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밴드2> 우승팀인 크랙실버(CraXilver)가 우승 이후 처음으로 데뷔 앨범을 내놓으며 정식으로 활동에 나섰다.

지난 28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교동 홍대 롤링홀에서 밴드 크랙실버(CraXilver)의 첫 번째 미니앨범 <메이크 어 대시(Make A Dash)>의 발매를 기념한 쇼케이스가 열렸다. 

"색다른 음악 선보일 수 있게 됐다"
 
 크랙실버 데뷔 쇼케이스

크랙실버 데뷔 쇼케이스 ⓒ 위엔터테인먼트


크랙실버는 윌리K(기타, 리더), 대니리(드럼), 빈센트(보컬), 싸이언(베이스), 오은철(건반, 피아노) 이렇게 5명이 속한 밴드다. JTBC 밴드 결성 프로그램 <슈퍼밴드2>를 통해 결성된 팀으로, 기존 2013년에 만들어진 밴드 크랙샷에 클래식 피아니스트 오은철이 합류해 크랙실버라는 이름으로 재탄생한 것이다. 오은철의 '은'을 따서 실버라는 이름을 붙였다.

글램록과 심포니 메탈을 주력으로 하는 크랙실버는 <슈퍼밴드2> 우승 후 처음으로 내놓는 이번 앨범을 통해 다양한 색채의 5곡을 담았다. 타이틀곡 '대시(DASH)'를 비롯해 '텔 미 미러(Tell Me Mirror)', '미라클(Miracle)', '인형', '오버드라이브(Overdrive)'가 수록됐다.

"크랙샷 때는 주로 미국 하드록 스타일의 음악을 했는데, 크랙실버로 거듭나면서 사운드적으로 비어 있는 부분을 채우게 된 것 같다. 색다른 음악을 선보일 수 있게 됐다." (싸이언)

이렇듯 크랙샷은 클래식을 전공한 오은철의 합류로 더욱 폭넓은 사운드의 크랙실버로 거듭났다. 음악이 더 밝아지기도 했다. 보컬 빈센트는 "저희가 어두운 곳에 있다가 이제 빠져 나왔다"라며 음악이 밝아졌음을 언급했다. 그러면서도 록 음악의 매력이 여전히 잘 느껴지게끔 하는 데 중점을 뒀다는 설명도 이어 말했다. 

오은철은 "보컬뿐 아니라 연주자들 역량까지 자연스럽게 음악에 녹여내려고 노력했다"라며 앨범 작업 때 신경 쓴 부분을 밝히기도 했다.

타이틀곡 '대시'는 크랙실버의 각오 담긴 곡
 
 크랙실버 데뷔 쇼케이스

크랙실버 보컬 빈센트 ⓒ 위엔터테인먼트


타이틀곡 '대시(DASH)'는 강렬한 드럼 비트와 리프 사운드가 인상적인 곡으로, 목표를 향해 빠르고 강하게 달려가겠다는 크랙실버의 각오를 담은 노래다. 오은철은 "<슈퍼밴드2> 우승 후 첫 앨범인 만큼 '앞을 향해 질주해 나가겠다'라는 포부를 담아 돌격성 음악을 만들고자 했다"라고 소개했다. 

"'대시'가 대한민국 록 음악이 돌진하는 데 신호탄 같은 곡이 됐으면 좋겠다." (오은철)

이어 빈센트는 '대시'에 관해 "귀에 잘 들어오는 중독성 있는 곡이라고 생각해서 '대시'를 타이틀곡으로 선택했다"라고 비하인드를 전하며 "코로나19로 많은 것들이 멈춰 있지 않았나. 많은 분들이 '대시'를 들으면서 다시 시원하게 앞으로 달려 나가셨으면 하는 바람으로 만들었다"라고 덧붙였다. 

<슈퍼밴드2> 출연 이후 인지도가 높아진 걸 어느 정도는 실감하고 있다는 윌리K는 "이번 앨범을 통해서 대중으로 하여금 밴드 음악을 더 친숙한 장르로 만드는 역할을 하고 싶다"라고 바람을 전했다. 

"저희는 (크랙샷으로 활동했기 때문에) 중고 신인이다. 또 다른 시작이라는 느낌이 든다. 앞으로 크랙실버가 누군가의 롤모델이 되는 큰 밴드로 성장했으면 한다." (대니리)

끝으로 이들에게 앞으로의 활동 계획과 목표를 물었다. 이에 빈센트 "저희의 음악을 알릴 수 있는 여러 음악 방송 프로그램에 출연하고 싶다. 멤버들이 모두 끼가 대단한데 언젠가는 예능 프로그램에서도 끼를 펼치고 싶다"라고 답했다.

목표에 관해서는 "인기를 얻고 높은 순위를 차지하고 이런 것도 좋지만 밴드를 하는 뮤지션들이 더 많은 기회를 얻을 수 있게 만드는 것이 저희 팀의 궁극적인 목표"라며 "변화를 위한 움직임의 선두에 설 것"이라고 밝혔다.
 
 크랙실버 데뷔 쇼케이스

크랙실버 건반 오은철 ⓒ 위엔터테인먼트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음악이 주는 기쁨과 쓸쓸함. 그 모든 위안.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