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규리그서 단 한 차례도 우리카드에게 승리를 따내지 못했던 한국전력이 가장 중요한 경기서 악몽을 씻어냈다.

한국전력은 1일 오후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1-2022 V리그 남자부 포스트시즌 준플레이오프서 우리카드를 상대로 세트스코어 3-1(30-28, 18-25, 25-22, 25-19)로 꺾고 플레이오프 진출을 확정했다. 또한 구단 창단 이후 포스트시즌 첫 승리라는 점에서도 의미가 있다.
 
 1일 오후 한국전력과의 V리그 남자부 준플레이오프서 득점 이후 기뻐하는 한국전력 선수들

1일 오후 한국전력과의 V리그 남자부 준플레이오프서 득점 이후 기뻐하는 한국전력 선수들 ⓒ KOVO(한국배구연맹)

 
체력적인 한계 극복한 한국전력

올 시즌 상대전적에서 6경기 전승을 거뒀을 뿐만 아니라 5세트로 간 경기가 한 차례도 없었다. 우리카드를 만날 때마다 작아졌던 한국전력으로선 정규리그 최종전 이후 단 하루 쉬고 경기를 치러야 했기에 객관적으로는 우리카드의 우세가 점쳐지는 경기였다.

그러나 막상 뚜껑을 열어보니 예상과는 다른 양상으로 경기가 흘러갔다. 5번의 듀스 접전이 펼쳐진 1세트, 송희채의 서브범실에 이어 신영석이 블로킹으로 레오 안드리치(등록명 레오)의 공격을 차단하면서 기선제압에 성공했다.

2세트를 우리카드에게 내준 한국전력은 3세트부터 다시 고삐를 당겼다. '베테랑' 박철우를 중심으로 선수들이 똘똘 뭉치기 시작했고, 집중력을 발휘해 득점을 차곡차곡 쌓아나가면서 우리카드의 추격을 뿌리칠 수 있었다.

두 팀의 승패가 결정될 수도 있는 4세트, 의외로 승부의 추가 한 쪽으로 기울어졌다. 레오의 공격이 한국전력에 막히는가 하면, 어깨 통증 속에서도 투지를 발휘한 나경복까지 서서히 지쳐가면서 두 팀의 격차가 벌어질 수밖에 없었다.

결국 20점 고지를 먼저 밟은 한국전력은 그대로 리드를 지키면서 경기를 마무리했다. 경기를 매듭짓는 다우디 오켈로(등록명 다우디)가 오픈 공격을 성공시킨 순간, 선수들과 원정 팬들이 환호하며 기쁨을 나누었다.

한국전력, 이제 의정부로 향한다

이날 양 팀 통틀어 가장 많은 점수를 올린 선수는 우리카드 레오(27득점)였다. 공격 성공률도 53.33%로 그렇게 낮지 않았다. 그러나 홀로 6개의 범실을 기록하는 등 원했던대로 경기를 풀어간 것은 아니었다.

한국전력의 경우 20득점을 넘긴 선수가 한 명도 없었다. 대신 5명이 두 자릿수 득점을 기록해 선수들의 고른 활약이 눈에 띈다. 서재덕(17득점)과 박철우(14득점) 이외에도 조근호와 신영석(11득점)이 중앙에서 공격을 풀어갔다. 레오에 비해 출전 시간이 적었던 다우디는 단 10득점만 올렸지만, 그만큼 부담감이 줄었다.

이날 경기에서 승리한 한국전력에게 또 하루의 시간이 주어졌다. 정규리그 최종전이 치러졌던 의정부로 이동해 3일 저녁 KB손해보험을 만난다. 역시나 경계대상 1호는 노우모리 케이타(등록명 케이타)로, 그의 활약 여부가 두 팀의 희비를 가를 수도 있다고 봐도 무방하다.

다만 한 가지 변수가 있다면, 올 시즌 플레이오프는 3판 2선승제가 아닌 단판승부라는 것이다. 더 길게 볼 것도 없이 한 경기로 챔피언결정전 진출 팀이 결정된다. 플레이오프서도 체력적으로 힘든 쪽은 한국전력이긴 하지만, 경기 초반 주도권만 잡으면 충분히 승산이 있는 경기다.

게다가 한국전력은 올 시즌 KB손해보험과의 맞대결에서 5승 1패로 좋은 기억이 더 많았다. 구단 역사상 포스트시즌 첫 승리에 이어 첫 챔피언 결정전 진출이라는 성과도 달성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양식보다는 정갈한 한정식 같은 글을 담아내겠습니다.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