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든싱어>가 10주년을 맞이해, 그동안 쌓아온 10년 내공을 시즌7로 터뜨린다. 그래서일까. <히든싱어7> 1회 초대 손님부터 남달랐다. 바로 <히든싱어>의 초대 원조가수인 박정현이다.

19일 오후 JTBC 예능 프로그램 <히든싱어7>의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진행된 가운데, 이 자리에는 전현무, 송은이와 기획을 맡은 조승욱 PD가 참석했다. 

10년의 내공 쌓아온 <히든싱어>
 
 JTBC <히든싱어7> 제작발표회. PD 조승욱, 전현무, 송은이.

JTBC <히든싱어7> 제작발표회. 송은이, 전현무, PD 조승욱. ⓒ JTBC

 JTBC <히든싱어7> 제작발표회. PD 조승욱, 전현무, 송은이.

JTBC <히든싱어7> 제작발표회. PD 조승욱, 전현무. ⓒ JTBC


<히든싱어7>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가수와 그 가수의 목소리부터 창법까지 완벽하게 소화 가능한 '모창 능력자'가 대결을 펼치는 음악 예능 프로그램이다. <히든싱어>는 파일럿 프로그램으로 시작하여 10년을 이어져왔다. MC 전현무, 연출의 조승욱 PD는 시즌1부터 쭉 이 프로그램을 함께 해왔다. 

전현무는 "10년 전을 돌아보면 지금은 한층 여유가 생겼다. 시즌1땐 제정신이 아니었다. 너무 큰 프로그램 MC를 맡아 엄청난 부담이었다"라고 털어놓았다. 이어 "원조 가수가 워낙 대스타여서 내가 무슨 말을 하는지도 몰랐다"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조승욱 PD 역시 당시를 떠올리며 "(프리랜서를 선언하고 활동을 시작한) 초년 MC들은 위축되는 경우가 많았는데 그때 전현무는 쫄지 않았고 당차게 해냈다. 이문세를 도발하고 깐족거렸다. 제작진은 그런 것들이 너무나 좋았다. 그때부터 전현무의 '깐족 MC사'가 시작됐다"라고 말했다. 

대표 패널로 활약을 이어온 송은이는 "제가 난이도 조절을 해야 하기도 하고, 시청자들에게 혼란을 주는 역할을 해야 해서 부담감이 있었다"라고 지난 10년을 돌아봤다. 이어 송은이에게 <히든싱어>의 롱런 비결을 물었다. 그러자 송은이는 "잘 차려놓은 밥상"이라고 한 마디로 요약하며 "기본 시스템이 너무나 쫀쫀하다. 다시 생각해봐도 잘 된 기획이다"라고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이어 "수많은 음악 예능과 달리 긴장감이 있지 않나"라며 <히든싱어>의 대표 매력을 짚었다.

"매회가 특집이다"... 제작진의 자신감
 
 JTBC <히든싱어7> 제작발표회. PD 조승욱, 전현무, 송은이.

JTBC <히든싱어7> 제작발표회. 전현무. ⓒ JTBC


조승욱 PD는 10년의 내공에 기반한 자신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그는 "요즘, 양에 비해서 볼 만한 예능이 없는 것 같다"라며 "이 가운데 <히든싱어>가 2년 만에 돌아오게 됐다. 새로운 자극을 드릴 수 있도록 많이 준비했다"라고 말했다.

"<히든싱어>는 매회가 특집이다. 매회 새로운 것을 구상하려고 한다. 이번 시즌에는 리메이크를 하거나 후배 가수가 편곡을 해서 무대를 보여드릴 것이다." (조승욱 PD)

이어 전현무 역시도 자부심과 자신감을 드러내며 "<히든싱어>는 업그레이드 된 팬미팅 같다. 이보다 더 진화한 팬미팅이 또 있을까?"라고 말했다. 

<히든싱어7> 첫 무대에 대한 예고도 이어졌다. 조승욱 PD는 "10년 동안 박정현 편을 다시 해보고 싶었다. 10년 사이 박정현의 보컬 경지가 우주를 뚫고 나갈 정도가 됐다. 반 년 이상 모창 참가자들을 찾았다"라고 귀띔했다. 시즌1 첫 방송의 주인공이었던 박정현을 시즌7의 첫 무대 주인공으로 낙점한 이유다.

2012년 박정현 편을 시작으로 JTBC 대표 음악 예능으로 자리매김한 <히든싱어>는 10주년인 만큼 특히 이번 시즌에 더 공을 들이는 모양새다. 박정현을 필두로 하여 잔나비의 보컬 최정훈과 영탁 등 화려한 라인업을 준비하고 있는 것.

조승욱 PD는 "김민종, 엄정화 출연이 어렵게 성사됐다"라고 알리며 "시즌 초반부터 모시고 싶었던 분들인데 최근 가수 활동이 많지 않아서 고사하셨다"라고 귀띔했다. 그는 "1990년대 가요계 전성기로 돌아갈 수 있는 시간이 될 것"이라며 기대감을 높였다.
 
 JTBC <히든싱어7> 제작발표회. PD 조승욱, 전현무, 송은이.

JTBC <히든싱어7> 제작발표회. 송은이. ⓒ JTBC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음악이 주는 기쁨과 쓸쓸함. 그 모든 위안.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