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A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배우 강기영 인터뷰 이미지

ⓒ 나무엑터스

 
매회 시청률 기록을 경신하며 '우영우 신드롬'을 일으킨 ENA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아래 <우영우>)는 배우 강기영의 재발견이었다. 

천재적인 두뇌와 자폐 스펙트럼 장애를 동시에 지닌 신입 변호사 우영우(박은빈 분)의 든든한 사수 정명석 변호사 역을 맡은 그는 노련한 연기로 냉철하면서도 인간적인 멘토 캐릭터를 완성했다. 신생 채널 ENA에서 마지막회의 기적같은 시청률 17.5%(닐슨코리아 유료가구 플랫폼)을 기록한 <우영우>의 흥행 질주에는 그의 몫 역시 적지 않았다는 평가가 나온다.

17일 오후 서울 강남구 모처에서 만난 강기영은 "어제 짬뽕을 먹으러 식당에 갔을 때도 뒷자리에 앉은 손님들이 '집에 가서 <우영우> 봐야겠다'고 하시더라. 가족들에게도 사인 요청이 쇄도하고 있다"며 "정말 많은 분들이 봐주시는구나 하고 인기를 체감하고 있다"고 전했다. 인터뷰 당일에는 아직 방송 2회분이 남아있는 시점이었지만 강기영은 "시원섭섭하지도 않고 섭섭한 마음뿐"이라고 말했다.

우영우를 배려하며 그의 성장을 돕는 정명석 캐릭터를 드라마 팬들은 '서브 아빠'라고 부르기도 했다. 로맨스 드라마에서 여자 주인공과 사랑이 이루어지진 않지만 여자 주인공을 좋아하는 '서브 남자주인공' 캐릭터처럼, 진짜 아빠는 아니지만 아빠처럼 우영우를 살뜰하게 돌본다는 의미에서 붙여진 별명이었다.  

"적절한 시기에 잘 끝난 것 같아"
 
 ENA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배우 강기영 인터뷰 이미지

ⓒ 나무엑터스

 
강기영 역시 '서브아빠'라는 애칭에 대해 알고 있다며 "그런 애칭을 붙여주시는 건 처음인 것 같다. 따뜻한 의미라서 더 만족스럽다"는 소감을 전했다. 이어 그는 오히려 현장에서는 박은빈이 '서브 엄마'에 가까웠다고 털어놓기도 했다. 강기영은 "현장에서는 (박)은빈씨한테 훨씬 많이 배웠다. 애티튜드가 훌륭한 배우이고 저보다 어린 친구이지만 경력도 오래돼서 그런지 숲을 볼 줄 알더라. 내겐 박은빈이 '서브 엄마'였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특히 유능하지만 다정하고 세심한 정명석 캐릭터에 '섹시하다'고 열광하는 팬들의 반응도 적지 않았다. 이에 대해 강기영은 "섹시하다는 반응에 너무 놀랐다. 다행히 (그런 반응을 들었을 때) 촬영이 두 회차밖에 남지 않았었다. 촬영이 계속됐다면 내가 (반응을 의식해서) 오히려 이상하게 연기했을지도 모르겠다. 적절한 시기에 잘 끝난 것 같다"고 손사래를 쳤다. 그러면서도 그는 정명석을 연기하며 오히려 어색한 순간이 많았다고 고백했다.

"사실 섹시해보이려고 의도하지 않았다. '서브아빠'로 따뜻하게 대하는 모습이 어른처럼 보여서 좋아해주신 게 아닌가 싶다. (우영우를 향해) 그윽하게 미소를 짓는 연기, 멋진 남자의 연기같은 걸 저도 많이 안 해봐서 어색했다(웃음). 그 장면은 우영우가 귀엽기도 하고 기특하기도 해서 웃음 짓다가 '한 마디를 안 져'라고 애드리브를 했었던 기억이 난다."

