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팬텀싱어3>를 통해 결성된 크로스오버 그룹 라포엠의 멤버 유채훈이 솔로앨범을 내고 새로운 음악을 들려준다. 첫 미니앨범 <포디움(Podium)>을 통해 성악과는 또 다른 매력의 음악을 선보이게 된 것. 

<포디움(Podium)> 발매 하루 전인 지난 5일 오후 서울 홍대 인근의 한 카페에서 유채훈의 라운드 인터뷰가 열렸다. 

"가수가 꿈이었다"
 
 라포엠 유채훈

라포엠 유채훈 ⓒ 모스뮤직


라포엠 유채훈이 솔로 가수로 새로운 도전에 나선 건 그의 오랜 꿈 때문이다. "원래 (대중음악)가수가 되고 싶어서 음악을 시작한 거였다"라고 밝힌 그는 "<팬텀싱어3> 출연 이후 크로스오버 팀으로 활동하며 클래식 계통의 음악을 해왔지만 꿈을 더 늦기 전에 이뤄보고 싶다는 의지가 있어서 가요로 채운 솔로 앨범을 내게 된 것"이라고 밝혔다.

이렇듯 성악이 아닌 대중에게 익숙한 대중가요로 돌아온 유채훈은 '팝 싱어'로서의 숨겨둔 재능을 가감 없이 꺼내놓았다. 클래식이란 울타리에서 잠시 벗어난 만큼 무게감 있고 힘 있는 발성보다는 감성적인 면에 중점을 둔 가창을 선보이게 된 것. 

"라포엠 음악은 웅장하고 사운드가 강한 게 많았는데 이번 제 솔로앨범은 좀 더 서정적이고 듣기에 편안한 음악으로 구성돼 있다. 라포엠 멤버로서 유채훈이 보여줬던 소리나 발성, 창법들과 전혀 다른 새로운 톤을 들어볼 수 있으실 거다."

지휘자가 올라가는 단상이라는 뜻의 앨범명 '포디움'은 어떤 의미일까. 이 질문에 유채훈은 "지휘대에 올라서면 많은 관객과 오케스트라 연주자들이 지휘자에 집중한다. 대중음악에 나서는 내게 집중해달라는 의미를 담았다"라고 답했다.

라포엠의 음악을 함께해 온 에코브릿지가 프로듀싱한 <포디움>에는 총 5곡이 담겼는데, 그 중 타이틀곡은 '별의 기억'이다. 수록곡 중 가장 드라마틱한 전개를 보여주는 발라드 곡이다. 그는 "원래는 앨범에 발라드와 함께 조금 강한 음악까지 다양하게 넣으려고 했다가 첫 앨범이니 욕심내기 보다는 내가 느끼는 감성에 더 집중했다"라며 "화려한 음악을 주로 해왔기 때문에 이번엔 소박하고 서정적인 모습을 보여주려 의도했다"라고 말했다.

앨범에는 타이틀곡 외에도 '산책', '꽃', '숨', 그리고 유채훈이 직접 쓴 시에 멜로디를 붙인 곡 '이대로 여름'이 담겼다. 그는 평소에 자신의 개인 블로그에 글을 자주 쓴다고 밝히기도 했다. 

"편안하게 들을 수 있는 음악 선보일 것"
 
 라포엠 유채훈

라포엠 유채훈 ⓒ 모스뮤직


편하게 들을 수 있는 음악을, 특히 발라드를 해보고 싶었다는 유채훈. 그에게 창법에도 변화를 줬는지 물었다. 이 질문에 그는 "<팬텀싱어>에서 보여드린 (성악톤의) 보컬 스타일을 많이 빼고, 대중음악 소리를 많이 냈다"라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크로스오버적인 창법이 나오는 경우도 있는데, 대중음악이라고 보셔도 된다"라고 답변했다.

"보컬 톤 잡을 때 '이게 맞는 건가?' 하고 헷갈리는 것들이 많았는데, 그게 좀 힘들었던 것 같다. 목이 너무 아파서 녹음실에서 뛰쳐나가곤 했다." 

성악 발성을 자제하고 이번에는 가사와 멜로디 등을 조금 더 섬세하게 표현하려 했다는 설명이 이어졌다. 그는 "옆에서 말하듯이 노래를 부른다는 게 크로스오버 음악과의 가장 큰 차이였다"라고 말했다. 

그렇다고 성악, 크로스오버 장르를 아예 그만두는 건 아니다. 이번 솔로앨범에서는 발라드 위주의 대중음악을 들려주지만 또 라포엠으로서 활동할 땐 테너로서 더욱 업그레이드된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는 각오도 밝혔다. 다만, 이번 앨범의 목표는 대중음악 가수로서의 유채훈을 보여주는 것이란 것. "대중음악으로도 인정받고 싶다"라고 말하는 그는 다양한 모습을 보여주고 싶은 바람 또한 전했다.

끝으로 그에게 솔로 가수로서, 대중음악 가수로서 얻고 싶은 평가가 있는지 물었다. 이에 유채훈은 "톤이 좋다는 말을 듣고 싶다"라고 답하며 "보컬 톤에 대한 갈증이 많았다. 노래 잘한다는 말보다 더 듣기 좋을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라포엠 유채훈

라포엠 유채훈 ⓒ 모스뮤직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음악이 주는 기쁨과 쓸쓸함. 그 모든 위안.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