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20세 이하) 월드컵 조별 리그 F조 경기인 대한민국과 포르투갈의 경기가 25일 오후 10시 30분에(한국 시각) 폴란드 비엘스코-비아와 스타디움에서 펼쳐졌다. 대회 우승 후보 중 하나이자 황금세대라고 불리는 포르투갈을 상대로 대한민국이 어떤 경기력을 보여줄지 주목이 되었다.
 
[선발 라인업]
 

​대한민국은 3-5-2 대형으로 투톱에 전세진-조영욱이 나섰고 중원에 최준-고재현-김정민-이강인-황태현이 출전했다. 3백은 이재익-김현우-이지솔이 구성했고 골키퍼는 이광연이 출격했다.
 
포르투갈은 4-3-3 대형으로 조타-하파엘 레앙-트린캉이 공격진을 구성했고 중원은 플로렌티노 루이스-제드슨 페르난데스-루이스가 출전했다. 수비진은 비나그레-퀘이로스-레이트-달롯이 나섰으며 골키퍼는 버지니아가 출격했다.
 
​[매치포인트]
  
대한민국-포르투갈 드리블을 시도하는 이강인

▲ 대한민국-포르투갈드리블을 시도하는 이강인ⓒ 대한축구협회

 
한국은 초반부터 적극적으로 올라서서 움직이며 포르투갈을 압박했다. 왼쪽 윙백으로 나선 최준은 공격적으로 올라서면서 윙어와 다름없는 움직임을 보였고, 황태현이 오버래핑(풀백이 높게 올라가 공격을 펼치는 것)을 자제하며 전체적으로 비대칭적 운영을 했다. 하지만 문제는 3백 앞에 김정민을 제외하고 고재현과 이강인이 너무 올라서서 압박했고 이는 곧 포르투갈의 빠른 역습으로 이어졌다.
 
포르투갈 세 명의 공격진 모두 좋은 스피드를 가진 선수들이었는데 특히 우측에 위치한 트린캉이 압도적인 스피드로 한국의 수비를 따돌리며 역습 돌파를 보였다. 트린캉이 골을 만들어내며 일찍이 선제골을 기록한 포르투갈은 또다시 트린캉이 같은 방법으로 골을 만들어냈으나, 도움 패스를 준 레앙의 위치가 오프사이드여서 취소되었다.
 
​한국은 포르투갈의 뒷공간을 파고드는 역습 형태가 반복되자 라인을 전체적으로 내리고 안정적인 경기 운영에 들어갔다. 높이 올라섰던 좌측 윙백 최준도 내려섰고 고재현과 이강인도 김정민을 도와 수비를 하며, 경기 밸런스를 잡으려고 했다. 이러한 노력으로 한국은 안정적인 모습을 점차 갖춰나갔지만 문제는 공격이 되지 않았다. 이강인을 통한 전개는 빠르게 진행되었으나, 최전방까지 공이 전달이 안 됐고 번번이 포르투갈 수비에게 차단당하였다.
 
포르투갈은 수비 전환이 굉장히 빨랐다. 공격하다가도 순식간에 수비로 전환하여 한국의 역습을 막아냈고 최전방으로 오는 크로스를 모조리 다 걷어내면서 한국의 공격을 어렵게 만들었다. 전반 초반보다 공격은 많이 줄어들었지만, 경기 운영이나 수비력 면에서 한국보다 더 좋은 모습을 보였고 여전히 포르투갈이 경기의 흐름을 쥐고 있었다.
  
한국-포르투갈 돌파를 시도하는 조영욱

▲ 한국-포르투갈돌파를 시도하는 조영욱ⓒ 대한축구협회

 
전반전이 끝나고, 후반 초반에도 이러한 흐름이 계속되자 정정용 감독은 전세진과 고재현을 빼고 오세훈과 엄원상으로 교체를 단행했다. 그리고 조영욱을 미드필더 자리로 내려놓고 오세훈-엄원상 투톱을 구성해 3-5-2 대형으로 변화를 시도했다. 조영욱의 넓은 활동 반경을 활용함과 동시에, 키가 큰 오세훈과 매우 빠른 엄원상을 투톱으로 배치해 더 다채로운 공격을 펼치려는 의도였다.
 
하지만 여전히 포르투갈 수비는 강력했다. 제드슨과 플로렌티노가 가담한 수비는 한국에게 쉽사리 슈팅을 허용하지 않았다. 오세훈을 적극 견제하며 정확한 포스트 플레이(키가 큰 선수를 활용해 공격 작업을 펼치는 것)를 저지했고, 촘촘한 수비 간격을 유지해 공간을 허용하지 않았다. 이강인과 엄원상이 합세를 해 공간을 만들어내기는 했지만 중앙에서 마무리가 되지 않았다.
 
포르투갈은 공격진들은 물론이고 플로렌티노 루이스, 제드슨 페르난데스가 뛰어난 연계 능력과 중원 장악력을 보였고, 좌우 풀백인 비나그레와 달롯이 빠르게 오버래핑하여 공격에 가담하고, 공격에 실패하면 빠르게 수비에 복귀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한국을 상대로 한 수 위의 경기력을 보인 포르투갈은 전반 초반 흐름을 완전히 지배했다.
 
후반 막판, 이상준을 투입하여 막판 공격을 도모했지만 여전히 포르투갈의 수비를 뚫지 못했고 결국 0-1로 한국이 패배했다. 애초에 막강한 전력을 가진 포르투갈을 상대로 열세가 점쳐졌으나 초반부터 맥없이 무너지며 허무하게 실점을 내준 것이 아쉬웠다. 분위기를 잘 추스려 안정적인 흐름을 만든 것까지는 좋았지만 그 이상을 만들지 못한 것이 패배의 원인이 되었다.
 
또한 빠르게 전개를 해야 하는 상황에서 불안한 볼키핑으로 시간이 지연되어 상대에게 수비로 들어올 수 있는 시간을 내주는 장면이 많았고, 상대에게 공 소유권을 헌납하는 잔실수들도 많이 발생했다. 전술적으로도, 또 선수 개개인적으로 보완해야 할 부분이 많은 경기였고 이 경기를 교훈 삼아 남은 조별리그 두 경기를 착실히 준비해야 할 정정용호이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축구를 사랑하며 축구 기자를 꿈꾸는 시민 기자 신동훈이라고 합니다. 부족한 글 읽어주셔서 감사하고 많은 피드백 희망합니다.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