탬파베이 레이스의 최지만

탬파베이 레이스의 최지만 ⓒ 탬파베이 레이스 트위터

 
최지만(탬파베이 레이스)이 오랜 기다림 끝에 홈런포가 다시 터졌다.

최지만은 25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즈버그 트로피카나필드에서 열린 2022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마이애미 말린스와 홈 경기에서 2점 홈런을 터뜨리며 탬파베이의 승리를 이끌었다.

지난달 14일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와의 경기에서 시즌 2호 홈런을 쏘아 올린 뒤 무려 41일 만에 터진 시즌 3호 홈런이다.

침묵하던 최지만... 홈런으로 응답했다 

이날 4번 타자 1루수로 선발 출전한 최지만은 상대 선발투수 파블로 로페스와의 대결에서 고전했다. 1회말 첫 타석에서는 공 3개 만으로 삼진을 당했고, 3회말 두 번째 타석에서는 잘 맞은 타구가 우익수에 잡히고 말았다.

탬파베이가 케빈 키어마이어와 해롤드 라미레스의 솔로 홈런으로 앞서나가면서 '4번 타자' 최지만의 어깨는 더욱 무거워졌다.

결국 최지만은 6회 세 번째 타석에서 폭발했다. 랜디 아로사레나가 중전 2루타로 출루한 뒤 등장한 최지만은 로페스의 시속 148㎞짜리 직구를 받아쳐 오른쪽 담장을 넘기는 2점 홈런을 터뜨렸다.

최지만의 홈런까지 터지며 넉넉히 앞서나간 탬파베이는 선발투수 셰인 맥클라나한이 6이닝 동안 탈삼진 9개를 잡고 무실점으로 역투하며 마이애미의 추격을 틀어 막았다.

41일 만의 홈런포... 반등 계기될까 
 
 탬파베이 레이스의 최지만

탬파베이 레이스의 최지만 ⓒ 탬파베이 레이스 트위터

 
그리고 최지만은 이대로 끝내기 아쉬웠는지 8회말 네 번째 타석에서 상대 구원수투로 등판한 앤서니 배스를 상대로 좌전 2루타를 터뜨리며 기어코 멀티 히트(한 경기 안타 2개 이상)를 달성했다.

이날 홈런과 2루타로 오랜만에 장타력을 과시한 최지만은 4타수 2안타(1홈런) 2타점으로 팀 타선에서 가장 돋보이는 활약을 펼쳤으며, 탬파베이도 4-0으로 기분 좋게 승리를 거뒀다. 

지난 경기에 이어 이틀 연속 멀티히트를 기록한 최지만의 시즌 타율은 0.272에서 0.282(85타수 24안타)로 상승했다.

올 시즌 초반 4할이 넘는 타율로 메이저리그 데뷔 이래 최고의 타격감을 과시하던 최지만은 상대가 왼손 투수가 나오면 선발 라인업에서 빠지는 '플래툰 시스템'에다가 부상까지 겹치면서 상승세가 한풀 꺾여야만 했다. 

그러나 이날 타격감을 되찾으며 탬파베이의 중심 타자다운 활약을 펼쳤다. 과연 최지만이 홈런을 발판 삼아 부활에 성공할지 주목된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