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1월 8일, 63년 만에 '민법 915조' 자녀 징계권 조항이 삭제되었다. 하지만 여전히 훈육이라는 이름으로 자행되는 학해가 한 해 3만 9백여 건에 이른다. 하루 85명의 아이들이 학대당하고 있다는 뜻이다. 

아이들을 학대하는 이의 82%는 부모다. 부모이기 때문에 쉽게 밖으로 드러나지 않는 폭력, 가정의 달을 맞이하여 EBS 다큐 프라임이 <어린 人권> 6부작을 통해 그 이야기를 풀어낸다.  

아동 학대 자진신고 1년의 기록 
 
 EBS <다큐프라임>- 어린 人권 1,2부

EBS <다큐프라임>- 어린 人권 1,2부 ⓒ ebs

 
"저도 제 자신이 무서워요."

스스로 경찰서로 걸어들어가 아동 학대를 자진신고한 엄마가 있다. 인기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도 했었다. 11살 아들을 혼자 키우는 엄마는 회사를 마치고 지친 몸을 이끌고 집으로 온다. 집 문을 열자 달려드는 세 마리의 개들, 그 뒤로 쭈볏거리는 아이가 있다. 

아이는 엄마가 오기 전에 빨래도 하고, 숙제도 해놓고, 청소도 하지만 지친 엄마의 눈에는 그저 어질러진 집과 제 할일을 제대로 해 놓지 않은 아들만 보인다. 세탁기에서 빨래를 꺼내 너는 엄마, 엄마 주변에서 눈치를 살피며 빨래 너는 걸 도우려는 아이. 하지만 엄마는 그런 아이가 외려 거치적거린다. 결국 터져 나오는 짜증, 아이는 바짝 졸아붙는다.

"언제 불똥이 튈지, 진짜 많이 무서워요."

시작은 훈육이었다. 8살 무렵 엄마의 지갑에 손을 댄 아들, 그런 아들의 버릇을 고치겠다고 시작했는데, 경찰서에서 '학대 가해자'가 된 자신을 발견하고 엄마는 눈물을 쏟는다. 내 아들이라는 편안한 존재가 만만한 존재가 돼 엄마의 분노를 다 받아내고 있었다. 

물론 엄마도 노력한다. 상담도 받고, 아들을 때리던 도구도 함께 버리고, 대화도 하려 한다. 하지만 어릴 적 연탄집게로 딸을 때리던 친정 엄마의 등장 등으로 주변 상황이 급변하면 엄마는 다시 분노하고, 그 분노는 고스란히 아들에게 향한다. 결국 '아동학대 즉각 분리 제도'에 의거, 아들을 학대당하는 집으로 부터 구출해야 했다. 

'엄마라는 가면을 쓴 악마'라던 아들, 엄마 생각은 나지 않지만 강아지들 때문에 집에 가고 싶다던 아이는 시간이 흐르자 엄마에게 전화해 보고 싶다고 한다. 무서운 걸까? 보고 싶은 걸까? 유일한 보호자이자, 자신을 학대한 엄마에 대한 양가적인 감정에 아이는 혼란스럽다.  

학대는 아이에게 감정적 트라우마만을 남긴 게 아니었다. 학교 생활에 제대로 적응을 못하던 아이, 검사를 해보니 편도체에 과부하가 걸려 있었다. 지속적인 두려움이 아이로 하여금 그 어떤 자극에도 무뎌지도록 만들었다. 결국 뇌 손상에 이른 것이다. 

보호 관찰 6개월, 234일 만에 아이는 다시 집으로 돌아갔다. 떠날 때랑 달리 훌쩍 커버린 아이, 엄마는 아이의 귀가가 두렵고 반갑다. 학대 아동 83.7%, 10명 중 8명이 다시 집으로 돌아간다. 

나는 아동학대 생존자 
 
 EBS <다큐프라임>- 어린 人권 1,2부

EBS <다큐프라임>- 어린 人권 1,2부 ⓒ ebs

 

1부 <내 이웃의 아이>가 어떻게든 학대의 늪에서 스스로 벗어나고자 노력한 엄마의 이야기를 다뤘다면 지난 10일 방영된 2부 <살아남은 아이들>에서는 학대의 경험을 가진 어른의 이야기를 전했다.  

