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릭 텐 하흐 체재의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가 올시즌 개막전에서 패배의 쓴잔을 마셨다.

맨유가 7일 밤 영국 맨체스터의 올드 트래포드에서 열린 2022~2023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1라운드 브라이튼 호브 알비온과의 경기에서 1-2로 패했다.

전반전에만 2골 허용, 끝내 승부 뒤집지 못해
 브라이튼과의 개막전에서 패배한 맨유.

브라이튼과의 개막전에서 패배한 맨유. ⓒ 맨유 공식 트위터 캡쳐

 
전반전은 브라이튼의 흐름이었다. 점유율은 60대 40으로 맨유가 우세했지만 슈팅 수 5대 12로 2배이상 차이가 났으며 유효슈팅에서도 2대 3으로 브라이튼이 앞섰다.

브라이튼은 대니 웰백을 중심으로 아담 랄라나와 파비안 그로스가 구축한 공격진이 속도감 있는 공격과 배후공간 침투로 맨유를 압박해 나갔다. 맨유는 수비진의 불안감 속에 잦은 패스미스로 공격의 맥이 끊기는 모습이었다.

결국 전반 30분 브라이튼의 선제골이 나왔다. 트로사드의 패스를 받은 대니 웰백이 페널티 박스 왼쪽에서 낮게 크로스를 올렸고 이것을 쇠도하던 파비안 그로스가 슈팅을 시도해 득점에 성공했다.

기세를 탄 브라이튼은 전반 39분 추가골까지 기록했다. 왼쪽 측면에서 맨유의 공격을 차단한 뒤 이어진 역습기회에서 솔리 마치늬 슈팅을 맨유 다비드 데 헤아 골키퍼가 막아냈다. 그러나 리바운드 기회에서 그로스가 침착하게 슈팅을 시도해 득점에 성공하면서 전반전을 2-0으로 마쳤다.

전반전 2골을 내주자 텐 하흐 감독은 후반 7분 프레드를 빼고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를 기용해 공격적인 경기운영을 펼쳤다. 하지만 후반 14분 마커스 래시포드의 슈팅이 브라이튼 로베르트 산체스 골키퍼에게 막힌 데 이어 20분 브루노 페르난데스의 크로스를 받은 래시포드의 슈팅은 골대를 넘어갔다. 이어 후반 23분 크리스티안 에릭센의 슈팅 역시 산체스 골키퍼에게 막히는 등 좀처럼 득점이 터지지 않았다.

기다리던 득점은 후반 24분 나왔다. 코너킥 상황에서 볼이 뒤로 흘렀고 이것을 브라이튼 맥알리스터가 걷어낸다는 것이 자책골로 연결되면서 맨유의 만회골이 나왔다.

1골차로 따라잡은 맨유는 후반 33분 도니 반 더 비크까지 투입해 동점에 대한 의지를 불태웠다. 그러나 후반 27분 디오구 달롯의 슈팅이 골키퍼 선방에 막힌 데 이어 공격에 많은 숫자를 투입했음에도 브라이튼의 수비를 뚫지 못했고 결국 전반전 허용한 2골 차를 극복하는데 실패했다.

텐 하흐 체재의 첫 공식경기, 두 팀의 차이 보여줘

지난시즌 맨유는 라파엘 바란, 제이든 산초,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를 영입하며 기대를 갖게 만들었다. 하지만 올레 군나르 솔샤르 감독의 경질과 랄프 랑닉 체재에서 혼선을 거듭하며 6위로 시즌을 마쳤다.

이 위기를 타파하고자 맨유는 네덜란드 에레디비지에 아약스 감독으로서 뚜렷한 성과를 낸 에릭 텐 하흐 감독을 선임하면서 리빌딩과 함께 재도약을 꿈꿨다. 텐 하흐 체재의 맨유는 프리시즌에서 리버풀에 4대 0 승리를 기록한 것을 비롯해 추구하는 축구 스타일을 확실하게 보여줬다는 점에서 기대를 갖게 만들었다.

하지만 올시즌 첫 공식경기인 브라이튼과의 리그 개막전에서 맨유는 실망감을 안겨줬다. 선수들이 완벽하게 손발이 맞지 않는 탓에 잦은 패스미스로 공격의 맥이 끊겼으며 수비진에서는 브라이튼의 강한 압박과 속도감있는 역습에 쉽게 균열이 가해지는 모습이었다.

여기에 후반전에는 12개의 슈팅을 기록하고도 1골에 그치는 등 결정력 부재도 아쉬움을 남겼다. 그 1골마저 상대 자책골로 얻어낸 득점이었는데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를 교체투입 할 정도로 득점에 대한 전의를 불태웠으나 확실한 결실은 없었다.

물론 두 팀의 차이를 부인할 수 없었다. 맨유는 텐 하흐 감독 부임 후 프리시즌부터 근 한 달간 손발을 맞춘 탓에 팀이 완벽하게 만들어지지 않은 반면 브라이튼은 그레이엄 포터 감독의 지휘 하에 팀이 완벽하게 만들어졌다. 브라이튼은 지난 시즌 9위에 오르는 등 2017~2018시즌 승격 이후 가장 최고성적을 기록했다. 여기에 포터 감독 역시 프리미어리그 무대에서 전술적 역량이 뛰어난 감독으로 평가받는 감독 가운데 한 명이었다.

이날 패배로 맨유는 지난 2014~2015시즌 스완지 시티와의 EPL 개막전 1대 2 패배(기성용이 선제골을 넣은 경기) 이후 7시즌 연속 이어져오던 개막전 승리 행진에 마침표를 찍게 됐다. 아울러 올드 트래포드에서 브라이튼을 상대로 이어져 온 12승 2무의 무패행진이 15경기 만에 끝나게 됐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깔끔한 기사를 제공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