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쉬운 승리였다. 깔끔한 중국전 승리의 중심에는 '김학범의 아이들'이 있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이 16일 오후 10시 30분(한국시각) 아랍에미레이트(UAE) 아부다비의 위치한 알나얀 경기장에서 열린 중국 대표팀과 2019 AFC 아시안컵 C조 조별리그 3차전 경기에서 2-0 완승을 거뒀다.

깔끔한 승리였다. 돌아온 손흥민을 중심으로 한 스피디하고 유기적인 공격에 중국 수비진들이 허둥댔다. 한국은 전반 14분 손흥민이 얻어낸 패널티킥을 황의조가 가볍게 마무리하며 선제 득점을 올렸다. 후반 4분에는 손흥민이 올린 코너킥을 김민재가 폭발적인 헤딩으로 연결해 골망을 갈랐다. 2골의 리드를 잡은 한국은 여유롭게 중국을 상대하며 조별리그 1위를 확정지었다.
 
강력한 선제골 슛 16일 오후(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 알 나얀 스타디움에서 열린 한국과 중국의 아시안컵 조별리그 C조 3차전에서 황의조가 페널티킥 슛을 날리고 있다.

▲ 강력한 선제골 슛16일 오후(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 알 나얀 스타디움에서 열린 한국과 중국의 아시안컵 조별리그 C조 3차전에서 황의조가 페널티킥 슛을 날리고 있다.ⓒ 연합뉴스

 
대부분의 선수들이 뛰어난 활약을 펼쳤다. 손흥민의 날카로움은 말할 것도 없고 김영권과 이청용, 정우영 등 베테랑 선수들의 완급조절이 빛났다. 모든 면에서 중국을 압도한 한국이다.

베테랑들이 차분히 경기를 운영했다면 젊은 선수들은 에너지가 넘쳤다. 지난해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금메달의 주역들이 중국전에서 중심에 섰다. 이제 자신들의 세상이라는 것을 알리듯이 '김학범의 아이들'은 중국 선수들을 가볍게 요리했다.

중국전 승리로 '우승후보' 자격 증명한 벤투호

먼저 김영권의 파트너로 나선 중앙 수비수 김민재는 지난 키르기스스탄전에 이어 2경기 연속골을 넣었다. 이제 한국을 상대하는 팀은 세트피스 상황에서 김민재를 집중 견제할 수밖에 없을 정도로 최근 절정의 결정력을 선보였다.

수비도 깔끔했다. 중국의 계속된 크로스 전략은 김민재 앞에서 무용지물이었다. 무엇보다 약점으로 지적됐던 수비 상황에서 성급한 도전이 중국전에서는 나오지 않았다는 점이 긍정적이다.

부상을 당한 기성용을 대신해 그라운드를 밟은 황인범의 활약도 인상적이었다. 후방 빌드업의 중심인 정우영이 고립되지 않게 적절히 지원하며 공을 원활하게 전방으로 운반했다. 어린 나이가 믿기지 않는 여유로움으로 중원을 지배한 황인범이다.
 
황인범 내가 먼저 16일 오후(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 알 나얀 스타디움에서 열린 한국과 중국의 아시안컵 조별리그 C조 3차전에서 후반 황인범과 가오린이 공다툼을 하고 있다.

▲ 황인범 내가 먼저16일 오후(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 알 나얀 스타디움에서 열린 한국과 중국의 아시안컵 조별리그 C조 3차전에서 후반 황인범과 가오린이 공다툼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경고 누적으로 결장한 이용의 대체자로 출장한 김문환의 플레이도 돋보였다. 상대의 전방 압박에 전혀 당황치 않고 공을 전진시켰다. 높은 위치에 올라가서는 과감한 크로스와 돌진으로 중국을 곤경에 빠뜨렸다. 전반전 손흥민이 패널티킥을 얻는 상황도 김문환의 낮고 빠른 크로스가 시발점이었다. 본업인 수비도 안정적이었던 김문환이다.

특히 김문환의 중국전 활약은 벤투 감독의 대회 운영에 숨통을 트이게 할 전망이다. 왼쪽 풀백 자리와 달리 오른쪽 풀백 자리는 이용이 과도하게 경기에 나서고 있었다. 아직 경험이 많지 않은 김문환을 향한 신뢰감이 떨어진 탓이었다. 하지만 김문환은 중국전 활약으로 의심을 말끔히 씻어냈고, 이제 벤투호는 믿음직한 오른쪽 측면 수비수를 2명이나 보유하게 됐다.
 
질주본능 김문환 16일 오후(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 알 나얀 스타디움에서 열린 한국과 중국의 아시안컵 조별리그 C조 3차전에서 김문환이 드리볼하고 있다.

▲ 질주본능 김문환16일 오후(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 알 나얀 스타디움에서 열린 한국과 중국의 아시안컵 조별리그 C조 3차전에서 김문환이 드리볼하고 있다.ⓒ 연합뉴스

 
선제 결승골과 함께 묵직한 존재감을 보여준 황의조와 힘이 넘치는 플레이의 황희찬도 '김학범의 아이들'이다. 이날 황의조는 득점 이외에도 기습적인 침투와 수준 높은 슈팅으로 중국 수비진을 뒤흔들었다. 행운이 따랐으면 멀티골도 가능했다. 황희찬의 경우 슈팅은 아쉬웠지만, 자신감 넘치는 드리블은 여전했다.

중국과 경기에서 벤투호는 우승 후보로서의 자격을 증명했다. '에이스'는 차원이 다르고, 베테랑들은 경기의 중심을 잡는다. 젊은 선수들은 자신의 장기를 십분 발휘 중이다. '김학범의 아이들'의 맹활약에 힘입어 벤투호의 우승을 향한 항해가 순풍을 만났다.
 
기뻐하는 김민재 16일 오후(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 알 나얀 스타디움에서 열린 한국과 중국의 아시안컵 조별리그 C조 3차전에서 헤더슛으로 두번째 골을 넣은 김민재가 손흥민, 황인범과 기뻐하고 있다.

▲ 기뻐하는 김민재16일 오후(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 알 나얀 스타디움에서 열린 한국과 중국의 아시안컵 조별리그 C조 3차전에서 헤더슛으로 두번째 골을 넣은 김민재가 손흥민, 황인범과 기뻐하고 있다.ⓒ 연합뉴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