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일 방영된 SBS '골 때리는 그녀들'의 한 장면.

17일 방영된 SBS '골 때리는 그녀들'의 한 장면. ⓒ SBS

 
<골 때리는 그녀들>(골때녀) FC 탑걸이 FC 아나콘다를 천신만고 끝에 제압하고 슈퍼리그 진출에 한발짝 다가섰다. 17일 방영된 SBS <골 때리는 그녀들> 챌린지리그에서 탑걸은 전반전에 터진 유빈의 선제골을 끝까지 지키며 1대 0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탑걸은 2승째를 기록하면서 원더우먼과의 남은 1경기 결과에 따라 1위에게 부여되는 슈퍼리그 진출권 획득 가능성을 더욱 높였다.

​반면 아나콘다는 골키퍼 노윤주까지 경기 초반부터 최전방에 투입하는 변칙 작전을 동원하며 1승 달성을 위해 안간힘을 썼지만 상대 수비의 벽에 번번이 막히면서 동점골 획득에 실패, 아쉽게 2패째를 기록하며 사실상 슈퍼리그 진출의 꿈이 무산되고 말았다.  

​아나콘다로선 마지막 경기인 발라드림을 상대로 승리를 거두고 원더우먼이 탑걸에게 패한다면 아나콘다-발라드림-원더우먼 3개팀이 1승 2패 동률을 이루게 된다. 하지만 현재 2경기 골득실차 -4로 참가팀 중 가장 불리한 입장에 놓인 실점을 기록한 아나콘다임을 감안하면 대량 득점 승리가 없다면 챌린지리그 2위 달성은 쉽지 않은 상황이다. (챌린지리그 중간순위표 참조)

더 이상 밀릴 수 없는 아나콘다
 
 17일 방영된 SBS '골 때리는 그녀들'의 한 장면.

17일 방영된 SBS '골 때리는 그녀들'의 한 장면. ⓒ SBS

 
​<골때녀> 시작 이래 단 1승도 거두지 못한 유일한 팀이 바로 아나콘다였다. 번번이 타팀에게 덜미를 잡히는 '승점 자판기' 신세를 면하기 위해서라도 이날 경기는 그 어떤 시합보다 중요했다. 현영민 감독은 기존 윤태진 중심의 플레이에서 탈피, 지난 시즌에 비해 기량이 향상된 박은영을 최전방에 투입함과 동시에 킥이 좋은 골키퍼 노윤주를 수시로 상대 골문 앞에 포진시키는 파격적인 전술을 도입했다.

​뿐만 아니라 전원 공격, 전원 수비로 탑걸 선수들을 압박시키는 방식으로 경기 시작과 더불어 압박을 시도한다. 일단 이전과는 다른 아나콘다의 움직임에 탑걸은 전반전 초반 주도권을 빼앗기고 말았다. 신규 멤버 차해리를 비롯한 여러 선수들이 수시로 골문을 두드리는 등 탑걸 입장에선 살짝 당황하는 모습도 엿볼 수 있었다.

​그럴 때마다 탑걸의 중심에는 골키퍼 아유미가 있었다. 시즌을 거듭할 수록 경쟁력 있는 GK로 거듭난 아유미는 이날 아나콘다의 파상 공세를 멋지게 막아내는 빼어난 수비력을 과시했다. 강력한 중거리 슛팅은 손으로 걷어내고 정면으로 오는 공은 온몸으로 방어하는 등 실점 위기를 스스로 벗어난다.

전반 막판 터진 선제골... 끝까지 지켜낸 탑걸
 
 17일 방영된 SBS '골 때리는 그녀들'의 한 장면.

17일 방영된 SBS '골 때리는 그녀들'의 한 장면. ⓒ SBS

 
​팽팽했던 경기의 균형은 전반전 종료를 알리는 휘슬을 불기 직전에 무너졌다. 중앙선 부근에서 탑걸 수비수 유빈이 힘있게 때린 공은 아나콘다 차해리의 옆을 지나면서 골키퍼 노윤주의 가랑이 사이를 뚫고 그대로 골문 안으로 들어갔다. 명품 수비력을 자랑하던 노윤주로선 어이없는 실수를 범하고 만 것이다. 

​이 광경을 지켜본 이영표 액셔니스타팀 감독은 "노윤주가 뛰는 양이 너무 많으니까 집중력이 떨어진 거야"라고 지적한다. 전반전 시작부터 수시로 골문을 비우고 상대 진영 최전방까지 나갔다가 서둘러 복귀하는 내용이 반복되면서 평소 같은 리듬을 유지하지 못한 데다 다리가 풀리며 실점의 빌미를 내준 것이다.

​후반전 들어 아나콘다는 만회골을 넣기 위해 꾸준히 탑걸의 수비진을 두드리고 나섰다. 윤태진, 박은영, 차해리 등이 연이어 슛팅을 시도하지만 골대를 맞는다던지 옆 그물을 때리는 등 불운도 이어졌다. 탑걸 역시 필요할 때마다 역습으로 아나콘다의 간담을 서늘하게 만들면서 동점골을 내주지 않기 위한 필사의 노력을 펼쳤고 결국 1대 0, 전반전 득점을 끝까지 지키는 데 성공했다.

GK 아유미, 승리의 일등공신​
 
 17일 방영된 SBS '골 때리는 그녀들'의 한 장면.

17일 방영된 SBS '골 때리는 그녀들'의 한 장면. ⓒ SBS

 
이날 경기의 MVP를 뽑아 보지만 단언컨대 골키퍼 아유미였다. 시즌 2 리그전 초반만 하더라도 어설픈 몸놀림이었지만 경기를 거듭할수록 향상된 기량을 선보였고 시즌 종료 즈음에는 몇몇 시청자들 사이에 <골때녀> 유니버스의 없어선 안 될 골키퍼로 언급되기에 이른다. '성장'이라는 관점에서 볼때 가장 모범적인 사례로 손꼽아도 될 만큼 아유미는 이번 챌린지리그 들어선 물오른 기량을 과시, 20년 전 가수 활동 시절만 기억하던 팬들에게 놀라움을 안겨줬다.   

20분 내내 동료들을 격려하는 등 웬만한 프로축구 선수 못잖은 행동 또한 인상적이었다. 골키퍼 하면 흔히 날아오는 공만 막으면 된다고 생각할 수 있겠지만 후방 수비수들과의 교감 속에 이들의 기를 살려주는 역할도 담당하기 마련이다. 아유미는 이 2가지 역할을 모두 충실히 수행하면서 선수들의 사기를 끌어 올리는 데에도 힘을 쏟아부었다.

​전후반 쉴틈 없는 아나콘다의 파상공세에도 당황하지 않고 참착하게 공을 걷어내거나 잡아채는 등 아유미는 탑걸의 2차전에서 가장 인상적인 활약을 펼치기에 이른다. 다음주 방영되는 원더우먼과의 경기에서도 만약 승리한다면 탑걸은 3전 전승 1위의 자격으로 꿈에 그리던 슈퍼리그 진출에 성공하게 된다. 탑걸은 과연 마지막 고비마저 넘어설 수 있을까? 흥미진진한 챌린지리그의 후반전을 탑걸, 그리고 아유미가 멋지게 장식하고 있다. 
 골때리는 그녀들 챌린지리그 중간 순위표 (17일 현재)

골때리는 그녀들 챌린지리그 중간 순위표 (17일 현재) ⓒ 김상화

덧붙이는 글 필자의 블로그 https://in.naver.com/jazzkid 에도 수록되는 글 입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https://blog.naver.com/jazzkid , jazzkid@naver.c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