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의 윙어 바로우가 울산전에서 동점골을 터뜨린 후 기뻐하고 있다.

전북의 윙어 바로우가 울산전에서 동점골을 터뜨린 후 기뻐하고 있다. ⓒ 한국프로축구연맹


k리그 정상급 윙어 엄원상과 바로우가 뛰어난 활약을 선보인 끝에 전북현대와 울산현대의 '현대가 더비'는 무승부로 막을 내렸다. 

전북과 울산은 7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전북과의 '하나원큐 K리그1 2022 27라운드'에서 1-1로 비겼다.

이로써 울산은 승점 52로 1위, 전북은 46점으로 2위를 나란히 유지했다. 

치열한 접전 끝에 1골씩 주고 받은 전북과 울산 

홈팀 전북은 4-4-2 포메이션으로 나섰다. 송범근이 골문을 지키고, 포백은 김진수-박진섭,-윤영선-김문환이 구축했다. 미드필드는 바로우-류재문-맹성웅-송민규, 투톱은 강상윤-구스타보가 맡았다. 

원정팀 울산은 4-2-3-1 전형으로 맞섰다. 조현우가 골키퍼 장갑을 끼고, 설영우-김영권-김기희-김태환이 포백을 형성했다. 3선은 박용우-이규성, 2선은 최기윤-바코-엄원상, 최전방에 레오나르도가 자리했다.

전반전은 5:5의 팽팽한 접전이었다. 슈팅수는 각각 5개씩, 점유율도 50%에 근접했다. 전반 45분 동안 두 팀의 차이가 갈린 것은 엄원상과 조현우의 존재였다. 울산은 전반 8분 만에 선제골을 터뜨렸다. 엄원상이 오른쪽 측면 단독 돌파를 통해 전북 진영으로 접근했다. 이후 윤영선을 제친 뒤 감각적인 오른발 칩슛으로 골망을 갈랐다. 

울산의 홍명보 감독은 전반 16분 22세 자원인 최기윤을 빼고 아마노를 투입해 2선을 더욱 강화했다. 전북의 김상식 감독 역시 3분 뒤 강상윤 대신 김보경을 넣으며, 2선 공격의 무게감을 뒀다. 

전반 중반 이후에는 한 골 뒤진 전북의 공세가 매섭게 몰아쳤다. 전반 35분 구스타보가 얻은 프리킥을 김진수가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수비를 맞고 빗나갔다. 전반 37분에는 결정적인 기회를 맞았다. 바로우가 쇄도하는 김보경에게 로빙 패스를 찔렀고, 설영우가 김보경을 밀어 넘어뜨렸다. 하지만 구스타보의 페널티킥은 조현우 골키퍼에게 가로막혔다. 울산도 추가골 기회를 아쉽게 무산시켰다. 전반 45분 설영우의 오른발 슈팅이 골포스트를 팅겨나왔다.

후반에는 전북이 좀 더 우세한 경기력을 선보였다. 후반 2분 맹성웅의 중거리 슈팅이 골키퍼 정면으로 향했다. 전북은 후반 13분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후방에서 길게 날라온 크로스를 받은 바로우가 한 번의 절묘한 터치로 김태환을 제치고 중앙으로 들어간 뒤 오른발 슛을 시도했는데, 김기희 발에 맞고 굴절되며 골문으로 들어갔다. 

1-1이 되면서 두 팀은 더욱 달아올랐다. 울산은 후반 17분 모처럼 세트 피스에서 원두재의 헤더 패스에 이은 레오나르도의 슈팅으로 기회를 잡았지만 아쉽게 골문 위로 높게 떠올랐다. 두 팀은 장군멍군이었다. 후반 22분 김진수의 크로스에 이은 구스타보의 헤더가 조현우 골키퍼 품에 안겼고, 2분 뒤에는 엄원상의 슈팅이 송범근 골키퍼를 뚫지 못했다. 

