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와이스의 나연이 멤버 중 처음으로 솔로 활동에 나섰다. 첫 솔로 주자로 출발선을 끊은 만큼 한계 없는 매력을 보여줄 각오를 내비쳤다. 

24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페어몬트앰배서더서울에서 나연의 솔로 미니 1집 <아이엠 나연(IM NAYEON)>의 발매를 기념한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7년 만에 솔로, "타이밍 적당"
 
 트와이스 나연 솔로앨범 발매 기자간담회

트와이스 나연 솔로앨범 발매 기자간담회 ⓒ JYP



데뷔 7년 만에 솔로로 데뷔하게 된 나연. 그의 첫 앨범 <아이엠 나연(IM NAYEON)>은 나연의 본명인 임나연을 의미하는 동시에 '내가 바로 나연'이라는 의미를 갖는다. 나연은 솔로로 데뷔하는 소감에 대해 "굉장히 많은 감정들이 들더라"라며 "오랜 시간 앨범을 준비했다 보니 후련하다 싶기도 했고, 처음으로 혼자 나오다 보니 설레기도 했다. 긴장도 되더라"라고 밝혔다. 

트와이스가 탄생한 지 7년 만에 팀 내 첫 솔로로 나선 나연에게 솔로 데뷔가 다소 늦은 감이 있다고 생각하지 않느냐 물었다. 이에 나연은 "제 개인적으로는 늦지 않았고 좋은 타이밍이라고 생각한다"라고 답변했다.

"그동안 단체 활동을 하면서 저희가 이뤄왔던 것들이 있는데, 이제는 각자가 개인 솔로 활동을 통해서도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릴 계획이다. 지금까지 여러 콘셉트의 노래를 해온 만큼 최대한 저한테 잘 어울리면서도 조금은 색다른 모습을 보여드리는 데 중점을 두고 준비했다."

이처럼 나연은 지금까지와 다른 모습을 선보이기 위해 헤어나 의상, 메이크업 면에서 다양한 시도를 하려 했다고 전했다. 기존의 의상과 비슷한 느낌의 옷은 일부러 입지 않았고, 새로운 면모를 보여줄 수 있는 의상을 선택하며 비주얼적인 변화에 신경을 쓴 것.

"한계 깬 것 같아"
 
 트와이스 나연 솔로앨범 발매 기자간담회

트와이스 나연 솔로앨범 발매 기자간담회 ⓒ JYP


첫 솔로 앨범을 준비하며 '과연 내가 혼자 잘 해낼 수 있을까'라는 두려움이 컸고 부담감도 컸다고 털어놓은 나연. 하지만 그는 "준비를 하는 과정에서 두려움과 부담감이 많이 덜어졌다. 재미있게 즐기려고 했던 것 같다"라고 밝혔다.

혼자만의 앨범을 준비하면서 구체적으로 어떤 마음이 들었을까. 이 질문에 나연은 "사실 그간 앨범 활동을 하면서 스스로 한계가 느껴졌는데 이번에 솔로 작업을 하면서 그걸 깨버린 것 같다"라고 말했다. 덧붙여 "이번 앨범을 통해 '트와이스가 이렇게도 나올 수 있구나, 이런 모습도 가지고 있구나' 하고 생각하실 수 있게 활동하겠다"라고 각오를 전했다.

타이틀곡은 '팝!(POP!)'으로, 버블처럼 부풀어 오른 상대의 마음을 거침없이 터뜨리겠다는 발랄한 메시지를 담은 곡이다. 나연은 "가장 많이 받은 응원 중 하나가 '저희 무대를 보면 기분이 좋아진다'라는 응원인데 그 말이 정말 뿌듯하더라"라며 "이번 곡 활동을 통해서도 많은 분들에게 힘과 에너지를 드리고 싶다"라고 바람을 드러냈다. 

트와이스 멤버들은 이런 나연을 적극적으로 응원하고 나섰다. 나연은 "멤버들이 준비 초반부터 오늘까지도 정말 뜨거운 응원을 해주고 있다"라며 감사함을 표했다.

끝으로, '솔로 나연'만의 강점은 무엇이라고 생각하는지 질문했고 다음과 같은 답변이 돌아왔다. 

"개인적으로 솔직함이 가장 저다운 매력이고 저다운 모습이 아닐까 싶다. 7년의 팀 활동에서 보여드린 트와이스 나연의 이미지가 있기 때문에 그 모습을 가져가되 새로운 모습도 보여드릴 수 있도록 하겠다."
 
 트와이스 나연 솔로앨범 발매 기자간담회

트와이스 나연 솔로앨범 발매 기자간담회 ⓒ JYP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음악이 주는 기쁨과 쓸쓸함. 그 모든 위안.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