그렇다면 강기영에게도 정명석처럼 멋진 멘토가 있었을까. 그는 "직장생활을 해본 적이 없어서 정명석같은 유니콘 상사를 만나본 적은 없다"면서도 연극배우 시절을 회상하며 배우 박훈을 멘토로 꼽았다. 

"직장생활을 해 본적은 없지만 공연했을 때 배우 박훈 형이 많이 도와줬다. 나는 연극을 할 때 즐기면서 했던 적이 별로 없었다. 늘 긴장했는데 그때 박훈 형이 다가와서 '너무 잘하고 있다, 걱정하지 마라'는 말을 해줬던 기억이 난다. 배우로서도 엄청 열심히 하고 잘하는 분이었고, 내게 좋은 배우란 무엇인가에 대해 크게 영감을 준 사람이다."

"그동안 믿음으로 버텼다"

2009년 연극 <나쁜 자석>으로 데뷔한 강기영은 그동안 tvN 드라마 <오 나의 귀신님> OCN <터널> tvN <김비서가 왜 그럴까> 영화 <엑시트> 등 다양한 작품에서 감초 역할로 활약하며 시청자들에게 눈도장을 찍었다. 이번 <우영우>를 통해 배우로서 최고로 주목받는 시기를 보내고 있는 그는 지난 십여 년간을 돌아보며 "단역부터 시작했지만 내겐 무모한 자신감이 있었다. 될 것 같다고 생각했다. 강기영이라는 장르를 좋아해주는 사람이 분명히 있을 것이라는 믿음으로 그동안 버텼다"고 말했다.

이어 많은 작품에서 주로 재미있고 유머러스한 캐릭터를 연기해왔던 그는 "<우영우>를 계기로 강기영이 이런 색깔의 인물도 맡을 수 있다는 걸 보여드린 것 같고, 뭔가 (배우로서) 문을 하나 열어젖힌 것 같아서 감사하고 기분이 좋다"고 전했다. 
 
 ENA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배우 강기영 인터뷰 이미지

ⓒ 나무엑터스

 
앞으로는 작품에 긴장을 풀어주고 재미를 더하는 기능적인 역할뿐만 아니라 이야기의 중심에 서는 인물도 연기해보고 싶다는 포부를 밝힌 강기영은 자신의 연기관에 대해 "표현을 덜어내려고 한다"라고 설명했다. 자신이 표현하는 것보다 보는 사람이 해석하는 게 더 중요하다는 걸 어느 순간 깨달았단다. 

"때로는 표현을 극적으로 하는 것보다는, 오히려 표현을 덜 했을 때 시청자들이 해석으로 채워주시기도 하더라. 물론 배우로서 아무것도 안 해선 안 되겠지, 모든 신을 그렇게 할 수도 없고. 그렇지만 너무 연기하려고 하지 말고 내가 실제로 일상에서 느끼는 것 정도로만 표현하려고 했을 때 그걸 관객, 시청자 분들이 해석을 덧붙여주시는 경우가 많았다. 그게 제 전략이라면 전략이라고 할 수 있지 않을까. 어느 순간 그걸 느꼈다. 

저만 그런건지 모르겠는데 슬픈 영화를 볼 때도 웃음이 나다가 슬퍼지더라. 감정의 양극단에 웃음과 슬픔이 있는 게 아니라, 웃음에서 슬픔으로 넘어가는 게 한 끗 차이인 것 같다. 그것만 넘어지면 슬퍼지는 거지. 그래서 연기할 때 반대로도 생각해보려고 한다. 너무 기쁠 때 오히려 울 수도 있고 너무 슬플 때는 실성해서 웃을 수도 있는 것 아닌가. 감정을 보이는 대로 해석하지 않으려고 한다. 그래야 예상 못 한 연기가 나오지 않나. 그런 식으로 하려고 한다. 잘 되고 있는지는 모르겠지만(웃음)."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