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오보람 기자 = 수십 년간 자신의 출연료 등을 횡령한 혐의로 친형을 고소한 방송인 박수홍 씨가 검찰 조사 도중 부친에게 폭행당해 병원에 실려갔다.

4일 법조계에 따르면 박씨는 이날 오전 10시께 서울서부지검에서 예정된 대질 조사에 출석했다가 아버지로부터 정강이를 걷어차이는 등 폭행당했다.

이 자리에는 피의자인 형 진홍씨와 그의 아내 이모씨, 참고인 신분으로 출석한 아버지 등 3명이 함께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부친은 조사실에서 박씨를 만나자 "왜 인사를 하지 않느냐", "흉기로 해치겠다"는 취지로 말하며 박씨를 폭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충격을 받은 박씨는 과호흡 증세를 보여 병원으로 이송됐다.

박씨의 법률대리인인 노종언 법무법인 에스 변호사는 "(폭행 사건과 관련한) 아버지 고소 여부는 추후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노 변호사는 "박씨 아버지는 진홍씨가 고소당한 이후부터 박씨를 죽이겠다며 협박해왔다"며 "또 박씨 재산 관리를 진홍씨가 아닌 자신이 해왔다고 주장하고 있다"고 전했다.

진홍씨는 매니지먼트 법인을 설립한 뒤 동생과의 수익배분 약속을 지키지 않고 출연료 등 최소 수십억 원 가로챈 혐의로 지난달 13일 구속됐다.

검찰은 진홍 씨의 아내 이씨를 공범으로 보고 수사 중인 것으로 파악됐다. 부부는 서울 강서구 마곡동 일대에 총 시가 100억원 상당의 건물 여러 채를 공동으로 소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박씨에게 보험 가입도 권유했으며, 박씨 명의 8개 생명보험의 누적 납입액은 14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노 변호사는 박씨가 형과 법정 다툼을 하다가 본인 앞으로 생명보험이 가입돼 있다는 사실을 알았다며 "당시에는 연금보험으로 알고 가입했다"고 주장했다.

ramb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