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갤럭시 광고 논란을 보도하는 영국 BBC 갈무리.

삼성 갤럭시 광고 논란을 보도하는 영국 BBC 갈무리. ⓒ BBC


새벽 2시에 여성이 혼자 조깅하는 삼성 갤럭시 광고가 비현실적이라는 비판에 결국 사과했다.

영국 BBC는 28일(현지시각) 삼성의 최근 갤럭시 광고가 일부 여성 달리기 단체와 여성 안전 활동가들로부터 비현실적(unrealistic)이라는 비판을 받고 있다며 이같이 보도했다.

'야행성인 사람들'이라는 제목의 1분짜리 광고는 젊은 여성이 등장해 새벽 2시에 혼자 이어폰을 끼고 어두운 거리와 골목을 달리며 "나는 남들이 자는 시간에 달린다. 남들을 따라 하는 건 날 위한 것이 아니다"라고 말한다.  

삼성 측은 이 광고가 "언제나 자유롭게 운동할 수 있다는 긍정적인 메시지를 전하려는 의도"라고 설명했다.

"여성들은 새벽 2시에 뛰지 않는다... 너무 무서워서"

그러나 영국 여성 안전 단체 '거리를 되찾자'(Reclaim This Streets)는 "여성 안전에 무신경한 광고"라고 지적하며 올해 1월 아일랜드에서 23세 여성이 운하 주변 산책로에서 혼자 달리다가 살해된 사건을 언급했다.

당시 사건은 아일랜드 사회에 큰 충격을 던지며 여성의 안전에 관한 논의를 촉발했고, 피해 여성의 장례식에 아일랜드 대통령과 총리가 모두 참석하며 전국적인 애도 물결이 일었다.

이 단체를 설립한 제이미 클링글러는 "밤 시간에 안전하게 달릴 수 있는 여성을 상상하기 어렵다"라며 "충분한 여성 인력이 이 광고를 제작하는 데 참여했는지 의문"이라고 꼬집었다.
 

▲ Samsung Galaxy: Night Owls. Your Galaxy. Your Way. | Samsung ⓒ Samsung


<여성의 달리기>라는 잡지의 편집자이자 팟캐스트 진행자인 에스더 뉴먼도 "이 광고가 진실을 보여주지 않는다"라며 "여성들은 그 시간에 뛰지 않는다. 너무 무섭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또한 "정말 충격적이다"라며 "내 주변에 새벽 2시에 거리로 나와 달릴 여성은 아무도 없다. 도시에서는 더욱 그렇다"라고 단언했다. 그러면서 "광고주들은 여성이 더 안전하게 달릴 수 있는 방법에 주목해야 한다"라고 제안하기도 했다.

"여성 안전에 무신경한 것 아냐"... 사과한 삼성

BBC는 영국 통계청 자료를 인용해 "여성의 절반은 어두운 시간에 혼자 걸어가는 것을 안전하지 않다고 여긴다"라며 "이 광고에 대한 반응을 보면 여성이 혼자 달리는 것도 예외는 아니다"라고 전했다.

영국의 한 여성 달리기 온라인 커뮤니티도 "이 광고는 여성이 밤에 안전하게 운동할 자유를 누리고 있다는 의미로 보이지만, 슬프게도 지금은 현실이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이와 관련해 삼성은 "여성 안전에 관한 지속적인 논의에 무신경한 것이 결코 아니다"라며 "다양한 인력이 일하고 있는 글로벌 기업으로서 이런 반응을 받은 것에 사과한다"라고 밝혔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