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희 문체부 장관, 영화관 방역 현장점검

황희 문체부 장관, 영화관 방역 현장점검 ⓒ 문화체육관광부

 
극장업계가 지난해부터 시행된 영화 상영관 내 취식 금지 조치를 해제해달라고 정부에 거듭 요구했다.

한국상영관협회는 17일 긴급성명을 내고 "고사 직전의 영화관 업계를 살릴 수 있도록 상영관 내 취식을 허용해줄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고 밝혔다.

협회는 정부가 최근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를 고려하면서도 "유독 영화관 내 취식에 대해 부정적"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식당이나 카페 등에서는 마스크를 벗고 자유롭게 먹고 마시는 분위기가 일상화됐다"며 "이런 상황에서 왜 영화관만 제한을 두는지 묻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관객이 음식을 먹는 동안에만 잠시 마스크를 벗게 하고, 객석 띄어 앉기도 유지하는 등 방역에 더 힘을 기울이겠다"며 "부디 어려운 영화관 업계의 입장을 한 번 더 고려해주길 요청한다"고 덧붙였다.

정부는 지난해 3월부터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거리두기 단계와 관계없이 영화 상영관 안에서의 음식 섭취를 전면 금지했다.

이에 따라 극장업계는 관객이 상영관 밖에 지정된 구역에서 팝콘 등 음식을 먹도록 하고, 포장이나 배달 서비스를 시작하기도 했다.

그러나 코로나19 이후 영화 티켓 수익이 감소한 데다, 극장 수익의 30%가량을 차지했던 음식 판매 수익 역시 급감하면서 음식 섭취를 다시 허용해달라는 극장업계의 요구가 꾸준히 나왔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top