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지 해리슨의 '마이 스위트 로드' 저작권 침해 소송은 대중음악계에 '무의식적 표절'의 개념이 등장한 순간이었다.

조지 해리슨의 '마이 스위트 로드' 저작권 침해 소송은 대중음악계에 '무의식적 표절'의 개념이 등장한 순간이었다. ⓒ 유니버설 뮤직 코리아

 
1971년 2월 10일, 세 번째 정규 앨범 <올 띵스 머스트 패스(All Things Must Pass)>로 빌보드 앨범 차트 1위를 거머쥐며 비틀스 해체 후 솔로 아티스트로 입지를 굳히던 조지 해리슨에게 청천벽력 같은 소식이 전해졌다.

브라이트 튠스 뮤직 코퍼레이션(Bright Tunes Music Corporation)이 앨범의 빌보드 HOT 100 4주 연속 1위 곡 '마이 스위트 로드(My sweet lord)'에 대해 저작권 침해 소송을 제기한 것이다. 원고 측은 조지 해리슨이 로니 맥이 작곡하고 걸그룹 더 시폰스(The Chiffons)가 불러 1963년 빌보드 HOT 100 차트 4주 연속 1위를 차지한 '히스 소 파인(He's so fine)'을 표절했다고 주장했다.

조지 해리슨은 노래를 듣자마자 도입부 멜로디 유사성을 인정할 수밖에 없었다. 그렇다고 표절을 인정하지는 않았다. 재판장에 기타를 들고 입장한 조지 해리슨은 '마이 스위트 로드' 작곡 당시 '히스 소 파인'을 모르고 있었으며, 저명한 찬송가 '오 해피 데이(Oh happy day)'를 목표로 삼고 만든 노래라는 주장으로 결백을 호소했다.

결과는 조지 해리슨의 패배였다. 뉴욕 남부 지방 판사 리처드 오웬은 조지 해리슨이 고의로 '히스 소 파인'을 베낀 것은 아니지만, 법률상으로 저작권을 침해했다는 판결을 했다. 조지 해리슨은 58만 7천 달러 이상의 저작권료를 지급해야 했다. '무의식적 표절'의 개념이 등장한 순간이었다.

유희열 표절 논란
 
 유희열 표절 시비가 가요계를 강타했다.  '유희열의 생활음악' 피아노 소품 프로젝트 중 두 번째 곡 '아주 사적인 밤'이 사카모토 류이치의 'Aqua'를 베꼈다는 주장이 인터넷을 통해 확산하며 논란이 시작됐다.

유희열 표절 시비가 가요계를 강타했다. '유희열의 생활음악' 피아노 소품 프로젝트 중 두 번째 곡 '아주 사적인 밤'이 사카모토 류이치의 'Aqua'를 베꼈다는 주장이 인터넷을 통해 확산하며 논란이 시작됐다. ⓒ 생활음악 홈페이지

 
"긴 시간 가장 영향받고 존경하는 뮤지션이기에 무의식중에 저의 기억 속에 남아 있던 유사한 진행 방식으로 곡을 쓰게 되었고 발표 당시 저의 순수 창작물로 생각했지만 두 곡의 유사성은 인정할 수밖에 없었습니다."

유희열 표절 논란이 가요계를 뒤흔들고 있다. '유희열의 생활음악' 피아노 소품 프로젝트 중 두 번째 곡 '아주 사적인 밤'이 사카모토 류이치의 '아쿠아(Aqua)'를 베꼈다는 주장이 인터넷을 통해 확산하며 논란이 시작됐다.

지난 6월 14일 유희열은 안테나뮤직 의견문을 통해 '아주 사적인 밤' 관련 입장을 표했다. '무의식중에 저의 기억 속에 남아 있던 유사한 진행 방식'으로 작곡이 진행되었음을 인정하며 <생활음악> LP 발매 연기와 사카모토 류이치와의 저작권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내용이었다.

이어 6월 20일 사카모토 류이치의 의견문이 발표됐다. 사카모토 류이치는 '두 곡의 유사성은 있지만 제 작품 '아쿠아'를 보호하기 위한 어떠한 법적 조치가 필요한 수준이라고 볼 수는 없습니다'라며 법적 절차와 저작권 문제를 생략하고 바다 건너 음악 후배에게 넓은 아량을 베풀었다.

하지만 논란은 끝나지 않았다. 과거 유희열이 발표한 다수의 노래에 대해서도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유희열은 <생활음악> LP와 음원 발매를 취소했지만, 그 외 의혹에 대해서는 묵묵부답이며, '유희열의 스케치북' 및 방송 출연을 강행하고 있다.

일각에서는 원작자가 표절이 아니라고 선언했으니 사태가 일단락된 것 아니냐는 주장이 나온다. 위대한 거장 사카모토 류이치의 관용은 분명 빛났다. 그러나 사카모토 역시 의견문에서 '아주 사적인 밤'과 '아쿠아'의 '유사성'을 지적하고 있다. 그리고 이미 표절 시비가 불거졌다는 점에서 지난 30년간 한국 대중 음악을 대표하는 작곡가로 활동해온 위상에 심각한 타격을 입은 것이다.

사카모토 류이치의 용서가 유희열의 책임과 합의의 필요를 덜어주었을지언정 그 혐의까지 무마해주는 것은 아니다. 조지 해리슨이 값비싼 비용을 지불하며 전 세계에 남긴 교훈, '무의식적 표절'이다.
 
