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이저리그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김하성

메이저리그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김하성 ⓒ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트위터

 
김하성(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이 장타력을 과시하며 미국 진출 후 한 경기 최다 타점을 쓸어 담았다.

김하성은 18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 론디포 파크에서 열린 2022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마이애미 말린스와의 원정 경기에서 2루타 두 방으로 4타점을 올리며 샌디에이고의 10-3 대승을 도왔다.

그동안 메이저리그에서 한 경기 최다 3타점까지 올려봤던 김하성은 이날 처음으로 4타점을 기록하며 '클러치 히터' 능력을 뽐냈다.

김하성 만만하게 봤던 마이애미... 싹쓸이 2루타로 응징 

이날 샌디에이고는 1회부터 제이크 크로넨워스의 만루 홈런이 터지면서 기선을 제압했고, 계속된 찬스에서 김하성이 마이애미 선발투수 파블로 로페스의 시속 150km 속구를 받아쳐 외야진을 뚫어내는 큼지막한 1타점 2루타를 터뜨렸다.

크로넨워스의 만루 홈런과 김하성의 적시타로 1회에만 5점을 올린 샌디에이고는 여유있게 경기를 풀어나갔다.

4회 두 번째 타석에서는 1루수 뜬공으로 물러났으나, 6회 선두 타자로 나선 김하성은 마이애미의 구원투수 리차드 블레이어를 상대로 우전 안타를 터뜨리며 멀티 히트(한 경기 2안타 이상)를 달성했다.

또한 8회 네 번째 타석에서는 볼넷을 얻어내며 출루했고, 후속 타자의 볼넷과 땅볼로 3루를 밟은 뒤 상대 투수의 폭투가 나오자 홈까지 파고들어 득점을 올렸다.

김하성의 활약은 여기서 끝나지 않았다. 9회 1사 2, 3루 위기에 올린 마이애미는 트렌트 그리셤을 고의 볼넷으로 거르고 김하성과의 승부를 택했다. 최근 타격이 좋은 김하성으로서는 기분이 상할 수도 있는 상황이었다.

4타점 쓸어 담은 김하성... 8번 타자로 아깝다 
 
 샌디에이고가 김하성의 한 경기 4타점 활약을 알리는 이미지

샌디에이고가 김하성의 한 경기 4타점 활약을 알리는 이미지 ⓒ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트위터

 
타석에 들어선 김하성은 일라이저 에르난데스의 슬라이더를 받아쳐 좌선상 안쪽에 절묘하게 떨어지는 2루타를 터뜨리며 3명의 주자를 모두 홈으로 불러들이면서 마이애미의 선택이 틀렸다는 것을 보여줬다.

김하성의 싹쓸이 2루타로 승부에 쐐기를 박은 샌디에이고는 마이애미를 대파하고 2연패의 사슬을 끊어냈다.

전날 내야 안타 2개를 기록했던 김하성은 이날에는 장타만 두 방을 터뜨리는 등 4타수 3안타 4타점으로 활약하며 시즌 타율을 0.255로 올렸다. 8번 타자 겸 유격수의 역할에 차고 넘치는 활약이었다.

지난해 주전 유격수로 활약했던 페르난도 타티스 주니어가 부상에 이어 금지약물 복용까지 악재가 겹쳐 올 시즌 복귀가 완전히 무산되면서 어깨가 더욱 무거워진 김하성은 공수 양면에서 존재감을 키워가고 있다.

메이저리그 진출 2년 만에 샌디에이고의 내야 사령관으로 거듭나고 있는 김하성이 과연 타티스 주니어의 빈 자리를 잊도록 만들지 주목된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