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트 밖은 유럽

텐트 밖은 유럽 ⓒ TVN

 

tvN <텐트 밖은 유럽>이 9월 28일, 스위스 취리히에서 시작해 이탈리아 로마에서 마무리되는 8박 9일의 여정을 마무리했다(유해진, 진선규, 박지환, 윤균상 출연). tvN <바퀴달린 집>의 강궁PD가 캠핑 장소를 '유럽'으로 바꿔 놓은 것이다.  

말이 8박 9일이지, 출연자들은 인터라켄에서 시작하여 그린델발트, 푸르카패스, 가르다, 피렌체, 토스카나, 로마에 이르기까지 1484km의 긴 여정동안 날마다 텐트를 치고 짐을 풀고 싸고를 반복했다.

일찍이 철학자 들뢰즈는 특정한 삶의 가치와 사고 방식에 얽매이지 않고 끊임없이 자기 자신을 바꾸어 가며 사는 '노마드적 존재'에 대해 논한 바 있다. 굳이 철학자의 이론을 들먹일 것도 없이 아프리카 초원에서 출발하여 바다를 건너고, 산맥을 넘어서 대륙을 건넌 인류의 궤적은 '노마디즘' 자체다.

오늘날 많은 이들이 '캠핑'이란 놀이에 천착하는 건 그런 인간의 본성을 확인하는 행위일지도 모른다. 그러기에 매일 짐을 싸고 풀며 유럽을 종주한 <텐트 밖은 유럽>의 고달픈 여정이야말로참으로 참 '인간적'이다. 

토스카나를 걷다
 
 텐트 밖은 유럽

텐트 밖은 유럽 ⓒ 티빙

 

피렌체에서 토스카나로 가는 여정. 캠핑장으로 이동하던 일행은 이국의 정취가 물씬 풍겨나는 사이프러스 나무와 밀밭을 그냥 지나치기 아쉬웠다. 잠시 차에서 내려 광활한 언덕을 바라보며 걷던 일행은 결국 다음 캠핑 장소로 이동하기 위해 차 대신 트래킹을 선택했다.  

무릎이 좋지 않은 윤균상이 무릎 보호대까지 차고 걷기 시작했지만 과정은 녹록지 않았다. 무엇보다 스위스에 도착한 이래 계속 일행을 힘들게 했던 한낮 더위가 발목을 잡았다. 어려운 여건이지만 두 발로 걸어야 느낄 수 있는 아름다움이었기에 포기할 수 없었다. 우리의 삶 또한 그 모습과 닮았다는 생각이 들었다. 

스쳐지나는 것으로만은 온전히 내 것으로 만들 수 없는, 과정의 고통과 아픔을 다 감내해고 얻게 되는 삶의 결과물들처럼 말이다. 온 얼굴에 수건을 싸매고 걸어야 하는 행군. 처음엔 활기차던 이들도 점점 지쳐가고 말수도 줄어든다. 그래도 진선규는 말한다. 아마 유럽에 다시 온다 해도, 이 길을 걷게 되기는 쉽지 않을 거라고. 그들도 이 경험의 소중함을 잘 알고 있는 것이다.
 
 텐트 밖은 유럽

텐트 밖은 유럽 ⓒ 티빙

 

마지막 캠핑을 위해 로마로 떠나는 날, 일행은 아침부터 분주하다. 사다리 타기 게임을 통해 도시락 싸는 당번을 정하고(유해진이 당첨됐다), 나머지 멤버들은 텐트 등을 정리하고 차에 올랐다.  

이들이 도시락을 먹기 위해 들른 곳은 '오르비에토'. 광장 중앙에 고풍스러운 성당이 자리잡은 중세 도시의 흔적이 고스란히 남은 도시다. 성벽을 돌고 돌아 올라가는 길, 도시가 풍기는 분위기가 남다르다. 하지만 일행은 아랑곳없이 도시락 먹을 곳을 찾느라 분주하다. 도시 아래가 내려다 보이는 아름다운 풍경을 뒤로하고, 도시락 먹기 좋은 장소를 찾은 일행은 김밥을 먹었다.

그리고 시원한 커피를 마시려고 도시를 누비다가 광장에 자리잡은 거대한 성당을 마주하게 된다. 오르비에토 성당은 13세기에 만들어진 대표적인 고딕 양식의 성당으로 건물 내부와 외부 곳곳에서 중세 시대 유명한 예술가들의 작품을 볼 수 있다. 일행은 카페를 찾던 중 우연히 그 성당을 만나게 된 것이다. 

어디 오르비에토뿐인가. 피렌체는 차장 밖으로, 그 유명한 베키오 다리는 '주마간산' 식으로 보고 지나쳤다. 여정의 마지막 날 찾은 로마 역시 해지기 전 캠핑장으로 돌아가야 하는 일정 탓에 제대로 둘러볼 수 없었다.  

여행도, 삶도 선택이다

프로그램은 발길 닿는 모든 유명 여행지를 섭렵하려 하지 않았다. 캠핑 본연의 취지에 집중한 것이다. 물론 사이프로스 나무 사이를 기꺼이 걷는 수고를 마다하지 않고, 스위스의 호수에 몸을 담그는 것도 빼놓지 않는다. 유명한 곳을 다 둘러보진 않았지만, 이들의 8박 9일 여정을 함께 보고 있노라면 스위스와 이탈리아라는 공간의 매력에 흠뻑 젖어들게 된다.  

인생의 여정 끝에서 오랫동안 기다리고 있는 낯선 나를 아쉬움 없이 만나려면 하루하루를 온전히 경험해야 한다는데, 어쩌면 그건 <텐트 밖 유럽> 속 유해진, 진선규, 박지환, 윤균상 네 사람이 여행하듯 하면 되지 않을까란 생각이 든다.

눈앞의 봐야 할 것에 연연하는 대신, 여유롭게 커피를 마시러 가는 길 우연히 만나게 되는 오래된 성당처럼 말이다. 이것이야말로 내가 선택한 온전한 경험 속에서 인생의 의미를 찾아가는 여정과 닮지 않았는가.

많은 것을 보여주지는 않았지만, 그들이 몸담은 호수와 땀 흘리며 걸었던 길과, 골목 사이 사이에서 만난 풍경들이 진정한 여행의 묘미, 인생의 맛을 알게 해 준 것이다. 
덧붙이는 글 이 기사는 이정희 시민기자의 개인 블로그 https://5252-jh.tistory.com/에도 실립니다. 오마이뉴스는 직접 작성한 글에 한해 중복게재를 허용합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미디어, 그리고 그림책, 다시 길을 떠나봅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