 6월 14일 유희열은 안테나뮤직 의견문을 통해 '아주 사적인 밤' 관련 입장을 표했다. '무의식중에 저의 기억 속에 남아 있던 유사한 진행 방식'으로 작곡이 진행되었음을 인정하며 < 생활음악 > LP 발매 연기와 사카모토 류이치와의 저작권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내용이었다.

6월 14일 유희열은 안테나뮤직 의견문을 통해 '아주 사적인 밤' 관련 입장을 표했다. '무의식중에 저의 기억 속에 남아 있던 유사한 진행 방식'으로 작곡이 진행되었음을 인정하며 < 생활음악 > LP 발매 연기와 사카모토 류이치와의 저작권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내용이었다. ⓒ 안테나뮤직 인스타그램

 

대중이 유희열에 실망한 이유는 그의 대응 방식에 있다. '아주 사적인 밤'의 표절 의혹을 제기한 시인 도희서에 의하면, 그는 지난해 12월부터 안테나뮤직에 연락을 취했으나 회사는 묵묵부답이었다고 한다. 오히려 먼저 답변을 보내온 곳은 올해 1월 5일 '두 곡의 파트가 유사함에 동의하지만 법적인 대응을 하지 않을 것이'라 밝힌 사카모토 류이치 측이었다. 이후 5개월 반 동안 침묵하던 도희서씨는 <생활음악>의 발매소식을 접한 후 6월 14일, '아주 사적인 밤'이 '아쿠아'를 표절했음을 공론화했다. 

익명의 제보자가 없었다면 유희열의 <생활음악> 프로젝트는 계획대로 바이닐 발매되었을 것이다. 하물며 유희열은 '아주 사적인 밤' 외에도 해명할 곡이 많다. '플리스 돈 고 마이 걸(Please don't go my girl)', '안녕 나의 사랑', '해피 버스데이 투 유(Happy birthday to you)' 등 과거 작품에 대한 의혹이 번지고 있는 상황. 유희열은 별다른 반응이 없다. 표절곡이 아니라는 적극적인 해명도, '기억 속에 남아 있던 유사한 진행 방식'으로 만들었다는 인정도 들리지 않는다.

30년 경력의 베테랑, 천재라는 수식어와 함께 활동한 뮤지션이라면 '최근 불거진 논란을 보면서 여전히 부족하고 배울 것이 많다는 것을 알아갑니다'라는 레토릭으로 사건을 무마하려 해서는 안 된다. 의혹에 대한 정확한 설명, 음악 팬에 대한 사과, 그리고 책임의 자세가 필요하다.
 
 6월 20일 사카모토 류이치의 의견문이 발표됐다. 사카모토 류이치는 '두 곡의 유사성은 있지만 제 작품 'Aqua'를 보호하기 위한 어떠한 법적 조치가 필요한 수준이라고 볼 수는 없습니다.'라며 표절 논란을 일단락했다.

6월 20일 사카모토 류이치의 의견문이 발표됐다. 사카모토 류이치는 '두 곡의 유사성은 있지만 제 작품 'Aqua'를 보호하기 위한 어떠한 법적 조치가 필요한 수준이라고 볼 수는 없습니다.'라며 표절 논란을 일단락했다. ⓒ (주)씨앤엘뮤직

 
완벽한 창작은 없다. 사카모토 류이치의 말처럼 '모든 창작물은 기존의 예술에 영향을 받는다'. 원작자의 포용으로 '아주 사적인 밤'은 표절의 멍에를 벗었다. 그럼에도 유희열은 신뢰를 잃었다. 대중은 긴 시간 정상급 뮤지션으로 군림해온 그의 창작 세계를 의심하고 있다. 유사성을 인정한 상황에서 유희열이 계속 안고 가야 할 무거운 짐이다.

물론 유희열의 음악 세계 전체를 매도하고 인격을 비난하는 일은 곤란하다. 하지만 오랜 시간 유희열의 창작물을 사랑한 대중이 실망감을 표하고 그의 음악을 예전과 같이 들을 수 없는 사실 또한 당연하다.

설사 '아주 사적인 밤'이 표절 판결을 받았더라도 명확하게 자기 잘못을 인정했더라면 지금처럼 반응이 싸늘하지는 않았을 것이다. 유희열은 표절에 대한 책임을 명확히 밝히지 않았고, 논란이 불거진 후 사카모토 류이치의 입장에 힘입어 뒤늦게 바이닐 발매를 취소했으며, 여전히 음악가로의 지위로 다수 방송에 출연하고 있다.

지금은 의견문 내용처럼 '창작 과정에서 더 깊이 있게 고민하고 면밀히 살'펴야 할 시간이다. 향후 활동으로 유희열이 다시금 잃어버린 대중의 지지를 회복할 것인지는 창작가의 양심에 달려있다. 표절은 법의 문제가 아니다. 양심의 문제다.           
덧붙이는 글 이 기사는 김도헌 시민기자의 개인 블로그 브런치(https://brunch.co.kr/@zenerkrepresent/801)에도 실렸습니다.
댓글46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대중음악평론가 - 대중음악웹진 이즘(IZM) 에디터 (2013-2021) - 대중음악웹진 이즘(IZM) 편집장 (2019-2021) 메일 : zener1218@gmail.com 더 많은 글 : brunch.co.kr/@zenerkrepresent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