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토트넘의 손흥민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토트넘의 손흥민 ⓒ 토트넘 트위터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이 처음으로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올해의 선수' 후보에 올랐다.

손흥민은 프리미어리그 사무국이 13일(현지시각) 발표한 2021-2022시즌 올해의 선수 후보 8명에 토트넘 선수로는 유일하게 이름을 올렸다.

손흥민을 비롯해 모하메드 살라, 트렌트 알렉산더-아널드(이상 리버풀), 재러드 보엔(웨스트햄 유나이티드), 주앙 칸셀루, 케빈 더브라위너(이상 맨체스터 시티), 부카요 사카(아스널), 제임스 워드 프라우즈(사우샘프턴)가 경쟁한다.

손흥민은 올 시즌 프리미어리그 33경기에서 21골 7도움을 기록하고 있다. 22골을 터뜨린 득점 1위 살라를 2골 차로 추격하며 치열한 득점왕 경쟁도 펼치고 있다. 

아시아 첫 프리미어리그 득점왕 노리는 손흥민 

시즌 초반에는 살라가 압도적인 선두를 달리며 득점왕이 유력했으나, 최근 손흥민이 절정에 오른 골 감각을 과시하고 있다. 더구나 손흥민은 페널티킥 골 하나도 없이 21골을 터뜨린 놀라운 활약을 보였다. 반면에 살라는 페널티킥으로 5골을 넣었다.

프리미어리그 사무국은 손흥민이 올 시즌 자신의 한 시즌 최다 골 기록을 세우며 득점왕 경쟁에서 살라를 바짝 추격하고 있으며, 손흥민의 득점 중 페널티킥 골은 하나도 없다고 강조했다. 

손흥민이 앞으로 남은 2경기에서 살라를 넘어 득점 1위로 올라설 경우 아시아 출신 선수로는 처음으로 프리미어리그 득점왕에 오른다. 

손흥민의 토트넘은 번리와 노리치 시티를 대결하고, 살라의 리버풀은 사우샘프턴과 울버햄프턴 원더러스와 만난다. 상대 팀들의 전력 비교상 손흥민이 유리하고, 살라는 유럽 챔피언스리그와 FA컵 등 치러야 할 경기가 더 많아 체력적으로 열세다.

순도 높은 골 결정력... '득점왕·올해의 선수' 다 잡을까 
 
 프리미어리그 사무국이 발표한 '올해의 선수' 후보 8명

프리미어리그 사무국이 발표한 '올해의 선수' 후보 8명 ⓒ 프리미어리그

 
영국 <데일리메일>은 손흥민이 올 시즌 26.7%의 슈팅 전환율로 살라(16.9%)보다 훨씬 순도 높은 공격력을 보여주고 있다고 분석했다. 또한 64회의 득점 기회를 만들며 올 시즌 유럽 5대 리그에서 20골 이상을 터뜨린 선수 중 1위를 달리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시즌 초반에는 살라가 손쉽게 득점왕에 오를 것처럼 보였으나, 막판으로 갈수록 손흥민이 살라의 발목을 잡고 있다"라며 "손흥민은 페널티킥 골이 하나도 없다는 것이 더욱 인상적"이라고 추켜세웠다. 

프리미어리그 올해의 선수는 현지시간 오는 16일까지 진행하는 팬 투표와 각 구단 주장, 축구 전문가 패널의 투표를 합산해 뽑는다. 지난 시즌에는 맨체스터 시티의 수비수 후벵 디아스가 뽑혔다. 

손흥민은 오는 16일 번리와의 경기에서 다시 골 사냥에 나선다. 유럽 무대 진출 이후 최고의 활약을 펼치고 있는 손흥민이 프리미어리그 득점왕과 올해의 선수라는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을지 주목된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