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에미상 공식 홈페이지의 이정재 남우주연상 선정 발표 갈무리

미국 에미상 공식 홈페이지의 이정재 남우주연상 선정 발표 갈무리 ⓒ 에미상

 
<오징어게임>의 주연 배우 이정재와 황동혁 감독이 비영어권 드라마로는 처음으로 미국 최고 권위의 에미상을 휩쓸었다. 

미국 TV예술과학아카데미는 현지시간 12일(한국시간 13일) 로스앤젤레스 마이크로소프트 극장에서 열린 제74회 에미상 시상식에서 <오징어게임>의 이정재를 남우주연상 수상자로 선정했다. 

이정재는 <오자크>의 제이슨 베이트먼, <석세션>의 브라이언 콕스와 제러미 스트롱, <베터 콜 사울>의 밥 오든커크, <세브란스: 단절>의 애덤 스콧 등 쟁쟁한 배우들과의 경쟁에서 이겼다. 

벅찬 표정으로 무대에 오른 이정재는 "대한민국에서 보고 계시는 국민 여러분과 친구, 가족, 소중한 팬들과 기쁨을 나누겠다"라며 "넷플릭스와 황동혁 감독에게도 감사드린다. 창의적인 각본과 훌륭한 비주얼을 만들어냈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한국 배우가 에미상 연기상을 수상한 것은 이정재가 처음이다. 이정재는 작품에서 사채업자들에 쫓기다 서바이벌 게임에 참가하게 된 주인공 '성기훈' 역을 맡아 열연했다. 

이정재와 함께 연기상 후보에 올랐던 오영수와 박해수(남우조연상), 정호연(여우조연상)은 수상이 불발됐다. 

남우조연상은 <석세션>에서 열연을 펼친 매튜 맥퍼딘이 수상했고, 여우조연상은 <오자크>의 줄리아 가너에게 돌아갔다.

'감독상' 황동혁 "에미상에 더 많은 비영어권 작품 등장하길"
 
 황동혁 감독을 비롯한 <오징어게임>의 미 에미상 수상을 보도하는 <로스앤젤레스타임스> 갈무리.

황동혁 감독을 비롯한 <오징어게임>의 미 에미상 수상을 보도하는 <로스앤젤레스타임스> 갈무리. ⓒ 로스엔젤레스타임스

 
연출 부문에서는 황동혁 감독이 최고의 영예인 감독상을 거머쥐었다. 역시 비영어권 드라마가 에미상 감독상을 받은 것은 처음이다. 

미 유력 일간지 <로스엔젤레스타임스>는 "오징어게임이 올해 에미상에서 여러 차례 역사를 만들었다"라고 추켜세웠다. 

트로피를 받아든 황동혁 감독은 "모두에게 감사하다. 넷플릭스에도 감사하다. 우리 모두 역사를 새로 만들었다"라며 "시즌 2로 돌아오겠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또한 "앞으로도 에미상에 비영어권 작품이 더 많이 등장하기를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다만 <오징어게임>은 작품상과 각본상 후보에도 올랐으나 다른 작품에 수상의 영광이 돌아갔다. 특히 작품상은 <오징어게임>의 최대 라이벌로 꼽혔던 <석세션>이 수상했다. 

앞서 <오징어게임>은 지난 5일 기술진과 스태프를 대상으로 하는 '크리에이티브 아츠 프라임타임 에미상' 시상식에서도 시각효과상, 스턴트퍼포먼스상, 프로덕션디자인상을 수상한 바 있다. 

또한 '지영'이라는 역을 연기한 이유미는 에피소드마다 주연급 역할을 한 배우에게 주는 게스트상을 받으면서 총 6관왕에 올랐다. 

1949년부터 시작해 매년 방송계 최고의 작품과 배우들을 선정하는 에미상은 영화계의 아카데미상, 음악계의 그래미상 등과 함께 미국 대중문화에서 최고의 권위를 자랑한다. 

각자의 사연을 가진 사람들이 456억 원의 상금을 차지하기 위해 목숨을 걸고 벌이는 서바이벌 게임을 그려 세계적인 열풍을 일으킨 <오징어게임>은 비영어권 작품 최초로 트로피를 휩쓸면서 에미상의 역사를 새로 썼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