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의 국내 선발진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는 김윤식

LG의 국내 선발진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는 김윤식 ⓒ LG트윈스

 
2022 KBO리그에서 2위 LG 트윈스는 정규 시즌 대역전 우승의 마지막 희망을 품고 있다. 19일 현재 LG는 1위 SSG 랜더스와 3.5경기 차다. 지난 8월 26일 양 팀의 승차가 9경기 차였음을 감안하면 20여 일만에 승차를 크게 줄였다. 126경기를 치른 LG는 10개 구단 중 가장 많은 18경기를 남겨두고 있다. 

LG가 막판 기적을 노릴 수 있게 된 원동력 중 하나는 최대 약점으로 꼽히던 국내 선발 투수진에서 김윤식이 두각을 나타냈기 때문이다. LG는 외국인 투수 듀오 켈리와 플럿코가 각각 15승을 거두며 30승을 합작했으나 국내 선발진에서는 누구도 3선발이라 꼽기 어려웠었다. 이민호가 11승을 기록했으나 평균자책점 5.45 피OPS(피출루율 + 피장타율) 0.824로 세부 지표가 부진하다. 

프로 3년 차 김윤식은 최근 4경기에서 평균자책점 0.72 피OPS 0.426으로 빼어난 투구 내용을 뽐내고 있다. 그중 3경기에서 퀄리티 스타트(6이닝 이상 3자책점 이하)를 기록했으나 승운이 따르지 않아 1승 1패에 그치고 있다. 

※ LG 김윤식 프로 통산 주요 기록
 
 LG 김윤식 프로 통산 주요 기록 (출처: 야구기록실 KBReport.com)

LG 김윤식 프로 통산 주요 기록 (출처: 야구기록실 KBReport.com) ⓒ 케이비리포트

 
가장 최근 등판이었던 지난 15일 잠실 KT 위즈전에는 경기 시작 직후 7개의 볼을 연속으로 던져 제구 난조를 숨기지 못했다. 하지만 스스로 제구를 되찾아 6이닝 5피안타 1볼넷 4탈삼진 무실점으로 승리 투수가 되어 매우 인상적이었다. 

최근 호투에 힘입어 김윤식은 시즌 5승 5패 평균자책점 3.71 피OPS 0.695로 세부 지표도 안정적이다. 대체선수대비 승리기여도를 나타내는 WAR(케이비리포트 기준)은 2.88로 프로 데뷔 후 가장 좋다. 지난해까지는 WAR 1.0을 넘긴 시즌이 없었다. 

김윤식의 패스트볼 평균 구속은 지난해 142.8km/h에서 올해 142.6km/h로 거의 차이가 없다. 하지만 주 무기 체인지업이 예리해지자 패스트볼은 물론 또 다른 구종 슬라이더도 위력을 더하고 있다. 

시즌 초반만 해도 5선발 후보군 중 한 명에 불과했던 김윤식의 선발진 안착으로 LG는 여러 가지 효과를 누리게 되었다. LG 선발진은 켈리, 플럿코, 임찬규, 그리고 이민호까지 우완 정통파 일색이었다. 하지만 좌완 김윤식의 연착륙으로 선발진의 다양성을 확보할 수 있게 되었다.

LG는 이닝 이터인 켈리와 플럿코 외에 국내 선발 투수들은 이닝 소화 능력이 부족했다. 따라서 류지현 감독은 켈리와 플럿코의 등판일 사이에 국내 선발 투수들을 끼워 넣어 불펜 과부하를 방지해왔다. 
 
 최근 4경기에서 평균자책점 0.72 피OPS 0.426로 호조인 LG 김윤식

최근 4경기에서 평균자책점 0.72 피OPS 0.426로 호조인 LG 김윤식 ⓒ LG트윈스


하지만 김윤식이 치고 나오자 류지현 감독은 정규 시즌 막판 켈리와 플럿코를 차례로 등판시키는 승부수를 띄우게 되었다. 리그에서 가장 많이 남은 잔여 경기에 대한 마운드 부담도 덜었다. 포스트시즌에도 켈리, 플럿코에 이은 세 번째 선발 투수를 고민하지 않아도 된다. 

중요한 것은 김윤식의 호조가 정규 시즌 남은 경기는 물론 포스트시즌에도 이어져야 한다는 점이다. 김윤식이 가을야구에서 첫 선발승을 따내며 LG의 28년 만의 우승 달성에 앞장설지 주목된다. 

[관련 기사] '10승 선발' 이민호, LG의 아픈 손가락 되나

[기록 참조: 야구기록실 케이비리포트(KBReport.com), KBO기록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덧붙이는 글 (글: 이용선 /감수: 민상현 기자) 기사 문의 및 스포츠 필진·웹툰작가 지원하기[ kbr@kbreport.com ]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대중문화/스포츠 컨텐츠 공작소 www.kbreport.com (케이비리포트)입니다. 필진 및 웹툰작가 지원하기[kbr@kbreport.c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