그저 '부관참시'일 수밖에 없다.

일부 언론에서 이번 논란의 발단이 됐다고 언급한 지지 동영상에서 김구라는 "김용민 후보와 나의 인연 때문에 이렇게 서게 됐다. 김 후보는 10여 년간 지켜본 동생이다"라고 말했다.

선의에서 비롯된 지지가 논란으로 번져버린 상황에서 김구라는 얼마나 당혹스러울까. 헌데 과연 지지 동영상이 출발이었을까, 의도를 가지고 김용민 후보의 예전 발언들을 발본색원하려 든 특정 세력이 문제일까.

정치의 계절엔 으레 정치권에서 '연예인 동원령'이 발동되곤 했다. 하지만 이런 식의 정반대의 연예인 죽이기는 곤란하다. 김구라를 향한 '김용민 연좌제', 옳지 않다.

김구라 막말 논란 퇴출 논란 김용민 연좌제
댓글
이 기사의 좋은기사 원고료 2,000
응원글보기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얼지마, 죽지마, 부활할거야'. 어제는 영화기자, 오늘은 시나리오 작가, 프리랜서 기자. https://brunch.co.kr/@hasungtae 기고 청탁 작업 의뢰는 woodyh@hanmail.net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