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글에는 영화의 스포일러가 있습니다. 

천 명의 이탈리안 뮤지션들이 한자리에 모였다. 이들의 목표는 푸 파이터스의 'Learn To Fly'를 함께 연주하고 그들을 초대하는 것이다. '천 명의 락커, 하나의 밴드'는 하나의 사운드를 위해 천 명이 합을 맞추는 과정을 담으면서도 연령, 직업 등이 전부 다른 개별 멤버들의 스토리도 놓치지 않고 조명한다. 누군가의 꿈이 현실이 되는 과정은 언제 봐도 즐거운 일. 음악을 사랑하고 연주 자체를 즐기는 이들의 거대한 에너지가 영화 곳곳을 빈틈없이 메운다.

흔히 록 음악은 반항의 도구이자 저항 정신의 상징으로 여겨진다. 퀸과 같은 유명 밴드들도 말년에는 항상 스타덤과 반골 정신 사이에서 갈등하고 고뇌했듯이. 지금도 Linkin Park, Maroon 5처럼 시대를 풍미한 밴드들은 언제나 록의 반항 정신을 잃고 평범한 팝 음악으로 선회하는 것이 아니냐고 우려와 비판 사이를 헤어 나오지 못한다. 

그래서일까? 록 음악은 연주자 혹은 밴드 하나하나의 개성이 유독 온전히 빛나야 하는 장르처럼도 보인다. 관현악단처럼 대규모 연주자가 함께하는 록 음악은 쉽게 연상되지 않는다. 일사불란함과 분업화는 록 음악에 기대하는 선율도 아니며 록 음악의 정체성에서 벗어나는 듯한 위화감마저 안긴다. 하지만 여기, 17회 제천국제영화제의 국제경쟁부문 대상작이자 올해 제18회 제천국제영화제에서 다시 한번 상영된 '천 명의 락커, 하나의 밴드'는 그러한 고정관념을 떨쳐내라고 이야기한다.  
 
 다큐멘터리 <천 명의 락커, 하나의 밴드> 스틸 이미지.

다큐멘터리 <천 명의 락커, 하나의 밴드> 스틸 이미지. ⓒ 아니타리바로일

 
천 개의 다양성이 만들어낸 하나의 하모니

평범한 지질학자였던 파비오는 어느 날 놀라운, 혹은 미친 아이디어를 떠올린다. 천 명의 사람이 모여서 밴드 음악을 연주하면 어떨까? 자신이 사랑하는 밴드인 푸 파이터스의 'Learn to Fly'를 천 명이 함께 연주하고 노래한다면 푸 파이터스를 이탈리아로 불러올 수 있지 않을까? 그의 아이디어는 바로 실행에 옮겨진다. 최소한의 실력만 되면 통과되는 온라인 오디션을 통해 사람들을 모집한 후 체세나의 한 평원에 그들을 모은다. 

하지만 그들의 합주는 쉽지 않다. 3~5인조 밴드만 하더라도 합주를 위해 숱한 피와 땀을 쏟아내는데 천 명의 합주이니 더할 수밖에 없다. 그러나 엉망진창이었던 연주도 한때, 드럼을 시작으로 기타와 베이스, 보컬까지 마침내 합이 맞기 시작하면서 천 명으로 이루어진 밴드는 가슴과 배가 둥둥 울리는 노래를 완성한다.

그리고 이들의 하모니는 그들이 생각한 것 이상의 나비효과를 끌어 냈다. 유튜브에서의 뜨거운 반응을 시작으로 파비오의 아이돌이었던 푸 파이터스의 리더인 데이브 그롤과의 만남, 푸 파이터스의 체세나 콘서트에 이르기까지. 그들의 합주는 그 누구도 예상할 수 없었던 사건을 만들었다.  

천 명의 개인들이 외친 록 음악의 정체성

그러나 천 명의 락커들이 만들어낸 합주, 그리고 하모니의 힘은 단지 그 연주의 규모에서 비롯되지 않는다. 아이러니하게도 천 명의 합주는 그 개개인들로부터 진심을 얻기 때문이다. 천 명의 리허설을 보여주기 전에 카메라는 체세나까지 모여든 사람들의 이야기를 하나하나 짚는다. 음악을 하고 싶었지만, 생업을 유지할 수는 없을 것 같았다는 선장부터, 엔지니어, 프로그래머, 실업자, 초등학생에 이르기까지 서로 다른 삶을 살아가던 이들이 체세나의 평원에 집결한다. 

