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리멤버> 제작보고회 현장.

영화 <리멤버> 제작보고회 현장. 왼쪽부터 배우 남주혁, 이일형 감독, 배우 이성민. ⓒ (주)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배우 이성민이 80대 노인, 그것도 거친 복수극을 꿈꾸는 캐릭터로 관객과 만난다. 영화 <리멤버> 제작보고회가 26일 오전 온라인으로 진행된 가운데 주연 배우와 이일형 감독이 영화에 얽힌 일화들을 전했다.
 
<리멤버>는 일제 강점기 부역자들에게 가족을 잃은 뒤 60년을 기다린 알츠하이머 환자의 복수극이다. 이성민이 80대 노인 필주를 연기했고, 남주혁이 필주의 계획에 휘말리게 되는 20대 아르바이트생 인규를 맡았다.
 
"일제 강점기와 친일 이야기를 하는데 이야기는 현재 시점이다"라고 운을 뗀 이일형 감독은 "친근하면서도 냉혹한 면이 필요했다. <검사외전> 때 함께 하셨고, <군도: 민란의 시대> 조감독 때 알게 된 이성민 선배가 현실적으로 꼭 필요했다"며 무한 신뢰를 드러냈다. 동시에 "20대 배우들은 잘 몰라서 여러 자료를 찾는 중에 우연히 드라마 <눈이 부시게>의 주혁씨를 보게 됐다. (그 상황과 감정을) 진짜로 보이게 하는 게 있더라"고 캐스팅 이유를 밝혔다.
 
영화의 관건은 이성민의 노인 분장이었다. 촬영 시작 두 어 시간 전부터 현장에 미리 도착해야 했다던 이성민은 "감정 연기는 그리 힘들진 않았는데 제 나이가 아닌 부분을 표현하는 게 가장 큰 숙제였다"며 "다행히 분장팀에서 시간을 많이 줄여주셨고, 얼굴에 알레르기 반응도 없었다. 근데 집사람에게 분장한 모습을 찍어 보내줬는데 굉장히 싫어하더라"고 관련 일화를 전했다.

"평범한 20대 표현 위해 고민"
 
 영화 <리멤버> 제작보고회 현장.

영화 <리멤버> 제작보고회 현장. 질문에 이일형 감독이 답하고 있다. ⓒ (주)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그에 비해 분장하는 데 채 2분도 안걸렸다던 남주혁은 "이성민 선배님과 함께 한다는 것만으로도 설레고 행복했다"며 "평범한 20대를 표현하기 위해 엄청 고민했다. 선배님이 편하게 대해주셔서 저도 모르게 어떤 장면 연기에서 사투리로 해버린 적이 있다"고 말했다. 이에 이성민은 "나이로 치면 주혁군의 아버지 뻘인데 스스럼없이 지냈던 것 같다. 늘 같이 아침 먹고, 같이 현장으로 출근하며 우정이 생겼다"며 "나이 어린 친구라기 보단 늘 든든한 동생 같았다"고 화답했다.
 
이어 이일형 감독은 <리멤버>가 품고 있는 액션의 특징을 설명했다. "일반적인 액션 장르라면 더 빠르고 박진감 있게 표현하려 했겠지만 이 영화는 느리게 더 느리게가 핵심이었다"던 이 감독은 "느리고 묵직한 액션과 동시에 빠른 속도감도 필요해서 일부러 카 체이싱 장면에선 슈퍼카를 사용했다"고 말했다.
 
영화 <리멤버>는 오는 10월 26일 개봉 예정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메가3같은 글을 쓰고 싶다. 될까? 결국 세상을 바꾸는 건 보통의 사람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