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일 오전 진행된 왓챠 오리지널 드라마 <최종병기 앨리스> 제작발표회에서 김성오, 박세완, 송건희, 서성원 감독, 김태훈, 정승길이 카메라를 향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24일 오전 진행된 왓챠 오리지널 드라마 <최종병기 앨리스> 제작발표회에서 김성오, 박세완, 송건희, 서성원 감독, 김태훈, 정승길이 카메라를 향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왓챠


킬러로 키워진 고등학생이 무자비한 범죄 조직과 일진을 소탕하는 내용의 판타지 드라마가 안방극장을 찾아온다.

24일 오전 왓챠 오리지널 드라마 <최종병기 앨리스> 제작발표회가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됐다. 코로나 19 확산 방지를 위해 비대면으로 펼쳐진 이날 행사에는 서성원 감독과 배우 박세완, 송건희, 김성오, 김태훈, 정승길이 참석해 드라마 소개와 촬영 비하인드 등을 전했다.

오늘(24일) 오후 5시 ott 서비스 왓챠를 통해 단독 공개되는 <최종병기 앨리스>는 킬러라는 정체를 숨겨야 하는 전학생 겨울(박세완 분)과 비폭력으로 학교를 평정한 여름(송건희 분)이 범죄 조직에 쫓기면서 벌어지는 핏빛 학교생활을 그린다.

서성원 감독은 피 흘리는 10대를 떠올리는 것에서 작품 구상을 시작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서 감독은 두 주인공의 관계를 전형적이지 않은 방식으로 보여줄 것이라고 전했다.

"박세완, 송건희에게도 '여름과 겨울의 관계가 멜로도 액션같이, 액션도 멜로같이 보였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잔인하기보다는 10대 이야기를 하고 싶었다. 자연스럽게 떠오른 게 피 흘리는 10대였다. 비유나 상징으로 피를 흘리는 게 아니라, 물리적으로 맞고 상처입은 10대를 그리고 싶었던 게 가장 첫 번째였다. 그럼에도 최대한 재밌게 하려고 했다. 일반적으로 감정을 쌓는 방식을 비틀려고 했다. 싸우면서 정드는 느낌으로. B급 감성도 있고 현실에서 상상할 수 없는 판타지 코미디 요소들도 많이 넣었다." (서성원 감독)
 
 24일 오전 진행된 왓챠 오리지널 드라마 <최종병기 앨리스> 제작발표회에서 송건희, 박세완이 카메라를 향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24일 오전 진행된 왓챠 오리지널 드라마 <최종병기 앨리스> 제작발표회에서 송건희, 박세완이 카메라를 향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왓챠

 
박세완은 정체를 숨기고 학교에 잠입한 킬러 겨울 역을 맡았다. 그는 "제게 온 첫 장르물이었다. (대본을 전해준) 회사분께 '저요?'라고 되물을 정도였다. 액션을 꼭 해보고 싶었고 이 대본을 놓치면 후회할 것 같더라"라고 말했다. 

극 중에서 겨울은 학교에서 오로지 죽을 생각 뿐인 소년 여름과 만나면서 예기치 못한 핏빛 로맨스를 만들어 가게 된다. 잘생기고 이상한 비폭력주의자 여름 역은 배우 송건희가 맡았다. 송건희와 박세완은 촬영 전부터 액션스쿨에서 함께 연습하면서 호흡을 맞췄다고 입을 모았다. 송건희는 "행복한 촬영이었다. 연습도 많이 했고 준비하는 과정도 길었기 때문에 호흡이 좋을 수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두 사람 이외에도 드라마에는 김성오, 김태훈, 정승길 등 여러 베테랑 배우들이 총출동해 몰입도를 끌어올릴 예정이다. 박세완, 송건희는 "선배들의 연기를 보는 것만으로도 영화를 보는 기분이었다"고 너스레를 떨었고 겨울의 보호자 미스터 반 역을 맡은 김성오 역시 "두 젊은 배우들 덕분에 현장에서 밝게 웃고 즐길 수 있었다. 겨울에 촬영하느라 춥고 힘든 부분이 많았는데 (두 배우가) 풋풋한 느낌을 유지해줘서 그걸 보는 것만으로도 기분이 좋더라"고 화답했다. 

미치광이 킬러 '스파이시'로 분한 김태훈은 서성원 감독과의 첫 미팅에서 있었던 일화를 공개하기도 했다. 그는 "감독님을 만나자마자 너무 좋다는 생각이 들었다. (미팅에서) '이건 어떻게 하죠?'라고 물었더니 감독님이 '모르겠는데요' 하더라(웃음). 대신 제가 하고싶은 대로 마음껏 할 수 있게 해주셨다. 현장에서도 많은 이야기를 나눴고 무엇보다 감독님의 생각이 너무 나와 비슷해서 늘 즐거웠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24일 오전 진행된 왓챠 오리지널 드라마 <최종병기 앨리스> 제작발표회에서 김태훈이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4일 오전 진행된 왓챠 오리지널 드라마 <최종병기 앨리스> 제작발표회에서 김태훈이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 왓챠

 
서성원 감독은 오래 전 술자리에서 만난 김태훈의 수줍은 모습을 보고 살인마 역할 캐스팅을 결심했다고. 서 감독은 "평소에는 핸섬하고 수트가 잘 어울리는 세련된 모습이시지 않나. 사석에서 뵀을 때 나쁜 역할을 하면 잘 어울리겠다고 혼자 생각한 적이 있다. 회식자리에서 대부분의 사람들이 자리를 이동하는데 김태훈 선배님과 저만 움직이지 않고 그 자리에 앉아있었다. 낯을 많이 가리시더라. 나쁜 역할을 하시면 어떨까 하는 궁금증이 그때 생겼다"고 말했다.

한편 24일은 넷플릭스 드라마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 쿠팡플레이 <안나> 등 ott 기대작들이 동시에 공개되는 날이기도 하다. 서성원 감독은 <최종병기 앨리스>만의 차별화 지점에 대해 다양한 장르가 녹아있는 작품이라고 강조했다. 

"ott 서비스 왓챠로 공개되는 콘텐츠니까, 영화나 지상파 드라마 보다는 (감독이) 자유롭게 할 수 있는 여지가 많았다. 그런 자유로움을 캐릭터에 하나씩 녹여내려고 했다. 고등학생들의 이야기지만 피 흘리는 10대를 그린 부분도 있고 하드코어적인 부분도 있고 특이한 로맨스도 있고 코미디도 들어가있다. 여러 가지 장르를 합치려고 했다. 그런 부분들을 재밌게 봐주셨으면 좋겠다."(서성원 감독)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