그리고 그들은 자기 삶에서 음악이 갖는 의미에 대해서 털어놓는다. 음악이란 무엇인가? 그들에게 음악은 현실의 매서움을 보여주면서도 현실을 극복할 힘을 주는 존재다. 프로 뮤지션이 아닌 그들에게 음악은 돈이 될 수 없다. 하지만 그들은 음악을 포기하지 않는다. 기타와 드럼 스틱을 놓지 않는다. 설령 어릴 적 꿈을 이루지는 못했더라도, 그 꿈을 지니고 있었다는 사실을 상기시키고, 자칫 매서울 수 있는 현실의 풍파까지도 견뎌낼 수 있는 뿌리가 되어주기 때문이다. 

그래서 천 명의 락커가 만든 하모니는 단지 웅장한 선율이 아니다. 그들은 합주하면서 하나의 밴드를 이룬다. 음악적인 측면을 넘어서서. 같은 꿈을 꾸었지만 포기했던 아픔을 공유하는 이들이기에 단 한 곡에 불과한 합주만으로도 순식간에 원 팀, 원 밴드를 이루며 서로를 보듬을 수 있다. 

환상이 아닌 현실의 힘이 되는 음악

이들의 합주에 담긴 의미는 영화의 시작과 끝에서 더욱 명징하게 대비된다. 자신들의 아이돌을 콘서트장으로 불러오기 위해 외딴 평원에서 즐겁게 연주했던 이들. 그들은 실제로 푸 파이터스가 이탈리아에서 콘서트를 열고, 자신들을 초대하고, 그 자리에서 'Learn To Fly'를 함께 노래하는 것만으로도 행복해한다. 

그러나 영화가 끝날 때 그들은 이제 푸 파이터스의 자리를 대신한다. 본인들이 콘서트의 한가운데에 선다. 그들이 푸 파이터스의 연주에 열광했듯이, 자신들에게 열광하는 관객들 사이에서 천 명으로 이루어진 밴드는 다시 합주한다. 각자의 이유로 음악을 할 수 없거나 멀리 해야 했던 락커들은 이제 음악과 한 몸이 되고, 함께 연주하는 천 명과 하나 되며, 콘서트장의 관객들은 물론 유튜브와 영화를 통해 자신들을 마주한 이들과도 함께 하나의 밴드를, 아름다운 하모니를 들려주는 합주를 완성한다. 

영화의 첫 노래인 푸 파이터스의 'Learn To Fly'와 마지막 노래인 라몬즈의 'Blitzkrieg Bop' 가사를 살펴보면 천 명의 락커가 어떻게 음악을 통해 현실을 바꾸고 있는지가 더욱 잘 보인다. 음악으로 먹고살 수 없는 상황에서 막연하게나마 "현실로부터 자신을 구할 새로운 삶을 꿈꾸며 높이 날기를 꿈꾸던(Now, I'm lookin' to the sky to save me. Lookin' for a sign of life... Make my way back home when I learn to fly high)" 이들. 그러나 이제 그들은 "헤이 호, 이제 가자(Hey ho, let's go)"라는 구호를 외치며 "차가운 현실을 뚫고 진격해 나갈 수 있다는(They're going through a tight wind... The Blitzkrieg Bop) 자신감과 열정으로 가득하다. 

과연 음악과 영화를 쫓아 제천에 모인 우리들의 모습은 어느 쪽에 더 가까울까? 그야 물론 자기 자신만이 알 것이다. 단지 한 가지 확실한 것이라면, 79분의 러닝타임이 지난 후라면 누구든 잠시나마 현실에 맞설 뜨거운 의지를 지닌 1001번째 락커가 될 것이라는 사실이다.
덧붙이는 글 개인 블로그(https://blog.naver.com/potter1113)와 브런치(https://brunch.co.kr/@potter1113), 제천국제음악영화제 데일리 매거진에 게재한 글입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원체 무용한 것을 좋아하는 학생. 청년 독립 언론 '고함20'에서 활동했고, 주로 영화와 드라마 리뷰 및 해석을 씁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