요셉(실명)의 친구는 몰랐단다. 그의 눈에 요셉의 아버지, 어머니는 좋은 분처럼 보였단다. 챙겨주고 예뻐해 주는 것 같았는데, 그건 밖에서 볼 때의 이야기였다.  

그의 집은 지옥보다 더한 지옥이었다. 그는 말한다. 신체적 학대는 맷집을 키웠다고. 맞으면서 버티면 시간이 흐르면 끝이 있었다고. 하지만, 자신의 존재가 싫어지게 만드는 정신적 학대는 못참겠더라고.  

자살 시도도 했다. 부모의 나이가 30대 초중반 무렵부터 시작된 학대, 그래서 요셉은 30대의 사람들이 무서웠다. 부모의 나이가 40대가 되고, 50대가 되고 난 이후에도 세상 사람들이 무서웠다. 지하철도 탈 수 없었다. 잘못됐다는 걸 알았지만 어린 요셉은 너무 약하고 어렸다. 
 
 EBS <다큐프라임>- 어린 人권 1,2부

EBS <다큐프라임>- 어린 人권 1,2부 ⓒ ebs

 

학대당하는 아이들에게는 그 부모가 세상의 전부다. 임연(필명)씨가 14살 되던 해 친구는 자신의 엄마 이야기를 전해줬다. "우리 엄마가 그러는데 반찬을 바닥에 뿌려놓고 주워먹게 하는 거, 부모라면 그럴 수 없는 거라고." 먹을 걸 주지 않고 몇 시간 씩 매질을 해도 학대의 발견율은 4%에 불과하다. 대부분의 학대가 가정이라는 공간에서 은밀하게 이뤄지기 때문이다.  

조희정씨(실명)의 첫 기억은 유치원 때였다. 술취한 엄마가 내복 바람의 희정씨 오누이를 집 밖으로 내쫓았다. 기침만 해도 맞았다. 모든 행동이 학대의 이유가 되었다. 머리채를 잡아당겨 뒤로 넘어져 뇌진탕으로 고통받았는데, 엄마는 꾀를 부린다고 했다. 결국 아픈 희정씨가 무릎을 꿇고 빌었다. '내가 사라지면 우리 가족이 행복할까'. 자신이 문제라고 생각했다. 

입양된 5살부터 시작된 새엄마의 폭력은 결혼을 하고 임신 3개월에 이를 때까지 지속되었다고 전안나 작가는 고백한다. '수저 없이 태어났다'라고 이제는 웃으며 말하는 전 작가이지만, 여전히 문이 열려있으면 그 문으로 엄마가 들어와 자신을 때릴까봐 불안하다고 한다.

그녀 기억 속 스킨십은 폭력이거나 약을 발라주는 것 뿐. "너는 다를 것 같냐"라며 폭언을 퍼붓는 양모에게 보기 좋게 복수하는 방법은 좋은 엄마가 되는 방법뿐이라고 생각했다. 좋은 엄마가 되려고 공부도 했다.

세상은 폭력의 대물림에만 주목한다. 살아남은 아이들은 어떻게든 그 대물림의 고리에서 자신을 끊어내려고 노력한다. 
 
엄청난 양의 음식을 주고 시간을 쟀다. "3분 줄게 다 먹어." 팽이채가 날아들었다. 차라리 죽고 싶었다.

학대의 경험을 책으로 엮은 임연 작가의 <그래도 나는 살아야겠다>속 내용이다. 학대의 연은 질겼다. 가해자인 부모와 인연을 끊기 위해 임연 작가는 등초본 열람도 제한했고, 가족관계부도 정리했다. 그녀가 얼굴을 공개하지 못하는 이유이다. 부모의 동의가 없어 학자금 대출을 받지 못해 주 70시간을 일했다. 2년이 더 걸려 대학을 졸업했다.  

20대가 돼서도 여전히 '엄마랑 잘 살아보면 안 될까'라고 하던 아버지,  조희정씨 역시 굳게 마음을 먹고 연을 끊었다. 자신의 아픔을 되풀이 하지 않고자 희정씨 역시 사회복지사가 되었다. 3년에 걸쳐 자신의 학대 경험을 책으로 남긴 전안나 작가 역시 18년 경력의 사회복지사다. 그들은 부모로부터의 학대를 넘어 세상의 학대에 맞서고 있다. 
덧붙이는 글 이 기사는 이정희 시민기자의 개인 블로그 https://5252-jh.tistory.com/에도 중복 게재됩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