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 삼성 라이온즈 강민호

프로야구 삼성 라이온즈 강민호 ⓒ 삼성 라이온즈

 
프로야구 삼성 라이온즈가 홈런포를 터뜨리며 연승 행진에 시동을 걸었다.

삼성은 26일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한화 이글스와의 원정 경기에서 강민호와 오선진의 홈런을 앞세워 6-2로 승리했다. 

이틀 연속 한화를 꺾으며 주말 3연전을 '위닝 시리즈'로 마친 6위 삼성은 이날 LG 트윈스에 패하며 5위 kt 위즈를 1경기 차로 턱밑까지 추격하면서 가을야구 마지노선인 5위권 진입에 성큼 다가섰다. 

삼성의 불안한 리드, 강민호 홈런에 웃었다 

출발은 한화가 좋았다. 1회말 삼성 선발투수 허윤동을 상대로 김태연과 정은원의 연속 안타, 김인환의 볼넷으로 만루 찬스를 만든 뒤 김인환의 희생플라이로 선취점을 올렸다.

그러나 한화의 리드는 오래가지 못했다. 삼성은 3회초 이해승과 김헌곤의 연속 2루타로 손쉽게 동점을 만들었고, 계속된 찬스에서 오선진이 한화 선발투수 남지민의 직구를 받아쳐 역전 투런포를 터뜨렸다. 한화에서 뛰었던 오선진이 친정에 일격을 가한 홈런이었다. 

한화도 5회말 마이크 터크먼이 2루타를 치고 나간 뒤 빠른 발로 3루를 훔쳤고, 정은원의 희생플라이로 1점을 만회하며 2-3으로 추격했다.

불안하게 앞서가던 삼성은 강민호의 결정적인 홈런이 터졌다. 8회초 김현준의 내야 안타, 호세 피렐라의 자동 고의 4구로 주자를 모아놓고 타석에 들어선 강민호는 한화의 구원투수 강재민이 한가운데로 던진 직구를 받아쳐 좌중간 담장을 넘어가는 3점 홈런을 터뜨렸다. 

삼성은 단숨에 6-2로 달아났고, 마무리투수 '끝판왕' 오승환까지 마운드에 올리는 총력전을 펼친 끝에 역전승을 거뒀다. 

부진에 마음고생... 허리 숙여 사과한 강민호 
 
 프로야구 삼성 라이온즈 강민호

프로야구 삼성 라이온즈 강민호 ⓒ 삼성 라이온즈

 
이날 삼성의 승리에 쐐기를 박는 홈런을 터뜨린 강민호는 크게 기뻐하던 평소와 달리 덤덤한 표정으로 홈을 밟은 뒤 더그아웃을 향해 허리를 숙였다. 그동안의 부진에 미안함을 표현한 것이다. 강민호의 홈런은 4월 5일 두산 베어스전에서 터뜨린 시즌 1호 이후 무려 82일, 57경기 만이다.

강민호는 지난해 타율 0.291 18홈런 67타점으로 활약하며 삼성의 정규리그 2위와 한국시리즈 진출을 이끌었다. 삼성은 지난 겨울 강민호에게 4년간 36억 원의 파격적인 재계약으로 보답했다. 올해 37세로 곧 불혹을 바라보는 강민호이기에 웬만한 신뢰 없이는 어려운 결정이다. 

여기서 그치지 않았다. 김태군을 트레이드로, 김재성을 박해민의 보상선수로 지명하며 한꺼번에 포수 2명을 영입했다. 주전 포수 강민호의 체력 부담을 덜어주고, 타격이 뛰어는 그를 지명타자로도 활용하기 위한 전략이었다. 

하지만 이날 경기 전까지 강민호는 타율 0.225 1홈런 24타점으로 침묵했다. 선두 경쟁을 벌이던 삼성은 어느새 6위로 밀려났다. 

그럼에도 삼성은 강민호에게 꾸준히 기회를 줬고, 다행히 최근 10경기에서 타율 0.282를 기록하며 조금씩 상승세를 타고 있다. 또한 이날 결정적인 홈런까지 터뜨리며 오랜만에 승리를 이끌었다. 

강민호는 2008 베이징올림픽 금메달, 2015 프리미어12 우승 등 국가대표로서 숱한 영광을 일궈냈으나 KBO리그에서는 2004년 데뷔 후 아직 한 번도 우승한 적이 없다. 삼성의 야수 최고참으로서 어깨가 더욱 무거워진 강민호가 과연 생애 첫 한국시리즈 우승의 한을 풀지 주목된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