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런 한방으로 승부를 뒤집은 김하성(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이 팀을 승리로 이끌었다.

샌디에이고는 14일(한국시간 기준)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에 위치한 트루이스트파크서 열린 2022 메이저리그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 원정 경기서 11-6으로 5점 차 승리를 거뒀다.

누가 뭐래도 이날 경기의 주인공은 김하성이었다. 7번 타자 겸 유격수로 선발 출전해 홈런 1개를 포함해 4타수 2안타 3타점을 기록했다. 특히 중요한 순간에 나온 홈런이 팀 승리로 이어져 기쁨도 배가 됐다.
 
 14일(한국시간 기준) 애틀랜타전에서 홈런 이후 홈으로 들어오며 기뻐하는 김하성

14일(한국시간 기준) 애틀랜타전에서 홈런 이후 홈으로 들어오며 기뻐하는 김하성 ⓒ 샌디에이고 공식 인스타그램

 
12일 만에 손맛 본 김하성

첫 번째 타석부터 김하성은 매섭게 방망이를 돌렸다. 3회 초 선두타자로 등장해 상대 선발 투수 맥스 프리드의 3구(슬라이더)를 받아쳐 좌전 안타를 만들어냈다. 후속타자 오스틴 놀라의 안타 때 3루까지 이동한 김하성은 호세 아소카르의 희생플라이로 홈을 밟아 팀에게 선취점을 안겨줬다.

두 번째 타석과 세 번째 타석에서 안타 없이 물러난 김하성이 기회를 잡은 것은 7회 초였다. 6회 말 무려 4득점을 뽑아내면서 역전에 성공한 애틀랜타가 2점 차로 앞서고 있었고 1사 1, 2루의 상황이 김하성에게 연결됐다.

공 2개가 연속으로 스트라이크존 바깥으로 빠져나가면서 유리한 볼카운트를 선점한 김하성은 애틀랜타 두 번째 투수 윌 스미스의 패스트볼을 잡아당겨 좌측 담장을 넘기는 역전 3점포를 터뜨렸다. 샌디에이고는 이 홈런으로 단숨에 리드를 되찾았다.

김하성의 이날 홈런은 올 시즌 개인 4호 홈런으로, 지난 달 30일 피츠버그 파이리츠전 이후 12경기 만에 아치를 그렸다. 전력을 다해 달리던 김하성은 타구가 담장 밖으로 떨어진 것을 확인하자 2루를 돌면서 크게 환호했다.

9회 초 다섯 번째 타석에는 유격수 쪽으로 향한 강한 타구가 유격수 글러브를 스쳐 지나가면서 안타가 됐다. 메이저리그 데뷔 이후 두 번째 3안타 경기를 완성하는 순간이었다. 빅리그 데뷔 첫 3안타 경기는 지난 달 28일 신시내티 레즈전이었다.

1사 만루서 대타로 출전한 트렌트 그리샴의 싹쓸이 3타점 적시타로 다시 한 번 득점을 기록한 김하성은 동료들과 기쁨을 나누었다. 경기 중반 패배를 걱정해야 했던 샌디에이고는 타자들이 집중력을 발휘해 애틀랜타와 시리즈 첫 경기서 기선제압에 성공할 수 있었다.
 
 14일(한국시간 기준) 애틀랜타와 원정 경기에 선발 출전한 김하성

14일(한국시간 기준) 애틀랜타와 원정 경기에 선발 출전한 김하성 ⓒ 샌디에이고 공식 트위터

 
분위기 반전에 성공한 김하성

4월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한 것과 달리 5월의 김하성은 잠잠한 편이었다. 6일 마이애미 말린스전부터 11일 시카고 컵스전까지 6경기 연속 무안타로 침묵해 아쉬움을 삼켰다. 꾸준히 선발 출전 기회를 받았던 만큼 팀 입장에서도 김하성의 부진이 아쉽기는 마찬가지였다.

그러나 12일 컵스전에서 때린 안타 1개로 숨통이 트였을까. 하루 쉬고 원정 경기에 임한 김하성은 5월 초와 전혀 다른 모습을 보여주었다. 타구 질 역시 한창 상승 곡선을 그리던 지난 달과 다르지 않았다.

이와 동시에 에릭 호스머, 윌 마이어스도 3안타로 활약해 팀은 두 자릿수 득점을 달성했다. 샌디에이고가 가장 최근에 두 자릿수 득점을 기록한 것은 지난 달 15일로, 공교롭게도 그때 상대도 애틀랜타였다.

LA 다저스,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 내셔널리그 서부지구 선두 경쟁을 벌이고 있는 샌디에이고로선 꼭 필요했던 승리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양식보다는 정갈한 한정식 같은 글을 담아내겠습니다.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