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를린 영화제 참석한 김기덕 감독과 주연배우들의 기자회견 베를린 영화제에 초청된 김기덕 감독이 17일(현지시간) 독일 베를린 하얏트호텔에서 신작 '인간, 공간, 시간 그리고 인간'에 출연한 배우 이성재, 후지이 미나와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베를린 영화제 참석한 김기덕 감독과 주연배우들의 기자회견베를린 영화제에 초청된 김기덕 감독이 17일(현지시간) 독일 베를린 하얏트호텔에서 신작 '인간, 공간, 시간 그리고 인간'에 출연한 배우 이성재, 후지이 미나와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기덕 감독의 신작 <인간, 공간, 시간, 그리고 인간>이 베를린영화제에 이어 해외영화제에 꾸준히 초청받고 있다. 이중 지난 27일부터 오는 10월 10일까지 열리는 덴마크 코펜하겐 국제영화제(아래 코펜하겐 영화제) '마스터 오브 시네마' 부문에 초청받은 것이 확인됐다.

김기덕 감독은 그간 작품 활동 중 강제추행 및 치상, 폭행 행위에 대해 수사를 받아 왔다. 검찰은 추행과 치상 행위를 제외한 폭행 행위로 김 감독을 기소했고, 지난 1월 법원은 벌금 500만 원 약식 명령을 내렸다. 당시 판결에 대해 김기덕 감독은 "전적으로 동의하지 않지만 책임을 져야 한다고 생각한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이후 사실상 국내 활동을 중단해 온 그는 지난 6월 김기덕 감독에 대한 성폭력 의혹을 방송한 < PD수첩 > '거장의 민낯' 편 제작진과 감독의 행위를 폭로한 A씨 등 배우 2명을 명예훼손과 무고 혐의로 고소하기도 했다. < PD수첩 >은 지난 8월 추가 방송을 통해 감독에 대한 후속 보도를 내보냈다. 
 
이 와중에 해외에선 꾸준히 김기덕 감독이 활동하고 있었다. 그의 <인간, 공간, 시간, 그리고 인간>은 코펜하겐 영화제 기간 중인 29일부터 세 차례 상영된다. 

공식 홈페이지엔 작품에 대해 "베를린 영화제에서 첫상영됐고, 이 영화를 본 사람들은 좋은 방향으로 분노했다"며 "김기덕 감독은 사람을 증오하는 것을 멈추게 하기 위해 영화를 제작했다고 했는데 그것이 성공했는지 여부의 판단은 관객들에게 맡겨놓았다. 하지만 영화 자체는 꽤 거칠고 폭력적"이라 설명하고 있었다. 주최 측은 "(거침없는 성적 묘사로 잘 알려진) 라스 폰 트리에 감독도 김기덕 감독 옆에 서면 모범생처럼 보일 정도"라고 덧붙였다.

지난 3월 베를린영화제에서 해당 작품을 본 평론가 피어스 코난은 "김기덕 감독의 작품은 여성 혐오 등 몇몇 부분에서 항상 논란이 돼 왔다"며 "그의 작품에 대한 거친 비판들처럼 이번 작품 역시 모호한 주제의식과 손쉬운 상징을 사용한다"고 혹평함과 동시에 5개 별점 만점 중 1개를 줬다.  

한편 올해 코펜하겐 영화제엔 홍상수 감독의 <풀잎들>(마스터 오브 시네마 부문), 정범식 감독의 <곤지암>, 강윤성 감독의 <범죄도시>가 초청됐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메가3같은 글을 쓰고 싶다. 될까? 결국 세상을 바꾸는 건 보통의 사람들.

지구의 과거가 궁금한 빙하학도. 하지만 영화 에세이를 쓰고 단편영화를 만들고 싶은 사람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