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C서울 vs. 전북현대 K리그 1 22라운드 FC서울 vs. 전북현대 경기

▲ FC서울 vs. 전북현대K리그 1 22라운드 FC서울 vs. 전북현대 경기ⓒ 한국프로축구연맹


김신욱이 떠난 전북 현대는 FC서울에겐 충분히 승산이 있어보였다. 최용수 감독 역시 김신욱이 중국 슈퍼리그(CSL) 상하이 선화로 이적한 데 대해 "최강희 감독에게 감사하다. 밥을 한번 사야겠다" 라고 표현할 정도로 김신욱은 서울에겐 공포의 대상이었고 올시즌 절정의 폼을 보여줬음을 인정하는 발언이었다.

그런 김신욱이 떠나고 처음으로 맞이한 전북과의 경기. 홍정호에게 멀티골을 허용하며 역시 쉽지 않은 경기였지만 이내 박동진이 멀티골을 기록하며 서울은 전혀 밀리지 않는 경기를 선보였다. 그러나 뒷심이 부족했다. 잘 따라갔지만 끝내 한 끗 차이를 극복하지 못한 서울은 전북에게 2-4로 패하면서 전북전 5연패 행진을 이어갈수밖에 없었다.

김승대, 권경원의 투입, 박동진의 부상... 두 팀의 차이가 나타나다

전반전을 1-1로 마친 전북은 후반 시작과 동시에 임선영을 빼고 새로 영입한 김승대를 투입하면서 공격을 강화했다. 그 결실은 후반 13분 홍정호의 역전골로 결실을 맺었다. 하지만 불과 2분 만에 박동진의 동점골이 나오면서 다시 경기는 원점으로 돌아갔다.

상황이 이러하자 전북은 후반 24분 이동국과 정혁을 빼고 권경원, 한승규를 투입했고 김승대를 전방으로 배치하는 전술적을 변화를 꾀한다. 그리고 이 전술변화는 성공을 거뒀다. 권경원을 투입하면서 3백 포메이션으로 변화를 준 전북은 중앙수비의 숫자를 늘림과 동시에 수비 보호역할을 맡으며 중원에서 서울의 공격을 차단할 수 있었다.

여기에 박동진의 부상이란 변수도 작용했다. 후반 26분 볼 경합과정에서 착지를 잘못한 박동진은 부상을 입었고 후반 28분 조영욱과 교체되었다. 이 전까지 전북의 김민혁-홍정호와의 몸싸움에서 밀리지 않고 버텨주면서 동료들에게 득점기회를 만들어준 박동진이 아웃되면서 박동진에게서 파생되다시피 했던 서울의 공격 파괴력은 이전 상황보다 감소되었다. 서울은 이를 만회하기 위해 조영욱, 윤주태를 투입했지만 중앙에 수비숫자를 늘린 전북의 수비진을 뚫어내기엔 부족했다.

후반 35분 박주영의 역전골이 터졌지만 VAR 판독을 통해 고요한의 파울이 선언되면서 득점이 인정되지 않은 서울은 1분뒤 실수에서 실점을 내줬다. 수비진에서 패스미스가 나오자 로페즈가 가로챘고 라인을 타고 들어가던 김승대에게 패스를 찔러줬다. 로페즈의 패스를 받은 김승대는 지체없이 슈팅을 시도해 득점에 성공하면서 다시 역전에 성공했다. 이후 7분뒤에는 로페즈의 추가골까지 터지면서 승리를 가져갈 수 있었다.

마지막 20여분 동안 서울과 전북 두 팀의 차이가 여실히 드러난 경기였다. 서울에선 박동진이 빠진 이후 팀 플레이를 통한 공격루트가 나오지 않은 가운데 교체카드로 활용한 조영욱과 윤주태는 개인기량으로 전북의 수비진을 뚫기엔 기량이 부족했다. 이에 반해 전북에는 로페즈, 문선민, 김승대와 같이 개인기량을 통해 서울의 수비를 뚫을 수 있는 선수의 존재가 크게 다가오면서 중요한 순간 경기흐름을 바꿀 수 있었다.

경기는 패했지만 1년전과는 다른 모습을 보인 서울

서울은 비록 스코어는 2-4의 패배였지만 경기내용면에선 합격점을 줄 수 있는 경기였다. K리그 1강인 전북을 상대로 전혀 밀리지 않는 경기를 펼치면서 비록 패했지만 올시즌 달라진 서울의 모습을 찾아볼 수 있는 경기였다.

사뭇 1년전과 다른 서울의 모습이었다. 지난시즌 서울은 전북을 상대로 3전 전패를 기록했는데 경기내용이 처참하다 싶을 정도로 안 좋았다. 특히 지난해 5월 0-4 패배와 8월 0-2로 패한 경기에선 공격과 수비는 물론이거니와 중원싸움, 교체카드, 전술변화, 선수 개개인의 능력 모든면에서 서울은 전북에게 완패하면서 두 팀의 전력차이만 여실히 드러냈다.

그러나 올시즌 서울은 전북을 상대로 지난해처럼 무력하지 않었다. 지난 4월 전북 원정경기에선 종료직전 결승골을 허용해 패했지만 마지막까지 전북을 괴롭혔던 서울은 20일 오후 열린 홈경기에선 선제골을 허용했음에도 쉽게 물러서지 않으면서 끝까지 전북을 괴롭혔다.

서울이 지난해와 달리 전북을 상대로 대등하게 경기를 치를수 있었던 데에는 오스마르와 박주영을 비롯해 유상훈, 이웅희, 김원식, 고광민등 최용수 감독과 함께 한 선수들이 다시 돌아온 데다 알리바예프, 오스마르등 지난해와는 용병의 퀄리티가 달라졌다는 점이 작용할 수 있다. 여기에 올시즌을 앞두고 공격수로 포지션을 변경한 박동진의 활약도 무시할 수 없는 부분이다.

다만 팀을 만들어 가는 과정이다보니 이미 팀의 뼈대가 만들어진 전북을 상대로 승리하기엔 아직은 부족한 것이 사실이었다. 벤치멤버들간의 격차, 막판 뒷심, 노련미등은 전북이 서울보다 한 수 위라는 것이 이번경기에서도 증명된 경기였다. 그러나 서울은 전북을 상대로 이번에도 대등한 경기를 치르면서 전북을 상대로 승리를 거둘 수 있다는 자신감을 가져다줄 수 있는 경기였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