울산은 후반 28분 이규성 대신 이청용으로 교체하고도 이렇다 할 효과를 거두는데 실패했다. 전북도 후반 37분 바로우의 회심의 슈팅과 43분 이승기의 슛이 골대를 벗어나는 등 역전으로 이어지는데 세밀함이 부족했다. 후반 추가 시간 두 팀의 경기가 과열돼 선수들이 충돌하는 일이 벌어졌지만 결국 양 팀은 승점 1을 나눠 가졌다.

 
 울산의 엄원상이 전북전에서 선제골을 넣은 후 기뻐하고 있다.

울산의 엄원상이 전북전에서 선제골을 넣은 후 기뻐하고 있다. ⓒ 한국프로축구연맹

 
바로우, 세상 떠난 어머니에게 바친 선물

언제나 그랬든 전북과 울산의 선두 경쟁은 올 시즌에도 유효하다. 지난 3시즌 동안 두 팀은 언제나 1위 자리를 놓고 다퉜다. 승자는 항상 전북이었다. 2017년부터 지난해까지 5년 연속 K리그1 정상에 올랐다. 전북의 1강 체제를 위협할 팀으로 울산이 급부상했다. 하지만 3년 연속 시즌 도중 1위를 내달리다 뒷심 부족으로 인해 2인자에 머물렀다.

올 시즌이야말로 울산에게 우승 적기라는 말이 어울릴만큼 초반 행보는 전북보다 울산으로 완전히 기울었다. 화공(화끈한 공격)이라는 팀 컬러에 걸맞지 않은 경기력뿐만 아니라 결과마저 이끌어내지 못한 전북은 시즌 초반 강등권으로 떨어지는 위기를 맞았다.

그러나 6월 A매치 휴식기부터 울산이 주춤하는 사이 전북이 무섭게 승점을 적립하며 단숨에 격차를 줄였다. 이번 현대가 더비를 앞두고 두 팀의 승점차는 6점. 만약 전북이 승리하면 사실상 1경기 차이로 다가서는 상황이었다. 반대로 울산이 승리시 9점까지 벌릴 수 있어 우승으로 가는 지름길이 열릴 수 있었다. 

전북과 울산의 현대가 더비는 최근 k리그1에서 가장 주목받는 라이벌전이다. 두 팀은 예상대로 최고의 명승부를 연출했다. 슈팅수는 11-9로 전북이 근소하게 앞섰을 뿐 울산 역시 수준 높은 플레이로 한 여름밤의 무더위를 날려버리게 충분했다. 전북과 울산은 치열한 접전 끝에 승부를 가리지 못하며 올 시즌 정규리그 맞대결 전적에서는 나란히 1승 1무 1패를 기록하게 됐다. 

이날 최고의 볼거리라면 두 팀의 윙어 엄원상과 바로우를 꼽을 수 있다. 엄원상은 올 시즌 중요한 경기마다 팀 승리를 이끄는 결승골을 연거푸 작렬하며 울산의 에이스로 떠오른 바 있다. 이번 전북전에서도 환상적인 원맨쇼로 전북의 수비를 무너뜨리는 선제골을 기록했다. 

반면 전북은 외국인선수 바로우가 버티고 있었다. 과거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스완지 시티에서 기성용과 함께 뛰었을만큼 걸출한 윙어인 바로우는 팀이 지고 있던 후반 초반 울산의 오른쪽 풀백 김태환을 완벽하게 제압하는 볼터치와 드리블로 귀중한 동점골을 터뜨렸다. 

지난 시즌 리그 3골 2도움에 그치며 제 몫을 못한 아쉬움을 털어내기에 충분한 활약이었다. 이날 1골을 추가한 바로우는 벌써 5골 4도움으로 k리그 진출 이후 최다 공격 포인트이자 두 자릿수까지 1개를 남겨두게 됐다. 

특히 바로우는 울산전을 하루 앞두고 모친의 세상을 떠난 비보를 접했다. 그럼에도 현대가 더비에 출전했다. 동점골을 터뜨린 후 손가락으로 하늘을 가리키며 어머니를 떠올렸다. 90분 동안 끝까지 최선을 다한 바로우의 플레이가 기억될 수 밖에 없는 경기였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신뢰도 있고 유익한 기사로 찾아뵙겠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