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축구대표팀의 이란 국기 변형 논란을 보도하는 AP통신 갈무리

미국 축구대표팀의 이란 국기 변형 논란을 보도하는 AP통신 갈무리 ⓒ AP

 
미국 축구 국가대표팀이 이란의 반정부 시위를 지지하는 의미로 공식 소셜미디어에 이란 국기를 변형하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에서 이란과 함께 B조에 속한 미국은 27일(현지 시각) 이란 국기에서 국기 가운데 들어있는 이슬람 공화국 엠블럼을 삭제한 국기를 공식 소셜미디어에 올렸다.

이 국기는 트위터, 인스타그램, 페이스북 등 미국 대표팀의 모든 공식 소셜미디어 계정에 올라왔다가 24시간 후 삭제됐고, 현재는 정상적인 국기가 올라와 있다. 

미국 축구협회는 공식 성명을 통해 "인권을 위해 싸우고 있는 이란 여성들에 대한 지지를 보여주기 위해 하루 동안 이란의 공식 국기를 사용하지 않기로 결정했다"라며 "누구의 압박도 아닌 우리의 결정"이라고 밝혔다.

미국 대표팀의 주전 수비수 워커 짐머맨은 AP통신에 "해당 게시물(변형한 이란 국기)에 대해 전혀 몰랐다"라면서도 "우리는 경기에 집중하고 있지만, 여성의 권리도 강력히 지지한다"라고 말했다.

이란, 강력 반발 "국제법 위반... FIFA에 제소할 것"
 
 이란 국기에서 가운데 이슬람 엠블럼을 삭제하고 올린 미국 축구대표팀 공식 소셜미디어 갈무리

이란 국기에서 가운데 이슬람 엠블럼을 삭제하고 올린 미국 축구대표팀 공식 소셜미디어 갈무리 ⓒ USSF

 
이란에서는 지난 9월 수도 테헤란 도심에서 한 20대 여성이 히잡(이슬람 여성이 머리와 목 등을 가리기 위해서 쓰는 전통 의상)을 제대로 착용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경찰에 체포됐다가 의문사를 당한 사건을 계기로 대규모 반정부 시위가 두 달 넘게 이어지고 있다.

그러나 이란 정부가 강경 진압에 나서면서 현재까지 최소 450명이 숨지고, 1만8천 명 넘게 체포됐다. 이런 까닭에 이란 대표님 선수들도 지난 21일 잉글랜드와의 조별리그 1차전에서 반정부 시위에 연대를 표하는 의미로 경기 전 국가 제창을 거부했다(관련 기사: 이란 대표팀, 월드컵서 '국가 제창' 거부한 까닭은?).

일부 서방 국가들과 인권 단체들은 이란이 여성 인권을 탄압하고,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러시아에 군사 지원을 한다는 이유로 카타르 월드컵 출전에 반대하기도 했다.

이란은 크게 반발하고 나섰다. 이란 축구협회 관계자는 "국제법을 위반한 것이고, 윤리적으로도 문제가 있다"라며 "국제축구연맹(FIFA) 윤리위원회에 제소해 따져볼 것이며, 미국은 반드시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미국과 이란은 1980년부터 단교했으며, 두 나라는 오는 30일 오전 4시(한국 시각) 조별리그 3차전에서 격돌한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